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트렌드마이크로, 스마트 팩토리 사이버 공격의 위험성 증가 ‘IT•OT 산업 사이버 보안 보고서’ 발표

사이버 보안 솔루션의 글로벌 리더인 트렌드마이크로(지사장 김진광)는 ‘산업 사이버 보안 보고서: 인력, 공정 및 기술에 대한 IT와 OT 부서의 협업’을 발표했다. 본 보고서는 대부분의 제조업체가 스마트 팩토리 사이버 보안 위협을 직면한 경험이 있으며, 이에 대한 솔루션 구축에 어려움을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렌드마이크로가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밴슨 본(Vanson Bourne)에 의뢰해 500명의 미국, 독일, 일본 IT 및 OT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에 내용에 따르면 61%의 제조업체가 사이버 위협에 노출됐다고 나타났다. 나아가, 응답자의 75%가 이와 같은 위협이 시스템 중단으로 이어졌으며, 43%는 시스템 중단이 4일 이상 지속됐다고 응답했다.

아키히코 오미카와(Akihiko Omikawa) 트렌드마이크로 IoT 보안 부문 부사장은 “현재 여러 글로벌 제조 기업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는 가운데, 스마트 팩토리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기업의 IT 및 OT 부문 보안 인식 차이는 인력, 제작 과정 및 기술 간의 불균형을 초래해 위협의 표적이 된다”라며, “트렌드마이크로는 IT 및 OT 인텔리전스를 통합해 광범위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또한, 스마트 팩토리를 운영하는 기업에 가시성 및 지속적인 관리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78%가 가장 심각한 보안 과제는 기술이라고 답했으며, 인력 및 공정도 각각 68%와 67%를 기록했다. 한편, 응답자의 절반 미만이 사이버 보안 강화를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기업의 보안 조치 중 자산 시각화 및 세분화가 각각 40%와 39%로 도입 가능성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많은 기업이 기술적인 측면에서 이에 대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체적으로 IT 및 OT 부서 간의 협업 수준이 높은 기업이 보안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협업 수준이 높은 기업의 경우 방화벽, IPS 및 네트워크 세분화 도입률은 각 66%, 62% 및 54%로 나타났으며, 이에 대비해 협업 수준이 낮은 기업은 각 47%, 46% 및 37%로 큰 차이를 보였다.

IT 및 OT 부서의 협업은 표준 및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의 사이버 보안 프레임워크와 같은 가이드라인을 통해 강화되며, 공장 보안 책임자(CSO) 선임이 일반적인 방법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스마트 팩토리 사이버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트렌드마이크로가 기업들에게 권고하는 세 가지 보안 및 운영 방식은 다음과 같다.

  • 네트워크 및 DMZ와 같은 데이터 교류 지점에서 USB, 노트북, IoT 게이트웨이 등 외부 위협 감소를 위한 예방
  • C&C 서버 및 여러 로그인 장애와 같은 비정상적인 네트워크 동작을 조기에 감지하여 기업에 미치는 영향 최소화
  • 예방 및 감지 단계에서 탐지되지 않은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성. 이에 대한 트렌드마이크로 TXOne 네트웍스 솔루션은 OT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ICS환경의 가용성을 보장한다. 

한편, 트렌드마이크로 티엑스원(TXOne) 솔루션은 이미 주요 고객사에서 검증된 솔루션으로 OT/ICS 네트워크 환경에서 네트워크 모니터링과 제어를 가능하게 하는 엣지 파이어(EdgeFire), 엣지IPS(EdgeIPS), 엣지IPS 프로(EdgeIPS Pro)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과 USB 디바이스 기반으로 프로그램 설치가 필요 없는 악성코드 대응 솔루션인 티엑스원 포터블 시큐리티(TXOne Portable Security), 그리고 OT/ICS 시스템에 설치돼 허가된 앱만 실행 가능하도록 락다운(Lockdown) 기능을 제공하는 세이프락(SafeLock) 솔루션으로 구성돼 제공되고 있다.

트렌드마이크로 산업 사이버 보안 보고서 전문은 트렌드마이크로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스마트 팩토리 보안 솔루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etrib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