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Z세대 특성을 알고 Z세대를 논하는 게 순서겠지?

-스냅챗, Z세대를 분석한 보고서 공개
-Z세대 이용자를 관련 연구, ‘스냅챗 세대 2022’ 함께 선봬
-AR기술이 Z세대들의 쇼핑에 중요한 4가지 이유 조명
-Z세대 공략의 효과적인 스냅챗 서비스 소개 

글로벌 소셜 미디어 스냅챗(Snapchat)이 Z세대를 대상으로 연구한 ‘2022 Z세대 리포트4’를 공개했다.

‘젠제트 인 2022: 문화, 상업, 그리고 대화(Gen Z in 2022: Culture, Commerce, and Conversations)’는 스냅챗과 리서치 기관 크라우드 디엔에이(Crowd DNA)가 조사한 보고서로, 1만 9,000명에게서 자료를 수집했다. ▲아이덴티티(Identity)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커머스(Commerce) ▲커넥션(Connetion)의 네 분야로 나눠 Z세대를 분석했다.

다른 사람에게 관심 많은 Z세대

첫 번째 분야, 아이덴티티(Identity)에서는 Z세대가 자기 모습을 사랑하고 그 모습 그대로가 받아들여지기를 바라는 이들의 정체성을 말했다. 이 연구에서 Z세대는 “남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스트레스의 원인이라고 밀레니얼 세대와 X세대보다 1.6배 더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지향

두 번째 분야인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에서는 Z세대의 창의적이고 다양한 표현의 시각적 소통을 즐기는 속성을 다뤘다. 이 연구에서 95%의 Z세대가 친구들과 시각적 커뮤니케이션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AR쇼핑으로 더 개선된 쇼핑 경험

커머스(Commerce) 분야에서는 Z세대가 편리한 쇼핑을 위해 새로운 기술을 빠르게 습득해 사용하며, 물건을 사기 전에 친한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물어보고 싶어 하는 특성을 분석했다. 실제로 Z세대의 92%가 AR 기술을 쇼핑에 사용하고 있다고 연구를 통해서 답했으며, Z세대 3명 중 2명은 시각적 커뮤니케이션이 좀 더 사람들과 친밀감을 형성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Z세대가 AR 기술이 쇼핑에 중요한 4가지 이유도 함께 공개했다. 연구에 따르면 Z세대는 AR 쇼핑을 통해 나에게 맞는 사이즈와 스타일을 식별할 수 있고 편리한 쇼핑이 가능하며 온라인을 통해 “소셜 쇼핑(Social Shopping)”을 경험할 수 있고 무엇보다 친구와 가족에게 의견을 물을 수 있다는 4가지 주요 이유도 함께 밝혔다.

비대면 시대 더욱 중요해진 관계

마지막 분야인 커넥션(Connection)에서는 코로나19의 여파로 Z세대가 이전보다 사람들과 교류하는 일에 더 긴 시간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들은 자기 행동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를 원하며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에 큰 의미를 둔다고 조사했다. 실제로 Z세대의 70%가 자신이 사회에 어떤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지 관심이 있다고 답했고, 71%가 사람들과 직접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일에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고 말했다.

Z세대와 함께하는 스냅챗

이러한 Z세대의 특성을 가장 잘 이해한 소셜 미디어는 스냅챗이다. 스냅챗 세대 2022(Snapchat Generation 2022) 조사에 따르면 스냅챗의 Z세대 이용자인 스냅챗 세대의 93%는 스냅챗을 이용하는 동안 가장 ‘본인스럽다’고 답했다. 또한, 스냅챗이 제공하는 카메라 서비스, 브랜드들과 협업해 만든 AR 필터들로 편리한 쇼핑 제공과 더불어 스냅챗 메시지 서비스의 다양한 시각적 요소를 구현한다. 이를 친구들과의 소통에 활용한다면 Z세대를 만족시킬 수 있다.

스냅챗 관계자에 따르면 “차세대 이커머스를 선도할 Z세대를 이해하고 소통하길 원하는 브랜드들을 위한 다양한 연구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스냅챗은 브랜드들이 Z세대와 가장 효과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소셜 미디어가 될 것”이라 말했다.

Author
김성지 기자

김성지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아픈 건 참아도 궁금한 것은 못 참는 ENTJ. 궁금증을 해소하다 보니 아는 것이 많아졌어요.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 더욱 명확해진 인사이트로 찾아올게요.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hai-communication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