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성장하는 몰로코, 어느새 기업가치 1조 원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몰로코(대표 안익진)가 10억 달러(약 1조 1185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유니콘 반열에 올랐다고 4일 알렸다.

매달, 100억 명에게 130억 건의 광고 제공

몰로코는 지난 4년 연속 전년 대비 평균 180%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1분기 매출 기준 올해 연매출 4억 달러(약 4474억 원)를 바라보고 있다. 이러한 성장을 바탕으로 신한금융그룹의 신한 GIB를 비롯한 신규 및 기존 투자자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몰로코는 최근 몇 년간 광고 규모를 크게 확대하며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몰로코는 2018년부터 100조 건 이상의 입찰 요청을 처리했으며, 현재 매달 130억 건 이상의 광고를 집행하고 있다. 광고 파트너들은 몰로코의 플랫폼을 통해 넥슨, 넷마블, 플레이릭스(Playrix) 등의 유명 퍼블리셔를 포함한 558만 개의 앱으로 매월 전 세계 약 100억 명 이상의 모바일 이용자에게 도달할 수 있다.

몰로코의 광고 솔루션, 카테고리의 다양화 시도

몰로코는 싱귤러 2021년 ROI 인덱스(Singular 2021 ROI Index)에서 광고 네트워크 종합 순위 7위에 올랐으며, 앱스플라이어 퍼포먼스 인덱스 XII의 안드로이드, iOS, 게임 및 비게임 등의 리텐션 부문과 글로벌 파워 랭킹을 포함한 다수의 부문에서 상위 10위 안에 이름을 올리는 등 업계에서 최상의 미디어 소스로 인정받고 있다.

최근 몰로코는 아태지역, 유럽 및 북미 전역에서 빠르게 확장하며 글로벌 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게임 외에도 커머스, 헬스케어, 데이팅, 여행, 미디어 등 다양한 부문으로 카테고리를 확장하고 있다.

몰로코는 모바일 비즈니스가 빠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래매틱 광고 솔루션을 제공한다. 몰로코 엔진은 개발자가 몰로코의 독점적인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사용해 자체 광고 비즈니스를 향상시킬 수 있는 광고 및 수익화 인프라이다.

2020년 9월에 출시된 몰로코 클라우드(MOLOCO Cloud)는 마케팅 담당자가 별도의 도움 없이 모바일 마케팅을 직접 운영할 수 있는 셀프 서비스 형식의 프로그래매틱 광고 플랫폼이다.

삼성전자의 스타트업 투자를 전담하는 삼성벤처스 아메리카 관계자는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움직이는 모바일 광고 생태계에서 몰로코만큼 잘 작동하는 데이터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곳은 없다”라며, “몰로코의 머신러닝 기반 솔루션은 프로그래매틱 광고를 통한 사용자 확보나 앱 수익화를 직접 또는 몰로코 전문가들이 제공하는 매니지드(Managed) 서비스를 통해 가능하게 하며, 이를 통해 모바일 비즈니스가 데이터 기반 모바일 환경에서 경쟁력을 얻도록 돕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3년 설립된 몰로코는 구글, 아마존, 트위터 등 선도적인 기업 출신의 재원들과 함께 광고 업계 내 최상의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서비스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안익진 몰로코 대표는 구글 안드로이드 빅데이터 팀을 이끈 바 있으며, 유튜브의 머신러닝 기반 비디오 수익성 예측 시스템인 ‘추천 광고’ 알고리즘을 최초로 개발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entuplu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