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ing & Brand, News Today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 듣는다고 실력 안 늘어요

“이 강의 하나면 퍼포먼스 마케팅 완전 정복!”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보면 ‘이 강의 하나면 퍼포먼스 마케팅 완전 정복’ ‘이 강의 듣고 퍼포먼스 마케터로 취뽀 했어요!’라는 카피의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 광고가 눈에 띈다. 퍼포먼스 마케팅은 하나도 모르고 알려 줄 사람도 없지만, 바로 업무에 들어가 성과를 내야 하는 스타트업 신입 마케터에게, 그리고 퍼포먼스 마케터를 꿈꾸는 취준생에게 정말 혹할 만한 광고다.

그도 그럴 것이 퍼포먼스 마케팅에 필요한 구글 애널리틱스 같은 툴은 접할 기회도 많지 않고, 다루기 어려워 보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들어보지 못했던 생소한 용어는 덤이다. 처음에는 이탈률과 종료율도 무엇이 다른 지 헷갈린다. 이런 상황에서 딱 실무에 필요한 스킬만 알려준다고 하니, 많은 스타트업 마케터와 취준생은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개인적으로도 F사, T사, B사의 무료 강의를 포함, 여러 강의를 들어 봤다. 당연한 말이지만 강의를 듣고 내린 결론은 ‘강의 듣는다고, 퍼포먼스 마케팅 실력이 늘지 않는다는 것’이다. 온라인 교육 업체 입장에서는 “이 강의 하나면 퍼포먼스 마케팅 완전 정복”이라는 마케팅 카피로 더 많은 고객을 끌어들이려 하지만, 실제 수강하는 입장에선 절대 강의 하나 듣는다고 퍼포먼스 마케팅을 완전 정복할 수 없다. 강의 하나 듣고 퍼포먼스 마케팅 완전 정복할 수 있다는 말은, 유명한 입시학원 다니기만 하면 서울대 입학할 수 있다는 말과 똑같은 소리다. 즉 강의 수강만으로는 절대 실력이 늘지 않는다는 말이다.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어디서나 쉽게 찾아 볼 수 있다(출처.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퍼블리, 베어유, 해피칼리지, 퍼블리)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는 만능이 아닌데요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는 만능이 아니다. ‘자신이 찾는 것의 정의가 빈약하면 그것을 찾을 수 없다’는 말이 있다. 이처럼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의 효과를 따지기 전에, 먼저 자신이 강의에 대해 무엇을 기대하는지를 정확히 정의하고 고민해야 한다. 즉, 강의를 듣는 목적이 무엇인지 스스로 정리하지 않은 채, 그저 ‘강의 들으면 실무에서 쓸 수 있는 스킬을 배우고 실력이 늘겠지’라는 생각으로 강의를 듣는다면, 수박 겉핥기 식으로 배울 수밖에 없다.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는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들어야 한다. 즉, 스스로 퍼포먼스 마케팅 실력을 늘리기 위해 공식 가이드도 찾아보고, 열심히 구글링하고, 주변에 물어보는 등 다양한 노력을 뒷받침해야, 그 효과가 극대화된다. 무작정 ‘난 퍼포먼스 마케팅 잘 모르고 가이드 뒤져보는 것도 힘드니까, 그냥 강의에서 말해주는 것만 듣고 하라는 대로만 해야지’라는 생각으로는 실력이 극적으로 늘지 않는다. 한 마디로 자신의 실력 상승을 강의 하나에 의존하려는 마음을 버려야 한다. 이러한 태도의 문제를 차치하더라도,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듣는다고 실력이 극적으로 늘지 않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강의를 들어도 막상 실무를 해보면 머리를 싸매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출처. Tim Gouw)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일회성 웨비나가 아닌 이상,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찍어서 올리는 시점과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수강하는 시점 사이에는 간격, 즉 시차가 발생한다. 이는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듣는다고, 실력이 오르지 않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다.

구글 애널리틱스, 페이스북 광고 관리자 등 주요 툴은 계속 업데이트된다. 새로운 기능이 계속 생기는 반면, 몇몇 기능은 없어진다. 그렇기 때문에 강의 내용을 현재 실무에 완벽히 적용할 수 없다. 그 대표적인 예가 유니버셜 애널리틱스와 GA4(Google Analytics 4)다. 물론 이런 대규모의 업데이트는 흔하지 않다. 그렇지만 기껏 유니버셜 애널리틱스 강의를 다 들었더니, 막상 실무에서 GA4를 사용해야 한다면, 유니버셜 애널리틱스 강의는 효용성이 떨어지는 상황이 발생한다.

특히 페이스북 광고 관리자, 구글 애즈 등 직접 광고를 집행하는 툴의 경우에는 더 그렇다. 왜냐면 눈으로 보이는 기능 및 툴뿐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광고 성과 향상과 관련한 알고리즘이 계속 업데이트되고 바뀌기 때문이다. 한 예시로, 애플 iOS 14.5 업데이트로 인해 페이스북을 비롯한 서드 파티 광고 매체들은 거의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알고리즘 업데이트를 진행해야 했다. 이런 경우 지난 페이스북 광고 강의에서 배운 공식으로 광고를 집행해도, 효과를 보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지금이야 GA4, iOS 14.5등 오랜만에 업데이트됐지만, 앞으로 이렇게 거대한 업데이트가 더 자주 나오지 말란 법은 없다. 그렇기 때문에 퍼포먼스 마케팅 실력을 강의에만 의존하면 안 된다.

그리고 한 가지 더 바뀐 게 있다면 강의를 촬영한 시점과 강의를 듣는 지금, 산업·아이템·경쟁사·경쟁구도 환경이 모두 달라졌다는 점이다. 하루에도 수많은 스타트업과 기업이 어디선가 혜성처럼 나타나 시장에 도전장을 던지고, 많은 마케팅 비용을 지출한다. 그렇기 때문에 그 당시의 성공 공식이 지금의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GA4는 이전의 유니버셜 애널리틱스와 완전히 다르다(출처. Google Analytics Help Center)

돈도 써 본 사람이 잘 쓴다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의 광고와 상세 페이지를 보면, “100억 써 본 마케터가 노하우를 전부 알려드립니다”와 같은 문구를 자주 볼 수 있다. 100억을 집행할 수 없는 마케터나 취준생 입장에서는 100억 안 쓰고도 노하우를 전부 알 수 있을 거란 마음에 카피를 보고 혹할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100억을 썼으니까, 그만큼의 노하우가 생긴 것이다. 100억을 쓰고도 노하우가 없다면, 그게 더 문제다. 다시 말해, 100억을 집행한 사람의 퍼포먼스 마케팅 노하우를 전부 들어도, 실제로 100억을 쓰지 않으면 그만큼 노하우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결국 핵심 노하우만 콕콕 집어 듣는다 해도, 결국 직접 돈을 써 봐야 실력이 늘 수 있다. 그리고 강사가 여러 회사를 거치며 다양한 산업에서 마케팅 경험이 있다 하더라도, 지금 자신이 속한 산업과 다르고 아이템이 다르다면, 강사의 노하우를 진리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참고하는 정도가 좋다.

50억을 집행한 실력 있는 강사님의 강의를 듣는다고, 내 실력이 절로 늘지는 않는다(출처. 탈잉)

그 이유는 간단하다. 배달의민족 마케팅과 토스 마케팅은 전혀 다르다. 뷰티 업계 마케팅과 온라인 강의 업계 마케팅은 전혀 다르다. 즉, 업계별로 성공 공식이 다른 것이다. 그래서 강사는 자신이 익숙한 업계를 예시로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진행한다. 그리고 이 강사는 모든 업계에서 통용되는 퍼포먼스 마케팅 성공 공식을 알 가능성이 낮다. 그렇기 때문에 노하우를 들을 때는 ‘아 저 업계에서는 저렇구나, 직접 가설을 세우고, 우리 업계에서도 통용되는지 실험해야 겠다’ 정도로 참고하며 듣는 것이 가장 좋다.

물론 모든 산업, 아이템의 퍼포먼스 마케팅 근간에는 ‘이미지로 시선을 끌어야 한다’ ‘핵심 카피에서 고객이 얻을 수 있는 베네핏을 잘 보여줘야 한다’ ‘프로덕트가 좋아야 한다’ 등을 전제로 한다. 하지만 이건 강의를 안 듣고도, 몇 번 광고해 보면 알 수 있다. 그리고 이건 퍼포먼스 마케팅 스킬보다 마케팅의 기본적인 개념에 가깝다. 이 내용을 알기 위해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듣는 건, 시간 및 비용 측면에서 너무 아깝다.

문제는 스킬이 아니라 개념과 위계

흔히 퍼포먼스 마케팅하면 GA4, 구글 애즈 등 툴 사용 스킬부터 먼저 생각한다. 채용 공고의 자격 조건이나 우대 사항에서 툴 활용 능력을 강조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퍼포먼스 마케팅을 배우려고 하면, 스킬 먼저 배우려고 한다. 물론 퍼포먼스 마케팅에서 흔히 스킬이라고 불리는 툴 사용법이 중요한 것은 맞다. 그러나 이런 스킬을 안다고 퍼포먼스 마케팅을 잘하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영상으로 스킬을 배워도 실전에서 안 쓴다면, 반쪽짜리 학습이 돼버릴 수밖에 없다. 따라서 퍼포먼스 마케팅 툴 사용법을 배우기 전에, 마케팅 주요 개념과 퍼포먼스 마케팅 툴에서 말하는 위계를 먼저 배워야 한다. 주요 개념과 위계를 먼저 구조화하지 않고, 스킬을 배우면 파편적인 지식만 학습하게 된다. 결국 학습 효과를 100% 낼 수 없다는 뜻이다. 페이스북 광고 관리자에서 광고를 집행하기 전에 페이스북 광고 관리자에서 정의하는 캠페인, 광고 세트, 광고의 개념과 위계부터 숙지해야 한다. 이 개념과 위계를 모르고 무작정 광고를 집행하면, 여러 광고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없다.

페이스북 광고 위계(출처. Human level)

구글 애널리틱스도 마찬가지다. 세션 탭에서 무엇이라도 해 보기 전에, 구글 애널리틱스에서 정의하는 세션의 정의를 먼저 익혀야 한다. 다른 예시로 구글 애널리틱스에서 정의하는 이탈률과 종료율, 그리고 이 둘의 차이를 알아야 정확한 분석과 대처가 가능하다. 앰플리튜드(Amplitude), 앱스플라이어(AppsFlyer) 등 다른 툴을 사용할 때도 마찬가지다. 여러 툴에서 정의하는 개념을 알아야 어느 툴을 써도 정확히 분석할 수 있다. 무엇보다 강의 없이 이러한 개념과 위계를 가장 정확히 배울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공식 가이드를 찾아보는 것이다.

이탈률(Bounce rate), 종료율(Exit Rate)를 분석하기 전 정확한 개념부터 익혀야 한다(출처. Namogoo)

공식 가이드로 퍼포먼스 마케팅 툴 학습하기

공식 가이드로 퍼포먼스 마케팅을 학습해야 하는 주요한 이유를 요약해서 말하면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첫째로, 가장 정확한 개념과 위계를 배울 수 있다. 둘째로, 툴의 업데이트 내역을 가장 빠르게 알 수 있다. 셋째로,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에서 말하는 내용들은 다 공식 가이드에 있기 때문에 강의 대신 공식 가이드만 봐도 필요한 스킬을 모두 배울 수 있다.

많은 사람이 공식 가이드를 어려워하거나, 공식 가이드로 학습을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한다. 물론 공식 가이드로 학습하는 게 쉽지 않아도, 또 못할 정도로 어렵지 않다. 공식 가이드로 공부하는 게 어려운 이유는 체계적인 정리가 안 되기 때문이다. 보통 많은 사람이 공식 가이드를 볼 때, 쓱 보고 필요한 내용이면 링크를 복붙(복사 붙여넣기)해 나와의 카톡 방이나 슬랙(Slack)에 저장한다. 그리고 대부분은 링크를 찾아보지 않는다. 결국 공식 가이드 링크는 다른 링크들에 점점 위로 밀려난다. 이렇게 자료와 정보가 체계적으로 정리되지 않고 다시 들여다보지도 않으니, 자연히 학습 효과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나와의 채팅으로 자료를 정리하면 복습이 어렵다(출처. How-To Geek)

그래서 공식 가이드로 학습할 때는 단순히 내용만 눈으로 보는 게 아니라, 나만의 자료를 만들며 학습해야 한다. 공식 가이드에서 내게 필요한 내용을 복붙해 문서에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해당 내용의 공식 가이드 링크도 함께 걸어 학습해야 한다. 복붙이라고 해서 그대로 복사해 나열하는 게 아니라, 개념과 위계에 따라 넘버링과 기호를 이용해 정리해야 한다. 자신이 실제 업무에서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 개념과 관련한 업무 사례까지 적으면 베스트다. 하루 종일 학습만 할 수 없고, 다른 일도 해야 하니까 이 정도만 해도 충분하다. 공식 가이드를 복붙하고 정리하는 과정에서 자연히 학습 효과가 올라간다. 그전에는 눈으로 쓱 보고 말았는데, 이번에는 필요한 내용을 복사하기 위해 자세히 보고 붙이면서 또 한 번 보기 때문이다. 이 과정을 거쳐야 파편화된 지식을 구조화해 저장할 수 있다. 한 번이라도 자세하게 보고 옮겨 놓는 것과 보기만 하는 데는 큰 차이가 있다.

퍼포먼스 마케터에게는 공식 가이드가 가장 좋은 학습 자료다(출처. 구글 애널리틱스 고객센터)

핵심은 지식을 구조화해 기억하는 것이다. 지식을 파편적으로 기억하면, 한 개념과 연관된 다른 개념을 따로 외워야 하기 때문에, 마구잡이로 외울 수밖에 없다. 이러면 자연히 학습 효과가 떨어진다. 반면 지식을 구조화해 기억하면 한 개념과 관련된 다른 개념도 더 수월하게 학습할 수 있고, 자신이 무엇을 알고 무엇을 모르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다. 그 이후로도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만 효율적으로 학습이 가능하다. 이런 식으로 한 번 학습하면, 다른 툴을 학습할 때도 어느 정도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중요하지 않은지 구분할 수 있는 감이 생긴다. 그래서 다음 툴은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학습할 수 있다.

구조화해 학습하지 않으면 이렇게 되기 쉽다(출처. 대학일기)

실제로 하는 것만큼 좋은 학습법은 없다

공식 가이드를 보고 정리하는 것뿐 아니라, 할 수 있다면 만원이라도 사용해 직접 광고를 집행하고, GA4로 유입 이후 데이터를 기록한 후, 이를 바탕으로 다시 광고를 개선하고 집행하면 더 좋다. 물론 혼자 하는 게 쉽지는 않지만, 못할 정도로 어렵지 않다. 누구나 다 할 수 있다. 한 번 해 보는 것이 단순히 강의를 듣는 것보다 훨씬 배우는 것도 많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결과를 체계적으로 기록하고 정리하는 것이다. 실제로 광고를 집행하고, 콘텐츠를 만들어 유입이나 조회 수 등을 분석하면 예상과 다른 결과가 나올 때가 많다. 사람들이 좋아할 거라고 생각한 것과 실제로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은 다르기 때문이다.

마케팅은 내가 좋아하는 것을 보여주는 게 아니라, 고객들이 좋아하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은 마케팅이 아니라 예술에 더 가깝다. 마케터는 방구석 예술가가 아니라, 철저히 대중의 취향과 기호를 파악해 이에 맞는 콘텐츠와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 특히 내 예상과 다른 결과를 기록하고 쌓아나가는 과정에서 나만의 인사이트가 생긴다. 이 인사이트가 퍼포먼스 마케팅의 핵심이다.

이론과 실전은 다르기에 완전한 학습을 위해선 실전이 꼭 필요하다(출처. Small Business Bonfire)

강의는 내가 모르는 것을 보충하기 위해 써야 한다

무조건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듣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퍼포먼스 마케팅 강의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것도 많다. 중요한 건 무작정 ‘강의에서 다 알려주겠지’라는 수동적인 마인드로 의존하지 말자는 것이다. 즉, 내 성장과 실력을 남에게 맡기면 안 된다. 애초에 맡길 수도 없고, 맡긴다고 하더라도 어디서나 원하는 인재가 될 수는 없다. 스스로 먼저 노력한 다음, 강의는 내가 모르는 것을 보충하는 용도로 활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Author
안승환

안승환

드리머리 그로스 매니저. B2B IT 솔루션의 콘텐츠 마케터와 B2C 온라인 성인 교육 콘텐츠&퍼포먼스 마케터를 거쳐, 현재는 모바일 앱 스타트업의 그로스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퍼포먼스&콘텐츠 마케팅 일을 하면서, 마케팅의 시작은 훌륭한 프로덕트라고 생각해 프로덕트를 분석하고 개선하는 일에도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브런치에는 실무와 책에서 배운 마케팅, 생산성, 프로덕트, 비즈니스에 관한 글을 씁니다. 꾸준하기가 참 어렵지만, 그럼에도 꾸준히 성장하려 노력합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inpix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