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집 근처 사무실에서 자유롭게 일하고 싶다면?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크 플랫폼 ‘로켓펀치’와 분산오피스 브랜드 ‘집무실’ 운영사 알리콘(공동대표: 조민희, 김성민)이 총 82억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 이후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핵심인재 채용에 나선다.

알리콘은 로켓펀치와 집무실 계정을 통합해 집무실 회원끼리 서로 비즈니스 프로필을 확인하고 업계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통합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이번 채용으로 이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모집 직무는 △웹/앱 프로덕트 매니저, △UI/UX 디자이너 △앱 개발자 △프론트엔드 개발자 △경영관리 △사업개발 △경영전략 등 전 직군이며, 서류접수 일정은 직무별로 상이하다. 기존 채용 대비 4배가 넘는 규모인 두 자릿수 인원 선발로, 각 분야 전문인력을 대거 영입할 예정이다. 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로켓펀치 내 채용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본 채용 배경은 사업 및 시장의 성장세다. 로켓펀치 이용자 수가 계속 증가하며, 집무실 역시 설립 1년 만에 KT에스테이트와 분산오피스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6개 지점으로 수도권 주요 주거지역 60%를 커버하는 등 이용자 접근성을 확보했다. 팬데믹 이후 하이브리드 업무환경 수요가 급증해 시장 전망도 밝다. 최근 구글 워크스페이스가 진행한 ‘하이브리드 근무에 대한 글로벌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75% 이상이 하이브리드 및 유연 근무가 향후 3년 내에 조직의 표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알리콘이 운영하는 로켓펀치는 국내 최초 스타트업 채용 플랫폼으로 시작, 현재 매년 300만 명 이상의 인재 및 기업 담당자가 일 관련 정보를 나누는 비즈니스 네트워킹 서비스로 성장했다. 한편, 집무실은 ‘집 근처 사무실’이라는 의미의 주거지 중심 분산오피스 브랜드다. 본사 출근과 원격근무가 혼합된 ‘하이브리드 워크’에 최적화된 업무환경을 제공해, 스타트업뿐 아니라 KT·카카오 엔터프라이즈·LG디스플레이 등 국내 유수의 기업이 사용 중이다.

기업문화 측면에서, 알리콘은 업무 효율화를 위해 2015년부터 근무 시간, 공간에 제약 없는 완전한 ‘자율근무’ 방식을 유지해왔다. 지원자는 채용 확정 시 각자의 업무에 가장 적합한 형태로 근무할 수 있으며 휴가도 일수 제한 없이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모든 직원은 알리콘이 운영하는 집무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알리콘 조민희 공동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속도로 확산될 시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근무환경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하이브리드 업무환경 조성, 온-오프라인 통합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등 알리콘과 함께 미래의 업무환경을 만들어갈 지원자의 많은 관심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알리콘은 2015년 6월 설립 이후, 신한대체투자운용, 대덕벤처파트너스, 신한캐피탈, KT에스테이트, 하이투자파트너스, 산업은행 등 국내외 투자사로부터 누적투자액 100억 원 이상을 유치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magnumvint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