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클-LGU+, 광고 美 스티비 어워즈 국내 최다 수상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News Today

펜타클-LGU+, 광고 美 스티비 어워즈 국내 최다 수상

디지털 종합광고대행사 펜타클이 제작한 LG U+ 광고 캠페인이 국제 비즈니스 대상(IBA) ‘스티비 어워즈’에서 4개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17회를 맞는 스티비 어워즈는 ‘비즈니스 분야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최고 권위의 행사로 전 세계 기업 및 기관이 한 해 동안 펼친 경영, 마케팅, 홍보 활동을 13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한다.

이번에는 전 세계 63개국에서 제출한 3800여 개 작품들이 경쟁을 펼쳤고 각국의 250여 명의 심사위원의 평가를 거쳐 수상자를 결정했다. 펜타클은 마케팅 부문에서 4개 금상을 차지해 국내 기업 중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수상작 ‘멸종동물 공원’은 5G 기술로 사회적 가치를 부여하기 위해 마련한 프로젝트로서 LG유플러스의 5G 통합 마케팅 일환이다.

펜타클은 환경오염으로 멸종 위기에 놓인 동물들을 VR, AR 기술로 구현하고 대중의 관심을 촉구하는 다각도의 연계 이벤트를 기획했다.

멸종동물 공원은 △Brand Experience of the Year △Branded Content Campaign of the Year △Online Marketing Campaign of the Year △Marketing Campaign of the Year 등 마케팅 부문 수상작에 이름을 올렸다. 단일 캠페인으로 최다 부문 금상을 수상한 기업은 펜타클이 유일하다.

전문가들은 멸종동물을 모티브로 한 유명 캐릭터를 활용해 메시지를 전하고 이들이 멸종되는 과정에 스토리텔링을 녹여 영상 몰입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멸종동물 공원’은 지난 5월에 열린 뉴욕 페스티벌과 에피어워드 코리아, 그린애플 어워드, 부산국제광고제 등 국내외 어워드에서도 수상작으로 선정돼 총 14개 부문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차상훈 부사장은 “펜타클이 제작한 캠페인이 글로벌 무대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국내 대표 데이터 크리에이티브 기업으로서 세계가 주목하는 캠페인 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스티비 어워즈 국제 비즈니스 시상식은 오는 12월 1일에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펜타클은 클라우드 전문 기업(MSP) 메가존 광고사업부로 2004년에 출범해 데이터 기반의 종합광고대행 서비스와 CF 제작, 브랜드컨설팅, CG(3D/AR/VR) 콘텐츠 제작 등 디지털 매체를 통한 미디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