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인포그래픽으로 보는 2021 인포뱅크 투자 성과

팁스(TIPS) 운영사이자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인포뱅크 아이엑셀(대표 홍종철)이 2021년의 투자 성과를 발표했다.

2021 투자성과 개요 및 포트폴리오 뉴스

인포뱅크 아이엑셀(이하 아이엑셀)은 2021년 한 해 동안 유망 스타트업 총 32개사를 대상으로 약 97.5억 원의 투자금을 집행했다. 전년도 총 투자금이었던 약 48.5억 대비 총 투자규모가 2배 증가했으며, 개별 기업 투자금도 작년 평균 1.7억에서 3억으로 약 1.8배 확대됐다.

2021 인포뱅크 iAccel 보유펀드 현황 및 성과

투자규모 확대만큼 펀드 규모도 커졌다. 올해 신규 결성한 70억규모의 인포뱅크 개인투자조합 3호와 13억 규모의 ESG 펀드, 8.5억 규모의 바이오 펀드 등 프로젝트 펀드를 모두 포함해 신규 펀드 규모만 약 100억원에 달한다. 충분히 확보한 투자재원을 바탕으로, 성장잠재력 높은 초기창업팀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작년대비 평균 2배 수준의 공격적인 시드투자를 단행했다. 동시에 시리즈 A 단계 팀들에 대한 투자도 적극적으로 실행해, 아이엑셀의 투자 단계를 확장하고 투자 역량을 한층 강화했다.

2021 투자분야

특히 2021년에는 바이오헬스케어, AI, 커머스 분야에 대한 투자가 전체 54%를 차지할 만큼, 3가지 항목이 가장 두드러진다. 이 밖에 엔터테인먼트, 패션·뷰티, 에너지 등 전 산업군에 대한 투자 검토도 상시 진행하고 있다.

공격적인 투자와 맞춤형 액셀러레이팅을 지원한 결과, 포트폴리오사들 중 여러 팀이 빠른 성장 및 성과를 나타냈다. △크라우드웍스, △퀄리타스반도체, △에이치투, △스프링클라우드, △웨인힐스벤처스 5개사는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으며, ▲큐에스택, ▲웨이센, ▲카랑, ▲자이냅스 4개사는 기술과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아기유니콘’에 선정됏다. AI 분야에서는 △크라우드웍스, △웨인힐스벤처스, △LOVO, △자이냅스 4개사가 두각을 나타내며 ‘코리아 AI 스타트업 100’에 선정되는 등 각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였다. 

한편 팁스 운영사로서의 성과도 주목할 만하다. 아이엑셀에서 투자한 기업 중 2021년 한 해 총 16개 팀이 팁스에 최종 선정됐으며, 동시에 최대 7개사가 선정되는 이례적인 성과가 있었다. 이로써 아이엑셀 투자 포트폴리오사 중 TIPS 선정 기업은 총 60개사이다.

홍종철 아이엑셀 대표는 “초기창업기업 투자 전문 액셀러레이터 아이엑셀은 단순한 재무적투자자(FI)보다는 전략적투자자(SI)를 표방하고 있는 스타트업 성장파트너”라며 “마케팅, 개발, IP, 후속투자, 네트워크 연결 등 창업팀의 약한 부분을 빈틈없이 채워나가며 팀의 빠른 성장을 지원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2021년에는 VC출신 시니어 심사역 2인의 영입과 함께 운용중인 5개 펀드 자산으로 전문영역인 초기기업 투자는 물론 Series A투자까지 그 영역을 확장시키며 더욱 강력해진 투자역량을 선보인 한 해였다”며 “6년차 팁스 운영사로 축적해온 각종 액셀러레이팅 노하우와 폭 넓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2022년에는 아이엑셀만의 고유 프로그램을 대거 선보이며, 창업팀이 꼭 투자받고 싶어하는 액셀러레이터로서 발돋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hai-communication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