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파울러스가 꿈꾸는 세계 최초 ESG 메타버스 플랫폼 리비월드

탄소 저감 실패로 신대륙에 이주하게 된 신인류의 세계관
-총 1만개의 NFT로 구성된 토지 소유권
-가상 공간 활동량과 비례하는 현실 공간 탄소 배출량을 낮추는 투자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파울러스는 커뮤니티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리비월드(Re-Be World)’를 22일 공개한다.

세계 최초 ESG 메타버스

리비월드는 가상 공간에서 기업 및 일반 이용자의 활동과 이를 바탕으로 조성될 토크노믹스(Tokenomics)로 현실 공간의 탄소 배출량을 낮추는 투자 자본을 조성하는 모델이다. 지속 가능한 발전 및 탄소 배출 저감을 목표로만 구축된 메타버스는 전 세계에서도 첫 사례다. 리비월드의 NFT 소유권은 12월 26일(일) 밤 9시부터 진행될 NFT 민팅(총 1만개)을 통해 일반 이용자들에게 분산 소장되며, 소유자의 참여형 거버넌스를 통해 운영될 예정이다.

지속 가능한 건강한 생태계를 추구하는 리비월드

리비월드의 세계관은 글로벌 시민사회가 탄소 저감 목표 해로 정한 2050년 탄소 중립 실패로 해수면 상승과 대홍수를 경험한 후손들의 이야기를 근간으로 한다.

인류 문명이 아틀란티스 신화처럼 바다에 수장되고 새로운 대륙에 정착하게 된 후손들은 지난 인류 세대의 경험을 반면교사 삼아 새로운 결의로 시작한다. 바로 인류가 축적한 모든 지혜·지식·기술을 활용해 지속 가능한 문명과 더 건강한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 이런 세계관을 바탕으로 리비월드는 ▲미래 모빌리티 및 도시 인프라 ▲친환경 에너지 △웰빙(Well-being)·웰니스(Wellness) 등 더 나은 인류의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각종 브랜드의 철학·기술력을 선보이는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리비월드 오프라인 팝업 스토어 예상도

커뮤니티, 팝업 스토어, 캠페인 등 다양한 즐길거리

다양한 브랜드 협업 프로젝트는 연말 NFT 민팅 이후 2022년 1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또 2분기부터 공개될 리비월드의 커뮤니티 플랫폼은 이런 브랜드 활동을 옹호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려는 브랜드 팬덤의 활동 공간으로 조성된다.

*민팅(Minting): 동전의 주조와 같이 디지털 파일에 NFT를 적용하는 행위

메타버스의 사전 단계로 공개될 리비월드 모바일 앱 및 오프라인 팝업 스토어는 나중에 사업별로 공개될 NFT 기반 회원제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일반 이용자 유입을 통해 메타버스로 참여 풀을 넓혀나갈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개별 브랜드가 공개할 에코 제품(Eco-Product) 및 미래 기술 등과 관련된 각종 온·오프라인 캠페인에 참여하고, 여러 형태의 리워드(Reward)를 획득할 수 있다.

위대한 첫걸음, 2023년 정식 론칭 목표

리비월드는 2022년 3분기 메타버스 플랫폼 알파 서비스 오픈 뒤 2023년 1분기 정식 론칭을 목표로 한다. 이후 각종 기업, 이용자들의 참여 및 광고 매체비 유입 등으로 구축될 토크노믹스를 통해 녹색·기후 채권 연계 투자를 목표로 하고 있다. 리비월드라는 가상 공간에서 기업·이용자 활동이 늘어날수록 현실 공간의 탄소 배출량을 낮추는 투자 자본이 증가하는 모델로 기획된 것이다.

총 1만개의 NFT로 구성된 메타버스 공간, 리비월드

리비월드를 기획한 파울러스 김경신 대표는 “그간 인류 문명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담론은 글로벌 시민사회와 국제기구, 여러 기업의 실천과 목소리를 통해 대중화했고, 이제 많은 이가 이제 그 중요성을 인식하게 됐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변곡점에 다다른 시민사회·소비자·온라인 이용자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염원이 리비월드를 통해 새로운 차원으로의 행동·실천으로 연결되고, 팬덤 형태로 확장되는 놀이공간으로서 역할을 수행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개발 및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magnumvint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