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 KT SAT와 5G 인공위성 백홀링 시연 부문 협력 발표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Thales Alenia Space)는 KT 위성통신 기업 KT SAT와 협력해 5G망 서비스가 불가했던 취약 지역에 5G 네트워크를 제공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를 위해 양사는 ‘무궁화위성 5A호(Koreasat 5A)’를 활용해 취약 지역 5G 기술 시연을 진행했다.

KT SAT는 5G 세계 최초로 위성 통합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5G 백홀링(Backhauling)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KT SAT 금산위성센터에서 최초로 진행된 이번 시연은 무궁화위성 5A호를 통해 KT 5G 코어 네트워크와 5G 기지국 간 연결로, 위성은 지구에서 5G 네트워크 신호를 수신한 뒤 이를 다시 취약 지역으로 재전송해 그동안 기술 및 경제적인 이유로 기존 백홀링 기술이 적합하지 않았던 지상 및 취약 지역의 5G망을 보완하고 완전히 통합할 계획이다.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는 무궁화위성 5A호의 설계 및 제작 및 시험을 담당한 계약업체다. 지난 2017년, 상업 우주 발사업체인 스페이스엑스(SpaceX)가 발사한 무궁화위성 5A호는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의 스페이스 버스 플랫폼인 SB4000B를 기반으로 제작됐으며, Ku밴드 중계기를 탑재했다. 무궁화위성 5A호는 현재 한국을 비롯해 인도차이나 지역 및 일본, 한국, 필리핀, 중앙아시아 지역까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는 이전에도 5G 관련 기술 시연을 진행해 왔다. 실제로 지난 2018년 2월 20일,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프랑스 전자정보기술연구원 CEA/LETI 및 노키아(Nokia)와 함께 소속된 유럽연합위원회가 지원하는 2020 호라이즌 연구 프로젝트(Horizon 2020 Research Project)인 ‘5G 챔피언’의 일환으로 5G 통신 기술 공개 시연회를 가졌다.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는 3GPP(국제이동통신표준화협력기구) 회원으로서 이동 무선 통신 이해 관계자들과 5G 비지상망(NTN; Non Terrestropheral Network)에 관한 새로운 표준화에 지속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 마르크 헨리 세레(Marc-Henri Serre) 통신 부문 부사장은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와 KT SAT의 이번 협력은 양사의 신뢰 관계를 입증한다. 또한, 자사의 한국 시장에 대한 입지를 공고히 하고, 5G에서의 선도자로서 리더십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라고 전했다.

송경민 KT SAT 사장은 “이번 무궁화호를 이용한 위성 기반 5G 백홀 실험은 산과 바다로 인한 지리적 한계를 뛰어넘은 5G 통신 가능성을 입증했다”며, “KT SAT는 본 기술을 통해 지상망 구축이 어려운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글로벌 네트워크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KT SAT는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하이브리드 위성-지상파 5G 전송용 라우터를 공개했다. 온라인에서 시연된 5G 하이브리드하이브리드 라우터는 KT 융합기술원과 함께 개발돼 5G 서비스에서 위성의 역할을 더욱 확대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pentabreed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