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트위터 키워드로 알아보는 ‘2분기 드라마 트렌드’

2022년 2분기 화제의 드라마·시리즈 TOP10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순위 기준
-화제성 1위 <퀸덤2>, Z세대 이용자 및 케이팝 팬덤 화력 반영
-<왜 오수재인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짧은 방영 기간에도 순위 껑충


거꾸로 읽어도
똑바로 읽어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실시간 급상승 키워드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2분기(4/1 ~ 6/30) 국내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의 총 노출(organic impression) 수를 기준으로 분석했다. 화제성의 바로미터인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Twitter Trends)’는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트윗의 키워드 목록을 보여주는 기능이다. 알고리즘에 의해 결정되며 키워드의 고유성과 트윗양, 그리고 실시간성과 동시성 등이 반영된다. 콘텐츠 시청자는 시청하면서 실시간으로 트위터에서 대화를 나누는데, 특히 드라마 방송 중이나 전후로 폭발적으로 트윗을 쏟아내 관련 키워드가 실시간 트렌드를 장악했다.

▲엠넷 예능 프로그램 <퀸덤2> ▲tvN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가 1‧2‧3위를 기록했다. 이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이하 종이의 집), SBS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이하 지구오락실), SBS 드라마 <사내맞선>,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순위에 올랐다.

글로벌 팬이 뽑는 걸그룹 <퀸덤2>

1위에 오른 <퀸덤2>는 최고의 걸그룹을 뽑는 경연 프로그램으로, 브레이브걸스(@BraveGirls), 비비지(@VIVIZ_official), 우주소녀(@WJSN_Cosmic) 등 인기 K팝 스타가 출연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방영 중에 실시간으로 K팝 스타의 이름과 경연 곡들이 트렌드에 오르는 등 트위터의 Z세대 이용자와 K팝 팬덤의 화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K팝 스타들이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방송 시청을 독려한 트윗들이 이슈가 되기도 했다.

인기에 시간은 중요하지 않은 ‘오수재’와 ‘우영우’

6월에 방영 시작된 <왜 오수재인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짧은 방영기간에도 불구하고 단번에 상위 랭킹에 오르며 인기를 입증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첫방송 당시 ‘서현진 연기’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며 주연 배우의 열연으로 호평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아이를 빼앗긴 엄마의 모습을 연기한 배우 서현진에 대한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가 사건을 해결하며 성장하는 휴먼 법정 드라마로 소재뿐 아니라 장애와 소수자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담아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첫방송부터 ‘이상한 변호사’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올랐다.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면 트위터로

트위터에서는 최근 종영된 <우리들의 블루스> <종이의 집> <안나라수마나라> <나의 해방일지> 관련 대화도 활발히 이뤄졌다. <나의 해방일지>는 추앙 커플 구씨와 미정의 대사에 공감한 팬들의 트윗에 힘입어 실시간 트렌드를 장식했다. 이 외에도 <스물다섯 스물하나> <사내맞선> 등 분기 초에 종영된 드라마에 대해서도 팬덤이 형성되며 여전히 많은 대화가 이어지고 있다.

김연정 트위터 글로벌 K팝 & K콘텐츠 총괄 상무는 “지난 분기에 이어서 화제작이 쏟아지면서 트위터에서도 화제성 순위에 다양한 드라마‧예능이 이름을 올렸다”며, “특히 트위터에서 탄탄한 팬덤을 구축한 <스물다섯 스물하나>와 같이 종영 후에도 활발한 트윗을 발생시키고 있는 동시에 최근에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방영 시간대에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를 장악하는 등 큰 인기를 끌면서 대화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M4A-media4thaligenc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