News Today

한 눈에 살피는 올 상반기 Z세대 패션 트렌드

– Z세대가 상반기 가장 선호하는 스타일 키워드는 ‘독서실룩’
– 뷰티에서는 ‘비건 색조’ 상품이 인기
– 예일 올해 1Q 전 분기 대비 20배 이상 성장하며 Z세대 인기 브랜드 굳혀
– ‘졸업사진 컨셉’, ‘증명사진 메이크업’ 등 관심사 반영한 이색 검색어 인기

패션·뷰티 커뮤니티 스타일쉐어가 Z세대(1996~2005년생) 고객의 구매 패턴을 분석한 올 상반기 패션 트렌드를 8일 발표했다.

인기 키워드 #독서실룩

올해 상반기 스타일쉐어에서 Z세대 고객에게 인기였던 스타일 키워드는 ‘독서실룩’이다. 독서실룩은 공부하다가 바로 외출할 수 있는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 스타일이다. 패션에서도 실용성을 추구하는 Z세대 성향과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용어로, ‘원마일웨어(실내와 집 근처 1.6km 반경에서 입을 수 있는 옷)’와 비슷하면서도 스쿨룩에 가까운 것이 특징이다. 헤드셋·메신저 백·볼캡 등으로 포인트를 주기도 한다.  

Z세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의류는 △리 빅로고 티셔츠 △아디다스·나이키 숏팬츠 △지프X러디칙스 볼캡 등 캐주얼한 독서실룩을 연출하기 좋은 기본 아이템이 차지했다. 7월 1주 기준으로 독서실룩 해시태그를 단 스타일 후기는 3천 개를 돌파했다.

브랜드는 #나이키 #예일(Yale)

인기 브랜드 순위에서도 캐주얼 패션 브랜드가 우세한 가운데, △크록스 △지프 △예일 △와릿이즌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예일의 경우 작년 4분기 대비 올 1분기 거래액이 20배 이상 증가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예일은 올해 6월 Z세대 여성을 타깃으로 한 우먼즈 라인을 스타일쉐어에 단독 출시하기도 했다. 이 밖에 나이키는 올해 상반기 Z세대 최고 인기 브랜드로 꼽히며 작년에 이어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슈즈는 #크록스 #우포스

슈즈는 ‘편안함’이 핵심 키워드로 꼽혔다. 작년에 이어 올 상반기에도 크록스 샌들는 많은 Z세대의 선택을 받으며 올해 1분기 거래액이 전 분기와 비교해 2배 이상 신장했다. 또한 우포스 조리, 엄브로 토피 등 편안한 착화감을 강조한 여름 샌들이 상위권 전체를 점령했다.  

뷰티는 #비건색조

뷰티 카테고리는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에 따라 스킨케어에서 색조로 흐름이 전환됐다. 상반기 스타일쉐어 판매량 기준 10위 권에 든 뷰티 상품 중 7개가 색조 아이템으로, 그중에서도  ‘비건’ 키워드를 강조하는 추세다. 스타일쉐어 내 인기 상품으로 꼽힌 △어바웃톤 블러 파우더 팩트 △데이지크 섀도 팔레트 등은 비건 인증을 내세우며 친환경 이미지와 순한 성분으로 어필해 상반기에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색 키워드 #졸업사진 #증명사진

스타일쉐어에서만 볼 수 있는 Z세대만의 이색 키워드도 눈에 띈다. 상반기 인기 키워드로 ‘졸업사진 컨셉’, ‘증명사진 메이크업’ 등 Z세대 관심사가 반영된 키워드가 검색어 상위에 오른 가운데, ‘졸업사진’ 관련 검색량은 무려 114만 건을 돌파했다. 기억에 남는 졸업사진 촬영을 위해 사용자끼리 코스프레 복장을 대여·교환하는 스타일쉐어의 커뮤니티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사례다. ‘증명사진 메이크업’ 팁을 알려주는 스타일 후기는 4만 개를 돌파하는 등 또래 관심사를 반영한 독특한 트렌드들이 커뮤니티 내에서 발견되고 있다.

스타일쉐어 관계자는 “상반기 ‘스쉐롭게’ 브랜드 캠페인 직후 일주일간의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50% 상승하고 신규 가입자 수가 32% 증가하는 등 더 많은 고객과 함께 호흡할 기회를 만들어냈다”며 “올 하반기에도 스타일쉐어만의 커뮤니티적 특색을 강화해나가며 Z세대를 가장 잘 아는 차별화된 패션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sandoll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