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Adjust•페이스북, ‘모바일 앱 성장 보고서’ 발표 게임 및 엔터테인먼트 앱의 성장 가속도 확인

모바일 측정, 광고 해킹 예방 및 사이버 보안 분야 업계 리더 Adjust(애드저스트)는 페이스북과 공동으로 발간한 글로벌 ‘모바일 앱 성장 보고서’를 공개했다. 본 보고서를 통해 2020년 모바일 앱 성장 및 리텐션 동향을 분석한 결과, 모바일 앱 시장이 강한 회복력(Resilience)을 나타냈으며, 이는 특히 아태(APAC), 중동·북아프리카(MENA) 및 남미 지역에서 두드러졌다고 밝혔다. 또한, 게임 앱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카테고리로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급격한 성장세를 보였으며, 지역 부문에서는 인도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성장 스코어

Adjust가 개발한 성장 스코어를 활용해 작성된 글로벌 맵은 모바일 앱 시장 동향을 분석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을 전망했다.

▲국가별 모바일 앱 성장

안드레이 카자코브(Andrey Kazakov) Adjust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모바일 마케터에게 최적의 시점 및 위치에 있는 타겟 유저를 파악하기 위한 로드맵은 필수다”며, “이를 위해 Adjust의 데이터는 페이스북의 유저 선호도 및 행동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고가치 유저를 타겟 및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인 모바일 앱 카테고리 및 지역은 다음과 같다.

  • Adjust ‘2020년 모바일 앱 트렌드 보고서’의 예측에 따라 게임 부문은 가장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는 사용이 간단하고 만족도가 높은 하이퍼 캐주얼(Hyper casual) 장르와 같은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인한 결과로 확인됐다.
  • 게임 앱은 라틴아메리카에서 압도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는 모바일 접근성 및 도시 인구 증가로 모바일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또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는 아르헨티나였으며 베트남, 브라질, 중국 및 멕시코가 그 뒤를 이어 총 5개국 중 3개국이 남미 국가로 나타났다.
▲국가별 게임 앱 성장
  • 인도는 모바일 디바이스 보급률이 증가함에 따라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지역으로 확인됐다. 이 중 교육 앱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엔터테인먼트 앱 또한 스트리밍 및 OTT 미디어가 부상하는 가운데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앱 카테고리별 성장 지수 – 인도
  • 엔터테인먼트 앱은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구독 서비스는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앱토피아(Apptopia) 데이터를 활용한 Adjust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약 80%의 구글 플레이스토어 상위 225개의 앱과 약 50%의 애플 앱 스토어 상위 225개의 앱이 구독 기반 앱으로 확인됐다.
  • 전자상거래 앱은 한국과 베트남에서 모바일 상거래 시장에 대한 성장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로 나타났다. 특히 베트남은 초기 개발 단계에 있어 소비자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성장세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외에 중국, 이집트 및 콜롬비아 또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보고서는 마케터가 성공적인 앱 성장을 위한 효과적인 전략을 구축하고, 정밀한 타겟팅 및 맞춤형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페이스북의 마케팅 사이언스, 중국 지역 및 게임 부문 책임자인 브라이언 왕(Bryan Wang)은 “모바일 앱은 글로벌 비즈니스다. 이는 진입 장벽이 낮아 쉽게 시작할 수 있지만, 시장 및 유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면 실패하기도 쉽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모바일 앱 성장 보고서는 마케터가 새로운 시장에 대한 진입 및 효과적인 성공 전략을 구축할 수 있도록 데이터 및 인사이트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한편, ‘2021년 모바일 앱 성장 보고서’의 전문은 Adjust 웹사이트 및 블로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