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X & Design

UX 디자이너는 코딩을 배워야 한다

디지털 서비스 디자이너는 반드시 코딩을 배워야 한다.

코딩을 잘 한다고 훌륭한 디자이너가 되지는 않지만, 훌륭한 디자이너가 되려면 반드시 코딩을 배워야 한다. 대학의 디자인 학과에서도 반드시 가르쳐야 한다. 단순 HTML/CSS를 넘어 적어도 자바스크립트, 가능하면 자바, C 같은 제대로 된 언어를 배워야 한다.

 

그것은 마치 목공예 디자이너가 대패질할 줄 알아야 하는 것과 같고, 패션 디자이너가 바느질할 줄 알아야 하는 것과 같다. 바느질을 잘 한다고 좋은 패션 디자이너가 되는 것도 아니고, 바느질을 몰라도 패션 디자이너는 될 수 있지만, 좋은 패션 디자이너가 되려면 혼자서 (다른 사람 도움 없이) 대략의 (프로토타입 정도의) 옷은 만들 수 있어야 한다.

인쇄 디자이너라면, 과거에는 디자인 학교에서 그랬듯이 조판을 직접 해 봐야 했을 것이고, 지금의 인쇄 디자이너라면, 적어도 인쇄소를 문지방이 닳도록 다니면서 실제 인쇄는 어떻게 이루어지고, 잉크와 종이는 어떤 성격인지 배워야 한다. 물론 인쇄소 근처에도 가지 않고 훌륭한 출판 디자이너가 될 수는 있지만.

 

디자인 사고(Design Thinking)는 디자이너처럼 생각하기이고,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스스로 만들고 부수고, 다시 만들고, 부수고의 과정을 통해 혁신을 이루어 내는 것이다. 과거 스크린 디자인은 스스로 만들어 볼 수 있는 것이 실제 제품의 90%까지 접근했다면, 요즘 인터랙션이 있는 플랫 디자인은 혼자서 포토샵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이 최종적으로 만들어진 제품 경험보다 50%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프로토타입 툴이 됐든, 뭐가 됐든 간에 직접 만들어 볼 방법이 필요하다.

그런데 그런 다양한 프로토타입 방법 중 컴퓨터의 원리를 가장 잘 배우고 이해할 수 있는 것은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것이다. 잘린 나무를 모아 이케아(IKEA) 가구를 조립한다면, 프로토타입 툴을 이용하는 것 같이 분명 한 단계 전진하는 것이니 좋다. 하지만 가구에 대해 좀 더 깊이 이해하고 싶다면, 직접 나무를 고르고 대패질과 톱질을 해야 하듯이, 컴퓨터를 보다 깊이 이해하고 싶다면 프로토타입 툴을 넘어 컴퓨터 언어를 배울 필요가 있다.

카네기멜런 대학교(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대학교)

1998년경 카네기멜론 디자인과를 다닐 때, 당시 교수님들 가운데서도 이와 같은 고민을 하시는 분들이 많았다. 특히 나의 지도 교수님이었던 Suguru Ishizaki는 일본에서 디자인을 공부하고,  MIT에서 컴퓨터 사이언스(Computer Science) 석박사를 한 분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교수님께서 직접 ‘자바 프로그래밍’ 수업을 디자인 석사 과정 학생들에게 가르치겠다고 하셨고, 그 과정에서 필자가 조교를 하게 됐다. 그런데 조교를 하면서 학생들이 너무 어려워하는 것 같아서 내가 교수님께 ‘자바 말고, 링고 같이 좀 쉬운 스크립트를 가르치는 것이 어떠냐’라고 질문했을 때, 교수님은 매우 단호하게

어렵더라도 정식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워야 컴퓨터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된다.

고 대답했다. 이 수업의 목적은 디자인 석사 과정 학생들을 프로그래머로 양성하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를 이해’하게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 ‘컴퓨터가 무엇을 할 수 있고, 없고’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도 없으면서 디지털 디자인을 하는 분들이 많다. 마치 나무의 옹이가 왜 생기는지 모른 채, 무늬 일부로만 생각하는 목공예 디자이너와 같다.

 

그래서 인터랙션 디자이너(디지털 서비스 디자이너는, 혹은 UX·UI·GUI 디자이너)는 코딩을 배워야 한다.

 

 

출처: http://story.pxd.co.kr/1142 [pxd UX Lab.]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sandoll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