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트윗량으로 돌아보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

-국내 가장 많이 트윗된 선수 및 스포츠 종목 등 순위 공개
-쇼트트랙 관련 키워드 가장 많아
-트위터, 대한민국 선수 응원 및 격려 위해 이벤트 페이지와 특별 이모지 제공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논란이 많았던 대회였던 만큼 우리 선수들의 피땀 어린 노력이 더욱 돋보였다. 그로인해 국가대표 선수들의 활약으로 올림픽 관련 대화가 트위터를 장악했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중계 상황을 공유하거나 출전 선수를 응원하는 등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행사 기간인 2월 4일부터 20일까지 17일간 메달 획득 여부에 상관없이 출전 선수의 이름과 스포츠 종목 명이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올랐다.

시선강탈 곽윤기, 가장 많이 언급

행사 기간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대한민국 선수는 쇼트트랙 대표 곽윤기, 황대헌, 최민정 선수 순으로 확인됐다. 1위에 오른 곽윤기 선수는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면서 행사 기간 트위터에서 가장 큰 화제를 모았다. 두번째로 많이 언급된 선수는 첫 금메달을 품에 안은 황대헌 선수로 확인됐으며, 쇼트트랙 여자 1,500m 2연패를 달성한 최민정 선수가 3위에 올랐다. 황대헌 선수의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 획득 소식을 알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공식 한국어 계정(@Olympiko)의 트윗은 행사 기간 가장 많이 리트윗된 트윗이기도 했다. 

가장 많이 트윗된 대한민국 선수

4위에는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 선수가 올랐다. 차준환 선수는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과 쇼트프로그램에서 전체 5위를 기록해 김연아 선수 이후 처음으로 남자 피겨스케이팅 종목에서 5위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차준환 선수의 프리스케이팅 경기가 진행된 지난 10일 실시간 트렌드에는 ‘우리 준환’ 키워드가 오르기도 했다. 이어서 이준서·유영·박장혁·김민석·김아랑·김은정 선수 순으로 언급량이 많았다.

가장 많이 트윗된 스포츠 종목

다양한 동계 올림픽을 즐기는 대한민국

가장 많이 트윗된 스포츠 종목은 금빛 질주를 완성한 ‘쇼트트랙’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어려움 속에서도 쇼트트랙 1위 자리를 지킨 대한민국 선수단에게 뜨거운 응원과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연아 선수를 제외하고 한국 피겨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선전한 ‘피겨’가 2위, 팀킴의 도전으로 국민들의 큰 관심을 이끈 ‘컬링’이 3위에 올랐다. 이 외에 스피드 스케이팅, 루지도 트위터에서 대화가 많이 일어난 종목으로 꼽혔다. 

대헌민국? 언어유희의 나라

트위터에서는 선수들의 애칭이나 인터뷰 내용 등이 주목받으면서 관련 키워드도 화제를 모았다. 선수들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을 재치있게 표현한 ‘대헌민국’, ‘대헌민곽’ 등의 키워드가 트렌딩되며 각각 16만, 15만 건 가량의 트윗량을 발생시켰다. 이외에도 곽윤기 선수의 애칭 ‘핑크 보이’가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고, 최민정 선수가 남긴 “쇼트트랙은 역시 대한민국”이라는 말이 회자되기도 했다. 

김연정 트위터 글로벌 K팝 & K콘텐츠 파트너십 총괄 상무는 “스포츠 팬들은 트위터를 통해 가장 신속하게 정보를 확인하고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누며 역사적 순간을 함께했다”며 “‘다음 올림픽’ 키워드가 실시간 트렌드에 오를 만큼 트위터 이용자들의 한국 스포츠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트위터는 K스포츠 관련 대화가 활발히 오갈 수 있는 소통창구로서의 역할이 더욱 커지도록 다양한 활동을 준비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트위터는 실시간 이벤트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이벤트 페이지를 운영했으며, 대한민국 선수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할 수 있도록 #올림픽 #금메달 #은메달 #동메달 #베이징올림픽 등 해시태그에 스페셜 이모지를 제공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entuplu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