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MZ세대가 ‘네카라쿠배당토’에 이직하려는 이유

– 커리어리, ‘네카라쿠배당토’ 중 이직 원하는 기업 설문 실시
– 현직자들이 뽑은 이직 원하는 기업 1위 네이버, 2위 토스, 3위 카카오
– 평생 직장 시대에서 평생 커리어 관리하며 이직하는 시대

IT업계 종사자들이 ‘네카라쿠배당토’ 중 가장 이직하고 싶은 기업은 네이버인 것으로 조사됐다.

커리어테크 스타트업 퍼블리(대표 박소령)가 자사 IT업계 커리어 SNS ‘커리어리’ 이용자 431명을 대상으로 <‘네카라쿠배당토’ 중 이직할 회사를 하나 고를 수 있다면?>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네카라쿠배당토 중 이직할 회사를 하나 고를 수 있다면?’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28%가 ‘네이버’를 선택했다. 2위는 17%의 선택을 받은 ‘토스’, 3위는 ‘카카오’(13%)로 집계됐다. 이어 △당근마켓 12%, △배달의민족 12%이 동률을 보였고 △라인플러스 5%, △쿠팡 2% 순을 보였다.

최근 진행한 ‘이직 할 기업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 303명 중 44%가 직무에 대한 적성을 가장 우선으로 꼽았으며, 연봉(30%), 복지(20%)가 각각 2, 3위에 랭크됐다.

실제 ‘네카라쿠배당토’는 업무적인 적성 외에도 연봉, 복지 등을 최고 수준으로 제공해 요즘 직장인 사이에서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곳이다. 직장인이 가장 가고 싶은 곳으로 꼽힌 네이버의 경우, IT업계에서는 “삼성전자보다 네이버”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이직을 원하는 업계 종사자들 사이에 핫하다.

네이버 뿐만 아니다. 각종 교육 플랫폼에서 네카라쿠배당토 기업에 취업 및 이직을 준비하는 이들을 위한 전용 강의를 개설하는 등 해당 기업의 위상이 여느 때보다 높다.

이러한 흐름은 MZ세대 직장인이 중시하는 근무 조건이 이전과는 사뭇 달라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무를 통한 성장을 중요시하는 MZ세대는 자기주도적인 근무환경을 선호하며, 직무 적성을 적극 살릴 수 있는 기업으로 이직을 희망한다. 복지 혜택 역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조건인 만큼, 네카라쿠배당토는 직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복지 제도들을 펼치고 있다.

커리어리 김광종 사업리더는 “최근 평생 직장의 개념이 사라지면서 MZ세대 직장인은 안정성보다 주체적인 사회생활을 통해 자신의 성장을 모색하는 추세”라며 “네카라쿠배당토에서 이러한 커리어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높은 연봉과 차별화된 복지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만큼, 많은 이가 이직을 희망하는 것으로 비춰진다”고 전했다.

한편, ‘커리어리’는 IT 업계 및 테크 직군에 재직 중인 2030 직장인에게 특화된 커리어 SNS로, IT업계 탑이라 불리는 유수의 테크 기업 및 스타트업 현직자와 소통할 수 있어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또, 동종 업계 현직자 및 관심 이용자들과 커리어에 대한 고민을 공유하고, 직무 이력을 직접 관리할 수 있어 커리어 시장 속 독보적인 경쟁력을 자랑한다. 현재 누적 가입자 수 20만명을 돌파했으며, 연말까지 50만 이용자 확보를 목표로 적극 운영 중이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sandoll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