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아무나 못 쓰는 ‘틱톡’의 댓글, 청소년 보호를 위한 연령별 다른 설정

글로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이 만 18세 미만 청소년 사용자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 및 안전 정책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강화된 정책은 청소년 사용자가 더욱 신중하게 개인정보 및 콘텐츠 공개 범위 등을 선택하도록 관련 기본 설정을 변경하고 연령에 따른 일부 기능 제한이 핵심이다. 이번 변경 사항은 지난 13일 유럽 일부 국가에 먼저 도입됐으며 순차적으로 전세계 사용자에게 적용될 예정이다.

Default는 비공개

앞으로 모든 만 16세 미만의 틱톡 계정 기본 설정은 ‘비공개’로 전환된다. 비공개 계정의 영상은 계정 소유자가 팔로우를 승인한 사람만 시청할 수 있다. 다른 사용자의 피드에 계정 및 콘텐츠가 보이도록 허용하는 기능인 ‘내 계정을 다른 사람에게 추천’도 만 16세 미만 사용자에 대해서는 비활성화로 기본 설정된다. 이는 청소년 사용자의 개인정보 보호 및 안전을 위한 변경 사항이나 사용자가 원할 시 공개 계정으로 전환 또는 추천 기능 활성화가 가능하다.

강화된 댓글 정책

틱톡에서는 댓글을 남길 수 있는 사용자 범위를 선택할 수 있다. 만 16세 미만 사용자의 ‘내 동영상에 댓글을 달 수 있는 사람’ 기능은 ‘친구’로 기본 설정된다. 이 경우 사용자와 서로 팔로잉하고 있는 다른 사용자만이 댓글을 남길 수 있다. 만 16세 미만 사용자는 해당 기능을 ‘아무도 없음’으로 전환하여 댓글 기능을 금지시킬 수는 있지만, ‘모두’로의 변경은 만 16세 이상 사용자부터 가능하다.

‘듀엣’이나 ‘이어찍기’, 나이별 다른 제한

청소년 사용자의 콘텐츠 보호를 위해 다른 사용자가 이들의 콘텐츠를 활용하는 기능도 제한된다. 다른 이들의 영상을 활용해 새로운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틱톡의 기능인 ‘듀엣’이나 ‘이어찍기’의 경우, 만 16세 미만 사용자의 영상은 사용이 불가능하다. 만 16세, 17세 사용자의 영상은 기본 설정을 유지할 시 서로 팔로우하는 사용자에게만 듀엣과 이어찍기 기능이 허용되나 사용자가 기능 허용 범위를 ‘모두’ 또는 ‘나만’으로 변경할 수 있다. 또한 만 16세 미만 사용자의 영상은 다운로드를 금지하고 만 16세, 17세 사용자의 영상 또한 다운로드 기능을 ‘끔’으로 기본 설정해 영상 악용을 방지한다. 한편 틱톡은 작년 만 16세 미만 사용자의 다이렉트 메시지 기능을 제한하고 부모 및 보호자가 청소년 사용자의 이용을 제어할 수 있는 ‘세이프티 페어링‘ 기능을 소개, 만 14세 미만 사용자의 가입 및 이용을 제한하는 연령 제한(age gate)을 도입하는 등 청소년 사용자 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entuplu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