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차이가 만들어낸 또 다른 차이, CJ제일제당 ‘갓먹의 시대’

▲ 차이커뮤니케이션, 유튜브 웍스 어워드 2021 ‘베스트 YouTube 액션 캠페인 : 온라인 세일즈 증대 부문’ 수상

– 차이커뮤니케이션, ‘유튜브 웍스 어워드’에서 온라인 세일즈 증대 부문 수상
– CJ제일제당 ‘갓먹의 시대’로 브랜드 인지도 확보 및 세일증 증대 달성
– 광고 시장에서의 경쟁력 입증
– 최영섭 대표 “차이만의 솔루션과 마케팅으로 더 큰 성과 만들어나갈 것”

“중화요리는 배달음식이 아니라 집에서 만들어먹는게 가장 맛있다.”

차이커뮤니케이션은 11월 17일 구글이 개최한 ‘유튜브 웍스 어워드 2021(YouTube Works Awards 2021)’에서 CJ제일제당 ‘갓먹의 시대 캠페인’으로 ‘베스트 YouTube 액션 캠페인 : 온라인 세일즈 증대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디지털 종합광고회사 차이커뮤니케이션은 YouTube에 최적화된 콘텐츠와 액션 중심 광고 포맷을 차용한 차별화된 캠페인을 진행했다. 광고 시장에서 그 경쟁력을 또 한 번 증명하듯, 온라인 상에서 직접적 전환과 매출을 유도해 수상의 쾌거를 이뤘다.

차이가 집중한 것은 키워드, “탕수육이 가장 맛있는 순간”

수상작으로 선정된 CJ제일제당 ‘갓먹의 시대 캠페인’은 고메 브랜드 중화식 라인업 ‘고메루’의 탕수육 프리미엄 RMR (Restaurant Meal Replacement) 중화요리에 대한 브랜드 인지도 확보 및 세일즈 증대를 목표했다.

차이커뮤니케이션은 소셜 데이터 인텔리전스 플랫폼 ‘신디(CINDI)’에서 ‘중화요리 및 탕수육’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및 소비자 조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소비자 반응이 가장 좋았던 키워드 ‘탕수육을 가장 바삭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순간(Moment)’을 도출했다.

갓먹의 시대가 먹혔다! 차이만의 차별화된 솔루션

이에 따라, 유튜브 콘텐츠는 부먹파, 찍먹파, 다먹파, 갓먹파로 나뉜 가족 에피소드 속에서 최고의 맛을 찾아가는 스토리로 구성했다. 영화 개봉작의 컨셉을 표방해 소비자들의 시선 및 기대감 형성을 유도했다. ‘탕수육은 갓 만들어 갓 먹을 때가 가장 맛있다’는 ‘갓먹의 시대’ 컨셉으로 제작된 광고는 유튜브 매체에 최적화돼, 높은 구매 증대에 기여했다.

차이커뮤니케이션 최영섭 대표는 “앞으로도 차이만의 차별화된 솔루션, 크리에이티브한 제작 능력그리고 효율적인 매체 운영 등 전략적인 마케팅을 적극 활용해 더 큰 성과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hai-communication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