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90%의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 29개국 17,000명의 소비자 대상 조사 결과, 고객경험·개인화·신뢰 중요
-과반수의 소비자, “개인화된 경험을 위해 기업에게 데이터 줄 수 있다”

글로벌 CRM 시장 리더 ‘세일즈포스’가 고객경험에 대한 인사이트가 담긴 보고서 ‘스테이트 오브 커넥티드 커스터머(State of Connected Customer)’를 14일 발표했다.

디지털 퍼스트 시대를 위한 보고서

이번 보고서는 세일즈포스가 발표한 5번째 커넥티드 커스터머 보고서로, 29개국의 소비자 13,000명 와 4,000명의 기업 구매 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데이터에 기반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약 88%의 소비자는 기업이 제공하는 ‘고객경험’이 뛰어난 제품과 서비스만큼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팬데믹 초기인 2020년 대비 약 8%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이러한 변화에 대해 세일즈포스는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채널이 활성화되어 소비자의 기대치가 높아진 결과라고 해석했다.

개인화된 경험을 기대하는 소비자

소비 환경이 온·오프라인 채널로 확대돼 약 68%의 소비자는 지난 2년간 신규 채널에서 제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73%의 소비자는 기업이 개인화된 니즈를 이해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56%의 소비자가 기업으로부터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받길 희망한다고 응답했다.

이처럼 개인화 경험에 대한 니즈가 증가하며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소비자의 심리적 저항감 또한 감소하고 있다. 약 61%의 소비자가 기업이 투명하고 유익한 방식으로 사용한다면 개인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는 2020년 대비 무려 9% 증가한 수치다. 또한, 69%의 소비자는 기업이 AI를 통하여 개인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 및 향상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답변했다.

기업에게 중요한 세 가지

소비자의 88%가 기업의 신뢰는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러한 기업의 신뢰는 ‘고객 서비스’와도 직결된 것으로 보인다. 약 96%의 소비자가 ‘좋은 고객 서비스가 기업의 신뢰도를 향상시킨다’고 응답했다. 또한, 83%의 소비자는 고객 문의에 기업이 즉각 대응하기를 기대한다고 응답했으며, 동일한 비율(83%)의 소비자가 기업이 부서 간 단절 없이 연결된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기업이 얼마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있는지도 소비자의 구매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 78% 이상의 소비자는 구매 결정을 내릴 때, 환경 요소를 고려하고 있으며, 고객 중 66%는 가치관과 일치하지 않는 기업의 제품 구매를 중단했다.

국내의 경우, 58%의 응답자가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있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소비자가 브랜드를 선택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요소는 ▲제품의 다양성 ▲품질 ▲합리적인 가격 ▲구매 편의성 ▲고객 서비스 순이다.

브라이언 솔리스(Brian Solis) 세일즈포스 글로벌 혁신 에반젤리스트는 “팬데믹으로 소비자는 비접촉 결제, AR/VR 기술, 소셜 미디어 쇼핑 등 다양한 쇼핑 경험에 익숙해졌으며, 이러한 디지털 쇼핑 채널의 다각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기업은 신중하게 소비자의 경험을 제고하기 위한 선제적인 투자를 감행해야 할 것이며, 제로파티·퍼스트파티 데이터 등을 통하여 소비자가 기대하는 경험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는 “국내 소비자의 니즈를 전방위적으로 만족시키기 위해서 기업은 더욱 민첩하고 효율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라며 “세일즈포스가 추구하는 것은 신뢰에 기반한 ‘고객성공’으로 다양한 업무 영역에서 소비자의 브랜드 경험을 향상시키고 국내 기업의 디지털 혁신 여정을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가치를 선보여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Author
김성지 기자

김성지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아픈 건 참아도 궁금한 것은 못 참는 ENTJ. 궁금증을 해소하다 보니 아는 것이 많아졌어요.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 더욱 명확해진 인사이트로 찾아올게요. blueksj13@gmail.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megazon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