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로 세상을 더 즐겁게, ‘스튜디오 오리진’ 설립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캐릭터로 세상을 더 즐겁게, ‘스튜디오 오리진’ 설립

카카오프렌즈 초대 대표가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재창업했다

카카오프렌즈와 네이버 브랜드 마케팅을 성공으로 이끈 조항수 대표가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스튜디오 오리진(STUDIO ORIGIN)’을 설립했다.

스튜디오 오리진은 브랜드 철학과 비즈니스 전략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브랜드 자산이 될 수 있는 캐릭터를 기획하고, 대중이 공감하고 사랑할 수 있는 캐릭터를 개발한다. 멋진 캐릭터로 세상을 더 즐겁게 만드는 것이 스튜디오 오리진의 목표다.

스튜디오 오리진은 캐릭터 브랜드 개발 및 디자인, IP(지식재산권) 활용 사업 전략을 포함한 캐릭터 IP 사업 전반에 걸친 비즈니스를 수행한다. 자체 캐릭터 개발을 통한 IP 사업은 물론 플랫폼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한 다양한 캐릭터 IP 비즈니스 또한 진행할 계획이다.

조항수 대표는 “해외에서는 마블, 디즈니와 같은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고도화된 비즈니스 모델로 거대한 시장을 창출하고 고부가 가치를 만들어내는 반면, 국내에서는 단발적인 캐릭터 사용이 주를 이루어 캐릭터의 생명이 짧고 IP 활용 영역도 매우 제한적이었다”며, “스튜디오 오리진은 카카오프렌즈, 핑크퐁 등 시장을 주도해 온 캐릭터 브랜딩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번 탄생한 캐릭터를 더욱 다양하고 창조적인 비즈니스 영역에서 활용하면서 롱런할 수 있도록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생태계를 구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스튜디오 오리진에는 조항수 대표를 비롯, 카카오프렌즈, 스마트스터디 등 국내 최고의 브랜드 캐릭터 전문가들이 모였다. 조항수 대표는 네이버 마케팅총괄, 카카오 브랜드 마케팅 총괄 부사장 등을 거쳐 카카오프렌즈 초대 대표를 역임했으며 카카오프렌즈를 만든 국내 캐릭터 산업계의 대부다. 라이언으로 대표되는 카카오프렌즈, 네이버 라인의 네이밍과 브랜딩 등이 모두 조항수 대표의 작품이다.

정승원 최고디자인책임자(CDO, Chief Design Officer)는 핑크퐁과 아기상어 캐릭터를 보유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reative Director)로 근무했다. 일명 ‘핑크퐁 아기상어’는 현재 4천만 명에 달하는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할 만큼 유, 아동층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외에도 정승원 CDO는 엔씨다이노스, 메이플스토리 등에서 캐릭터 개발 및 디자인 가이드를 담당한 국내 ‘캐릭터 브랜드’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스튜디오 오리진은 올해 초 설립과 동시에 국내 대표 IT 플랫폼과 공동 캐릭터 IP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등 급성장하는 캐릭터 시장에서의 니즈에 대응하며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최초로 캐릭터 엔터테인먼트와 IT 플랫폼이 공동 기획, 제작한 캐릭터 브랜드가 탄생하게 된다. 프로젝트 결과는 올해 하반기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캐릭터 브랜드 산업은 기업의 브랜드 정체성 구축과 캐릭터 IP를 활용한 콘텐츠 사업 확장 측면에서 각광받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9년 상반기 콘텐츠 산업 동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 국내 콘텐츠 산업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4% 성장한 약 48억 1,000만 달러(약 5조628억 원)를 기록했다. 그중 캐릭터 부문이 28.0%로 가장 높은 수출액 증가율을 보였으며, 앞으로는 대기업이 적극적으로 캐릭터 브랜드 시장에 참여하면서 시장 규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스튜디오 오리진 조항수 대표

Credit
에디터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