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틱톡, 쇼피파이와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

틱톡(TikTok)이 캐나다 전자상거래 솔루션 업체 쇼피파이(Shopify)와의 글로벌 파트너십을 국내에 론칭한다고 23일 발표했다.

틱톡은 작년 10월 미국에서 쇼피파이와 첫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은 이래 여러 기업의 온라인 마케팅을 적극 지원해왔다. 이번 2차 론칭을 통해 틱톡은 쇼피파이와의 파트너십을 한국, 동남아시아, 일본, 이스라엘, 영국 및 유럽 국가, 캐나다, 호주 시장으로 확대한다.

국내 쇼피파이 판매자들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자신들의 브랜드나 제품에 대한 홍보 플랫폼을 틱톡으로 확장할 수 있어 소비자들과 더욱 쉽고 효과적으로 만날 수 있게 됐다. 특히 틱톡은 미국을 비롯해 유럽, 동남아, 호주, 일본 등 해외에 수 억 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어, 해외 소비자를 공략하는 판매자들에게 유용한 마케팅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쇼피파이 판매자는 쇼피파이 내 대시보드를 벗어나지 않고도 틱톡 포 비즈니스 애드 매니저(TikTok For Business Ads Manager, 틱톡 광고 관리 기능)의 핵심 기능에 접근이 가능해져 손쉽게 틱톡 채널 내 광고 캠페인을 생성, 관리하고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틱톡 채널을 생성하는 쇼피파이 판매자들에게는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먼저 버튼 클릭만으로도 틱톡에 광고 픽셀(플랫폼 내 광고 성과 분석 도구)을 설치하고 연결할 수 있어 한 곳에서 간편하게 캠페인을 만들고 잠재 고객을 타깃팅해 실적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틱톡 앱을 통해 제품과 관련된 동영상이나 이미지로 쉽고 빠르게 광고 소재를 제작할 수 있다. 고급 매칭 기능을 활용하면 판매자는 고객들의 프라이버시를 유지하면서 보다 효과적으로 잠재 고객들을 발굴할 수 있다.

특히 계정 생성 후 14일 동안 약 2만 7천원(25달러) 이상을 소비한 판매자들에게는 첫 번째 틱톡 캠페인을 시작할 수 있는 광고 크레딧으로 약 11만원(100달러)이 제공된다.

현재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이 소셜 미디어를 사용[1]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를 반영하듯 기업들은 소셜 미디어를 필수 광고 플랫폼으로 인식하고 있다. 특히 틱톡은 숏폼 형태의 영상 콘텐츠를 쉽고 간편하게 제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널리 유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규모의 기업에게 주목 받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쇼피파이 판매자들의 틱톡 채널 활용이 가능해져, 두 플랫폼의 마케팅 기능을 지원 받는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이 해외 진출 시 시너지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블레이크 챈들리 틱톡의 글로벌 비즈니스 솔루션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으로 쇼피파이 판매자들이 틱톡을 통해 새로운 잠재 고객과 연결되고, 판매자의 비즈니스 촉진에 틱톡이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틱톡은 타 플랫폼과 차별화되는 틱톡만의 창의적이고 참여도 높은 커뮤니티를 통해 브랜드와 사용자를 연결하는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을 계속해서 강구하고 있으며, 쇼피파이는 틱톡의 커머스 기능 성장 및 확장을 위한 완벽한 파트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사티시 칸바르 쇼피파이의 상품 부사장은 “틱톡은 미국에서만 1억 명이 넘는 이용자를 보유한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중 하나다”라며, “틱톡과 파트너십을 통해 큰 영향력이 없는 쇼피파이 판매자라고 할지라도, 틱톡에서 통하는 진정성이 담긴 콘텐츠를 활용해 새로운 고객들과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틱톡(TikTok)은 2016년 설립된 글로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으로, 전 세계 150개국 이상에서 75개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에는 2017년 11월 공식 론칭해 한국어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VW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