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2021년은 펀딩 풍년! 펀딩 트렌드를 이끈 주인공은?

– 새로운 가능성에 도전하고 투자한 메이커, 서포터 조명
– ‘그린’,‘팬덤’,‘캠핑’,‘간편식’ 등 키워드 주목
– 2021년 한 해에만 1만 1천여 건 프로젝트 진행, 서포터 165만명 참여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대표 신혜성)는 2021년 한 해를 돌아보며 펀딩 트렌드를 이끈 ‘와디즈 어워즈 2021’을 선정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와디즈 어워즈’는 끊임없이 새로움에 도전해 변화를 만든 메이커에게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담아 시상하는 행사로,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다. 특히. 올해는 메이커뿐만 아니라 펀딩에 참여해 변화의 시작을 함께한 서포터도 선정해 시상한다.

펀딩의 새 흐름을 열다
뉴웨이브를 만든 메이커&서포터 선정

“뉴웨이브를 만든 메이커&서포터”라는 주제로, 새로운 도전과 지지를 통해 변화의 파도 ‘뉴웨이브(new wave)’를 만들어낸 메이커와 서포터를 조명했다. 선정된 이에게는 공식 사이트 내 인터뷰 등재와 함께 상패를 수여하며, 수상 메이커에겐 별도 기획전 구성, 공간 와디즈 오프라인 전시 등이 제공된다.

2021년 한해 동안 와디즈에서 열린 프로젝트는 1만 1000여 건이며 165만 명의 서포터가 펀딩에 참여했다. 올해 주목받은 프로젝트는 친환경 소재 활용, 제로웨이스트(쓰레기 줄이기) 등 환경 보호에 동참하는 ‘그린(Green)’, 대체 여행으로 급부상하며 연간 인기 키워드 1위를 차지한 ‘캠핑’, 동네 맛집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간편식’, 아티스트와 팬을 연결해 주는 ‘팬덤’ 등이다. 코로나 시대에 일상을 주체적으로 디자인하는 메이커와 서포터가 서로 소통, 협력한 결과, 펀딩 분야가 이전과 비교해 훨씬 다양한 형태로 확장될 수 있었다.

영광의 수상은 누구에게로?

올해의 메이커는 서포터 투표 및 만족도를 바탕으로 선정했다. 시상 부문은 서포터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서포터Pick을 비롯, 삶을 한 단계 더 편리하게 만든 △혁신적 편리함, 지구와 환경 보호를 생각한 △초록빛 공존, 아티스트와 팬을 연결한 △강력한 팬덤, 새로운 맛의 세계로 초대한 △감각적 푸드 등으로 구분했다.

서포터Pick상을 수상한 백승엽 심플리웍스 대표는 “제품과 사용법에 대해 장문의 리뷰를 남겨주시는 서포터 분들께 감사하다”며 “작은 브랜드에게 와디즈 서포터는 단순히 제품 구매자가 아니라 함께하는 동업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플리웍스는 와디즈 펀딩으로 얼굴 세안제 ‘세수한번’을 첫 출시한 후 본 제품을 지속 개발해 11번의 펀딩 프로젝트를 열며 누적 14억 원을 모았다.

또, 서포터는 펀딩 참여 성향으로 나누어, 펀딩을 가장 많이 한 △펀딩왕, 한 카테고리를 깊숙이 파고든 △펀딩 탐험가, 커뮤니티 내 메이커와 활발히 소통한 △굿리스너, 피드백과 리뷰로 메이커가 성장하는데 일조한 △든든 평론가 등을 선정했다.

서포터 곽민우씨는 “와디즈 펀딩을 하다 보니 취향이 더 분명해졌다. 새로운 상품이나 서비스가 생각날 때는 와디즈 앱을 먼저 켜는 편”이라며 “와디즈를 자주 이용하면서 일상에서 생각의 폭이 넓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어워즈의 자세한 내용은 ‘와디즈 어워즈 2021’ 전용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2022년을 응원하는 뉴웨이브 키트’를 선착순 3천 명에게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오늘부터 2주간 서울 성수동 공간 와디즈에서 ‘와디즈 어워즈 2021’ 기획 전시가 진행된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pentabreed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