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펜타클X배민커넥트의 미라클 ‘요즘 일상’, 베스트 YouTube 액션캠페인 선정

집 사는 건 어렵겠지만, 집사는 가능하잖아요.
이게 작게 나마 도움이 되던데요? 그래서 시작했어요.

메가존 계열 종합광고대행사 펜타클이 제작한 배민커넥트(우아한청년들) ‘요즘 일상’ 캠페인이 ‘2021 유튜브 웍스 어워드(YouTube Works Awards)에서 ‘베스트 YouTube 액션캠페인: 리드 증대’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펜타클의 미라클, ‘베스트 YouTube액션캠페인: 리드 중대’ 부문 수상

유튜브 웍스 어워드는 유튜브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효과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선정해 총 7개 부문에 시상한다. ‘베스트 YouTube 액션 캠페인: 리드 증대’ 부문은 액션 중심의 광고 포맷을 활용해 프로모션 참여율을 높이는 등 직접적 리드 전환 달성에 성공한 캠페인을 선정한다.

펜타클이 제작한 ‘요즘 일상’ 캠페인은 배민커넥트 지원자 수 증가 등 실질적 성과 달성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리드 전환 증대 및 배달업에 대한 인식 개선으로 자연스레 브랜드 이미지까지 제고하는 1석 2조 효과를 얻었다는 평가다.

광고가 아닌 공감으로, 배민커넥트의 ‘요즘 일상’

배민커넥트 ‘요즘 일상’ 캠페인은 누구나 원할 때 배달 아르바이트를 시작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3편의 광고 시리즈다. 펜타클은 배민커넥터의 대중 인지도 제고를 위해 ‘하고 싶은 일이 생길 때 한두 시간 가볍게’라는 슬로건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가 필요한 순간’을 재치 있게 담아 타깃 오디언스의 공감대를 끌어냈다.

이번 캠페인 결과, 배민커넥트 누적 지원자는 45% 증가해 22만 명을 돌파했고, 캠페인 이전 대비 지원자 수가 2배 이상 증가하는 유의미한 성과를 달성했다. 또한, 광고를 접하지 않은 유저보다 광고를 접한 유저의 배민커넥트 키워드 검색량이 구글에서는 207%, 유튜브에서는 339% 상승했다.

‘요즘 일상’으로 경쟁력 증명한 펜타클, 향후 목표는?

‘요즘 일상’ 캠페인은 단순 광고를 넘어 구체적인 목표 설정에 따른 성과 달성, 소비자 반응 등 모든 퍼포먼스 측면을 고려한 작품으로 평가받아, 지난해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신설 부문인 퍼포먼스 대상 수상, 구글이 뽑은 ‘2020 시청자에게 가장 주목받은 유튜브 광고’에도 선정된 바 있다.

차상훈 펜타클 부사장은 “배민커넥트 요즘 일상 캠페인이 2021 유튜브 웍스 어워드에서 다시 한번 그 성과를 인정받아 매우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연이은 수상으로 펜타클만의 데이터 크리에이티브 전략, 그 경쟁력을 증명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광고주에게 실질적 마케팅 퍼포먼스 성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펜타클은 클라우드 기업 메가존의 광고사업부로 2004년에 출범해, 디지털 광고 에이전시를 시작으로 TVC까지 포함하는 종합광고대행사로 성장했다. 데이터 기반의 조직으로 전환하기 위해 2016년에 데이터 관리 플랫폼 ‘하이퍼 DMP’를 자체 구축, 맞춤형 광고 제공을 위해 애드테크(AD-Tech) 부문과 퍼포먼스 조직을 신설했다. 지난해 펜타클은 뉴욕 페스티벌, 스티비 어워즈(IBA), 에피어워드 코리아, 대한민국 광고대상 등 국내외 어워드 총 19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성과를 거둬, 대형 인하우스 에이전시를 제치고 국내 Top5 광고대행사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펜타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펜타클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