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크리에이터를 위해 기업들이 뭉쳤다!

–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전 영역 지원하는 생태계 구축
– 크리에이터 창작 플랫폼 선도 기업들과 크리에이터 창의성 지원 방안 마련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가 국내외 다양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어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생태계를 구축 및 확장한다.

비마이프렌즈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공간 예약 및 커뮤니티 플랫폼 ‘빌리오(Billyo)’, 인터랙티브 콘텐츠 제작 소프트웨어 ‘도다툴’ 운영사 ‘도다마인드’와 각각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비마이프렌즈는 양사와 긴밀히 협력해 크리에이터의 창작 활동을 지원할 구체적인 방편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시장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비마이프렌즈는 비스테이지(b.stage)와 같은 올인원 크리에이터 솔루션 개발과 더불어 고객관리·물류·글로벌 결제 등의 파트너사와 협력해 크리에이터가 마음껏 가능성을 발휘하도록 지원한다. 나아가 콘텐츠 다양성 추구와 제작 진입장벽 해소의 일환으로 크리에이터 창작 활동 영역까지 포용할 계획이다. 이번 빌리오, 도다마인드와의 파트너십 체결이 그 첫걸음으로, 각 사가 함께 크리에이터에게 혜택과 도움을 제공,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의 핵심 요소 중 하나인 창의성을 전폭 지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빌리오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공간 예약 및 커뮤니티 플랫폼이다. 전국 촬영공간, 댄스연습실, 음악연습실 등 약 3,400개 이상의 공간 제휴를 통해 2만명 이상의 크리에이터에게 콘텐츠 제작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조명·촬영 장비와 공간 평수를 직접 설정하는 등 각 크리에이터 니즈에 맞는 환경을 지원한다.

안준혁 빌리오 대표는 “누구나 자신만의 창의성과 콘텐츠로 이익을 추구하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의 힘을 믿는다”며 “크리에이터가 한층 더 매끄럽고 즐거운 창작 활동할 수 있도록 비마이프렌즈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랙티브 콘텐츠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도다마인드는 최근 MZ세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심리테스트, 유형 테스트 등을 누구나 간편하게 제작 및 활용할 수 있는 노코드 소프트웨어 ‘도다툴’을 제공한다. 참여 완료율이 90%에 달하는 인터랙티브 콘텐츠는 크리에이터가 팬들과 소통 및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 유형으로 주목받고 있다.

곽도영 도다마인드 대표는 “도다마인드는 크리에이터가 팬과 직접 유의미한 소통을 할 수 있는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비마이프렌즈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더욱 즐겁고 다양한 옵션의 크리에이터 콘텐츠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국내 최초의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는 크리에이터의 열정을 다채로운 콘텐츠로 승화해 팬과 공유하며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비마이프렌즈 배상훈 공동대표는 “비마이프렌즈가 추구하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는 누구나 열정을 공유하고 행복을 키울 수 있는 새롭고, 활기차고, 창의적이며, 동시에 편리하고 유연한 장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장기적이고 거시적인 관점에서 여러 이해관계자의 니즈를 아우르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또 “크리에이터 창작 업계를 선도하는 빌리오, 도다마인드와의 협력을 시작으로 플랫폼은 물론 창의성 영역까지도 지원하며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