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ESG 대중화‧생활화를 실현할 ‘ESG 플랫폼’ 오픈

-ESG 관련 콘텐츠와 생활 실천 사례 공유… ‘ESG 대중화, 생활화’ 실현
사용자 중심 소셜 미디어 기반 구축 등 기존 소셜 미디어 장점 총망라
개인 활동뿐 아니라 그룹 활동도 가능, 활동 실적 따라 포인트 지급

한국ESG경영원이 국내 최초로 ‘ESG 플랫폼’을 지난 15일 공식 오픈했다.

ESG는 선택이 아닌 필수

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무적 경영요소를 뜻한다. ESG로 환경을 지키고, 사람과 사회를 따뜻하게 만들고, 투명한 지배 구조를 만들어야 ‘지속 가능한 사회’, ‘지속 가능한 지구’를 만들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현재 ESG는 기업과 정부·공공기관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모두가 일상에서 이해·실천한다면 더 좋은 효과를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배경으로 한국ESG경영원은 ESG 플랫폼을 오픈했다.

최남수 한국ESG경영원 원장(서정대 교수·전 YTN 사장)은 “지속 가능한 사회와 지구를 위해 그리고 우리의 후손을 위해 ESG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일반 국민이 ESG를 일상에서 쉽게 이해하고 실천하며, 건전한 ESG 소비자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ESG 플랫폼을 구축·오픈했다”고 밝혔다.

기존 소셜 미디어의 장점을 내포한 플랫폼

ESG 플랫폼은 ESG 콘텐츠, 생활 실천 공유 플랫폼으로 페이스북·블로그·유튜브·인스타그램·카페 등 기존 소셜 미디어 장점을 총망라하고 있다. 즉 사용자가 소셜 미디어 기반으로 ESG 관련 콘텐츠와 생활 실천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다. 메뉴는 ▲타임라인 ▲멤버 ▲그룹 ▲블로그 ▲사진 ▲토론 ▲ESG 캠퍼스 ▲채용 정보 ▲공모전/캠페인/세미나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타임라인에서는 트위터처럼 ‘짧은 글’ 쓰기가 가능하고, 블로그에서는 네이버 블로그처럼 ‘긴 글’ 쓰기가 가능하다. 동영상과 사진 메뉴는 각각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처럼 활용할 수 있다. 또 그룹을 생성, ESG 관련 콘텐츠와 활동을 공유할 수 있으며 토론에서는 주제별 토론도 할 수 있다. ESG 캠퍼스에서는 ESG 관련 교육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ESG 플랫폼은 간단한 회원 가입 또는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한 가입을 마치면 개인별 계정으로 사용할 수 있다. ESG에 관심 있는 일반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개인별 활동 실적에 따라 포인트가 지급되고, 포인트는 나중에 다양한 혜택으로 활용할 수 있다.

ESG 전도사 역할을 할 ESG心 동행 1기

특히 한국ESG경영원은 ESG 플랫폼 오픈과 함께 대학생 ‘ESG心(이심전심) 동행’ 1기를 모집했다. ESG心(이심전심) 동행 1기 대학생은 ESG 플랫폼에서 ESG 관련 콘텐츠를 선도적으로 올리고, 공유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국ESG경영원은 ESG心(이심전심) 동행 멤버를 꾸준히 모집할 예정이다.

최 원장은 “ESG 플랫폼은 사람들이 한 군데에 모여 ESG 생각과 의견을 교환하고, 여론을 형성하는 공간”이라면서 “ESG 플랫폼을 통해 국민들께서 눈에 보이는 것부터 목소리를 낼 때 작은 물줄기가 큰 강물로 바뀌어 우리 기업과 사회를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ESG 플랫폼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ESGKO’를 검색, 접속하거나 플레이스토어에서 ‘ESGKO’ 또는 ‘ESG 플랫폼’을 검색한 뒤 앱을 설치하면 접속할 수 있다.

Author
김성지 기자

김성지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아픈 건 참아도 궁금한 것은 못 참는 ENTJ. 궁금증을 해소하다 보니 아는 것이 많아졌어요.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 더욱 명확해진 인사이트로 찾아올게요. blueksj13@gmail.com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