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틱톡과 선플재단, 안전한 인터넷 만든다

숏폼 모바일 영상 플랫폼 틱톡과 선플재단(이사장 민병철)은 선플운동 실천협약을 한양대학교 스마트컨퍼런스홀에서 8일 체결했다.

안전하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조성과 긍정에너지 확산을 위한 목적으로 인터넷 선플운동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선플운동 챌린지와 다양한 경품

이날 협약식 이후 틱톡과 선플재단은 2월 9일, ‘안전한 인터넷의 날(Safer Internet Day, 매년 2월 두번째 화요일)’을 맞아, 2월 8일부터 2월 14일까지(7일간) 틱톡에서 #선플운동 챌린지를 개최하고 우수 참가자들을 선발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최근까지도 유명 연예인들이 인터넷상의 악플로 고통받다 생명을 버리는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으며, 일반 청소년까지 심각한 사이버 폭력의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틱톡과 선플재단은 선한 영상을 통해 네티즌들의 인식개선을 이끌어내기 위한 #선플운동 챌린지를 시작하게 됐다. 챌린지 기간 동안 긍정적인 댓글 분위기 조성을 위한 선플 릴레이도 함께 진행된다.

류동근 상무(좌)와 민병철 이사장(우)

류동근 틱톡 상무는 “지난 14년간 안전하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선플운동에 동참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병철 선플재단 이사장은 “악플을 추방하고 긍정에너지를 확산하는 선플실천 방법이 틱톡의 참여로 선한 댓글에서 선한 영상까지 확장되는 계기를 마련하게 돼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지난 2007년부터 인터넷상 ‘악플과 혐오표현’ 추방활동을 통해 인권과 인터넷평화 운동을 펼쳐온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근거 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를 하지 말고, 악플로 인해 상처받는 사람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선플달기를 통해 ‘생명과 인권 존중’, ‘응원과 배려의 인터넷 문화 조성’ 등 우리 사회에 긍정 에너지 전파에 힘쓰고 있다.

현재, 선플운동에는 국내외 7천여 학교와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선플달기운동 홈페이지에는 78만 명의 회원이 올린 선플이 860만 개를 넘어서고 있다.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283명(94%)이 ‘국회선플정치 선언문’에 서명했으며, 미국 연방 및 주 하원의원, 일본 및 필리핀의 국회의원 등 외국의 정치인도 선플인터넷 평화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etrib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