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이젠 문화 취향까지 알려주는 29CM, 너만 믿는다!

– 여행·공연전시 총거래액 전년 상반기 2배 이상 성장, 여행 상품은 46배 더 팔려
– 팀버튼·살바도르 달리 전 등 대형 전시 티켓 오픈하며 주요 판매처로 자리매김 
– 연내 오프라인 컬처 상품·콘텐츠 2배 확대 예정
– ‘라이프스타일 가이드’로서 입지 강화 

감도 깊은 취향 셀렉트샵 29CM의 올 상반기 여행·공연전시 거래액이 전년 대비 115% 성장했다.

상반기 야외 활동 수요 증가와 함께 29CM의 취향 기반 큐레이션 전략이 컬처 카테고리에서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컬처 거래액 상승에 가장 크게 기여한 요인은 △전시·아트 셀렉션 확대 △단독 상품 증가 △자체 제작 프로그램 흥행이다.

올 상반기에는 <팀버튼 특별전> <살바도르 달리 전>과 같은 대 전시 티켓 오픈이 늘며 거래액 규모가 커졌다. 29CM는 작년 <피카소 탄생 140주년 특별전>의 선판매 흥행을 기점으로, 티켓 시장에서도 주요 마케팅 채널이자 판매처로 자리매김했다. 이같은 컬처 부문 성장에 힘입어 <요시고 사진전> 등을 진행한 ‘그라운드시소’ 굿즈숍이 입점하는 등 아트 브랜드 셀렉션도 대폭 강화됐다.

올여름 야외 페스티벌이 재개되며 관련 티켓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지난 5월 열린 ‘더 크라이 그라운드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7월의 ‘사운드베리 페스타’, 9월의 ‘섬데이 페스티벌’까지 MZ세대의 취향을 공략한 다양한 페스티벌 티켓팅을 오픈하며 인기를 얻었다.

여행 상품 거래액은 작년 상반기 대비 무려 46배나 뛰었다. 국내 주요 호텔과 협업한 단독 숙박 패키지가 호응 얻은 덕이다. 웨스틴 조선 서울·더 플라자·레스케이프·라이즈 호텔 등이 29CM와 함께 전시 티켓이나 굿즈를 포함한 단독 상품을 선보였다. 건축 테마파크이자 수도원인 ‘사유원’도 관람권과 함께 클래식 콘서트 티켓, 도시락이 포함된 패키지를 29CM에서 단독으로 판매하여 완판 기록을 세웠다.

29CM의 색깔이 가미된 전시 프로젝트 ‘아주 사적인 밤’ 역시 전회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아주 사적인 밤은 29명의 관객만을 위한 한정판 도슨트 투어로, 엄선된 큐레이터와 굿즈를 더해 관람의 몰입도를 높이는 29CM의 자체 프로그램이다. 마이아트뮤지엄과 협업한 <앙리 마티스 특별전> <샤갈 특별전> 등이 오픈과 동시에 빠르게 매진됐다.

29CM 관계자는 “폭발적인 실외 활동 수요 증가에 맞춰 올 하반기 오프라인 컬처 상품과 콘텐츠를 2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라며 “패션을 넘어 문화생활 전반에서도 감각적인 선택지를 제안하며 라이프스타일 가이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ninefive-95-R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