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ing & Brand

ACE Trader Video

ACE Trader Video - 디아이 매거진
에이스트레이더 광고 상품 게재 예시 이미지

지난 7월 3일, NHN엔터테인먼트가 웹로그분석 업체인 ‘NHN D&T’와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 광고 플랫폼 ‘에이스트레이더(ACE Trader)’를 서비스하는 ‘NHN TX’를 합병하면서 디지털 광고 전문 기업 ‘NHN ACE’를 정식 출범했다. ‘NHN ACE’는 DMP(Data Management Platform)를 활용한 빅데이터 사업 강화와 타깃팅 광고 부분의 고도화를 위해 출범했다. 이로써 웹로그 분석의 ‘에이스카운터(ACE Counter)’와 디지털 광고 플랫폼인 ‘에이스트레이더’, 실시간 광고 중개시장 역할의 ‘에이스익스체인지(ACE eXchange)’, 통합 광고 네트워크 기능의 ‘애드립’을 NHN ACE에서 통합 관리 및 운영해 체계적인 광고 마케팅 사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에이스트레이더’는 NHN ACE에서도 가장 주력하고 있는 플랫폼으로 최근에는 ‘에이스트레이더’의 Video Programmatic Buying 플랫폼 상품인 ‘에이스트레이더 비디오(ACE Trader Video)’를 론칭했다. 이처럼 ‘에이스트레이더 비디오’의 특징은 크게 타깃팅, 기계학습, 지면(콘텐츠) 세 가지를 꼽을 수 있다.

첫 번째로 타깃팅의 경우 계열사인 NHN엔터테인먼트와 NHN PAYCO 그리고 웹로그 분석 솔루션인 ‘에이스카운터’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한 ACE DMP의 data를 활용하기 때문에 광고주의 캠페인 목적에 따라 정교하고 다양한 타깃팅을 지원할 수 있다.

현재 진행 가능한 타깃팅 옵션은 모두 8가지로 카테고리 타깃팅, 프로그램 타깃팅, 광고 반응 타깃팅, ADID/IDFA 타깃팅, 관심사 타깃팅, 데모 타깃팅, 유사 유저 타깃팅, 키워드 타깃팅이 가능하며(일부 옵션 베타 테스트 中) 연구, 개발을 통해 꾸준히 새로운 타깃팅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두 번째로는 NHN ACE만의 독자적인 기술력이 바탕이 된 기계학습이다. ‘에이스트레이더 비디오’는 기계학습을 통해 영상의 시청 형태 데이터를 학습 및 분석해 최적화된 광고를 편성한다. 이를 통해 총 광고량은 늘리고 사용자의 거부감, 몰입의 방해도를 낮출 수 있게 된다.

세 번째는 지면(콘텐츠)이다. 현재 ‘에이스트레이더 비디오’의 경우 주요 방송사, 언론사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 동영상 매체 등 웹과 앱의 구분 없이 프리미엄 매체를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매체를 확장하고 있다. 제휴된 지면과 콘텐츠에 프로그램 타깃팅(Beta), 카테고리 타깃팅을 통해 캠페인 목적이나 타깃에 맞게 전략적인 집행을 가능하게 한다.

상품 구성은 콘텐츠 타깃팅 시(고정 CPM 방식) 5초 스킵 CPM 7,000원, 15초 스킵 CPM 14,000원이며, 오디언스 타깃팅 시(RTB 방식, 최소 CPM 기준) 5초 스킵 8,000원 15초 스킵 16,000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노출 영역은 프리롤 또는 미드롤 형태로 진행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캠페인의 기간과 금액에 따라 최대 20%의 서비스율을 제공하고 있다.

기본단가

  1. 콘텐츠 타깃팅 시(고정 CPM)
    – 5초 SKIP – CPM 7,000원
    – 15초 SKIP – CPM 14,000원
  2. 오디언스 타깃팅 시(RTB 방식, 최소 CPM 기준) ·5초 SKIP – CPM 8,000원
    – 15초 SKIP – CPM 16,000원

노출 형태

Pre-roll or Mid-roll

소재길이

최소 15초~최대 30초(30초 초과 소재 별도 협의) *실제 제안 시 기본 할인율과 금액, 기간에 따라 추가 할인 적용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VW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