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직장인이 꼭 알아야 할 올가을 패션 트렌드

– 큰 일교차에 ‘가을 니트’ ‘가을 원피스’ 등 관련 키워드 검색량 크게 늘어
– 완연한 일상 회복 접어들며 시간, 장소, 상황별 다양한 가을 패션 스타일 주목
편안함 강조한 지난해 패션 트렌드와 달리 ‘하객룩’ ‘오피스룩’ 인기
– 미국 교복 스타일의 ‘프레피룩’, 올가을 Y2K 트렌드로 급부상

8월 중순 이후 무더위가 한풀 꺾이며 초가을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일교차가 15도 내외로 크게 벌어지며 옷차림도 조금씩 두꺼워지고 있는 추세다.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는 선선해진 날씨에 가을 상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고 15일 밝혔다.

에이블리가 8월 4주 차부터 약 2주간(8월 24일~9월 7일) 판매 및 검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긴소매 상의와 얇은 아우터 등 가을 의류 상품에 대한 인기가 높게 나타났다. 아침, 저녁으로 활용하기 좋은 집업/점퍼 상품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30% 증가했으며, 가디건(150%)과 긴소매 티셔츠(140%)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같은 기간 ‘가을’ 키워드 검색량은 85% 급증, ‘가을 니트’(390%), ‘가을 원피스’(360%), ‘가을 바지’(230%) 등 관련 상품군 검색량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추석 이후 본격적인 가을을 앞두고 간절기 아이템에 대한 관심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에이블리는 완연한 일상 회복에 접어들며 오랜만에 되찾은 일상에 TPO(시간, 장소, 상황)에 따라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가을 패션 스타일이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공식적인 자리가 부쩍 많아진 요즘… ‘하객룩’ ‘오피스룩’ 인기

엔데믹 전환에 따라 오피스 출근이 확대되고 미뤄뒀던 결혼식이 재개되는 등 공식적인 자리가 늘며 외출복과 실내복의 경계가 분명해지고 있다. 8월 24일~9월 7일 기준 ‘출근룩’ 검색량은 약 270% 증가했으며, ‘하객룩’도 105% 많이 검색됐다. 집 안팎에서 모두 편안함을 우선시했던 지난해와 달리, 장소에 따라 선호하는 스타일이 뚜렷해지고 있는 추세다.

깔끔한 셋업룩을 연출할 수 있는 투피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했으며, 다양한 하의와 매치하기 좋은 블라우스도 판매량이 135% 늘었다. 하객룩, 오피스룩의 대표 아이템으로 꾸준히 인기 높은 원피스와 슬랙스 판매량도 각각 85%, 40% 증가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단정하면서도 화려한 느낌을 한껏 강조할 수 있는 ‘트위드’ 디자인도 인기다. ‘트위드’ 검색량은 전년 대비 30% 증가했으며, 쇼핑몰 아뜨랑스의 ‘트위드 블라우스’, 프롬비기닝의 ‘카라리스 트위드 자켓’ 등 다양한 상품군에서 트위드 아이템이 대표 인기 상품으로 떠올랐다.

올가을에도 Y2K 유행… 포멀한 느낌 더해진 ‘프레피룩’ 대세

올여름 로우라이즈, 찢청, 크롭티 등을 통해 패션계를 점령한 ‘Y2K(2000년대)’ 열풍이 가을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이후 각종 사회 활동 및 모임 등이 본격적으로 활기를 띠며 ‘프레피룩(미국 교복을 연상시키는 패션 스타일)’이 새로운 Y2K 트렌드로 부상했다. 프레피룩은 다양한 디테일과 레트로 감성을 통해 개성을 강조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느낌을 줄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프레피룩’ 검색량은 전년 대비 36배(3,548%)가량 대폭 증가했으며, 대표 아이템으로 불리는 ‘플리츠 스커트’(420%)와 꽈배기 모양의 ‘케이블 니트’(95%)도 각각 검색량이 급증했다. 이들과 함께 매치하기 좋은 기본 아이템 ‘셔츠’ 판매량은 175% 증가했다.

특히 프레피룩의 상징인 ‘메리제인 슈즈’ ‘로퍼’ 상품이 속한 카테고리 판매량은 무려 565% 큰 폭으로 늘었으며, 프롬비기닝의 ‘메리제인 벨벳 플랫슈즈’는 해당 카테고리 인기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단순 의류를 넘어 발끝까지 스타일의 완성으로 여기며 개성을 뽐내고자 하는 니즈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에이블리 관계자는 “본격 엔데믹 이후 여행, 모임 활동 등 활동 반경이 크게 넓어지면서 올가을 패션 트렌드에도 다채로운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검색량, 판매량 등 에이블리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니즈를 발 빠르게 파악해 일상 회복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감을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M4A-media4thaligenc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