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ow-how, News Today

찬 물과 따뜻한 물이 공존하는 곳, 서울

정리. 신주희 기자 hikari@websmedia.co.kr
자료. 예스24 제공

『서울 자가에 대기업 다니는 김 부장 이야기 1』  

김 부장 편

송희구 지음 | 서삼독

‘현기증 나요, 다음 편은 언제?’ ‘남 얘기가 아니네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며 30일 만에 커뮤니티 조회수 1,000만을 달성한 소문의 책. 주인공 김 부장은 서울에 사는 25년 차 대기업 부장으로, 회식을 사랑하며 ‘라떼~’를 서슴지 않는 꼰대의 정석이다. 취미는 ‘상사 모시고 골프 치기’, 특기는 ‘남이 만든 보고서 자기가 한 것처럼 고쳐 발표하기’. 2021년 직장 생활과 부동산 현실을 고스란히 담은 스토리에 김 부장을 둘러싼 주변 캐릭터의 케미가 어우러져 많은 직장인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그 인기를 증명하는 듯 시리즈로 출간됐으며, 현재 웹툰·드라마 제작에 들어갔다.

『걸으면 보이는 도시, 서울』

드로잉에 담은 도시의 시간들

이종욱 지음 | 뜨인돌

천만의 도시 서울, 우리는 서울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매일 사는 이곳이 너무 익숙해 무심하게 대하지 않았던가. 그런데 서울은 숨겨진 보석으로 가득 찬 도시다. 건축사인 이종욱 작가는 ‘공간의 가치를 아는 것은 그곳을 향해 내딘 한 걸음에서 시작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래서 직접 뚜벅뚜벅 걸으며 느꼈던 서울에 대한 생각과 감정 등을 그림과 글로 담았다. 또, 코로나19로 멀리 여행 가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서울을 대안책으로 소개한다. 그가 내딘 한 걸음으로 인해 우리는 익숙하지만 낯선 인사이트를 만나게 된다. ‘서울 이곳은 사실 꽤 괜찮은 곳이야’라는 걸.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hai-communication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