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원하는 브랜드만 쏙! 에이블리 브랜드관 리뉴얼 오픈

– 에이블리, 브랜드 상품 수요 증가에 따라 브랜드관 리뉴얼 오픈
– MZ세대 쇼핑 트렌드 맞춰 테마별 전문관 운영 및 키워드별 상품 추천
– 오는 17일까지 브랜드관 리오프닝 기념 프로모션 진행
– 선착순 쿠폰 증정, ‘0원’ 래플 이벤트 진행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가 브랜드 상품 수요 증가에 따라 앱 내 모든 브랜드를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도록 브랜드관을 리뉴얼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에이블리는 지난해 9월 입점 브랜드 증가에 따라 브랜드 전용관을 오픈하고, 약 9개월 만에 거래액이 330% 증가하는 등 기록적인 성과를 이어왔다. 올해도 브랜드 상품의 인기는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합리적인 가격에 유니크한 감성을 즐길 수 있어 MZ세대의 취향과 감성을 저격했다는 분석이다.

에이블리 7월 판매 데이터 분석 결과, 디자이너 브랜드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배(2,000%)가량 대폭 증가했으며, 특히 디자이너 가방 브랜드의 약진이 돋보였다. 야외활동이 잦아지면서 편안함과 트렌디함을 동시에 갖춘 스트릿⋅스포츠 브랜드 거래액도 340% 늘었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브랜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는 추세다.

에이블리는 이번 개편을 통해 고객이 한층 다양한 브랜드 상품을 탐색할 수 있도록 브랜드 및 상품 라인업을 확대, UX(사용자환경)·UI(사용자경험)를 개선해 쇼핑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새로워진 브랜드관은 정보를 효율적으로 얻고 처리하는데 익숙한 MZ세대 특성을 적극 반영한 점이 특징이다. 브랜드관 접속 시, 원하는 스타일 상품을 바로 만나볼 수 있도록 디자이너, 스트릿, 스포츠, 프리미엄 등 테마별 전문관을 마련해 접근성을 높였다. 상의, 신발, 가방 등 품목별로도 카테고리를 분류해 취향에 따라 쇼핑할 수 있도록 했다. 브랜드 프로모션 정보를 별도 섹션으로 노출시켜, 필요한 할인 혜택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점도 돋보인다.

‘실시간 베스트’, ‘리뷰 순위’, ‘인기 키워드’ 등 다채로운 주제별 상품 추천을 통해 유저들은 양질의 구매 경험을, 브랜드들은 노출 기회 확대로 인지도 증진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이블리는 오는 17일까지 브랜드관 리오프닝을 기념해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스튜디오톰보이 △빈폴ACC △시티브리즈 △레터프롬문 △돈키 등 디자이너 브랜드부터 △스노우피크 △에잇세컨즈 △미쏘 △다이나핏 △나이키 △아디다스 등 인기 스트릿⋅스포츠 및 SPA 브랜드 △자크뮈스 △비비안웨스트우드 등 글로벌 브랜드 상품까지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다양한 브랜드 아이템을 3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쿠폰을 선착순 지급하며, 구매 금액별 최대 20% 추가 쿠폰팩도 증정한다. 8월 8일, 12일 두 차례에 걸쳐 자크뮈스 ‘르 치키토 미니백’과 셀린느 ‘로고 프린트 카드지갑’ 등 총 100만 원 상당의 상품을 ‘0원’에 제공하는 래플 이벤트도 진행한다.

뿐만 아니라 에이블리는 어떤 브랜드에서 상품을 구매해도 배송비 부담이 없도록 365일 전 상품 무료배송을 실시하고 있다. 상품 수령 후에도 고민 없이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브랜드 대상 반품비 지원 서비스도 진행한다. 최소 금액과 횟수 제약 없이 원하는 경우 반품 가능하며, 반품 비용은 에이블리 상품권 형태로 지급된다.

에이블리 관계자는 “비교적 저렴하면서도 개성을 강조할 수 있는 브랜드 상품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며 에이블리 내 브랜드 상품 수요도 뚜렷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새로워진 브랜드관에서 편리하고 합리적인 쇼핑 경험을 하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리뉴얼된 에이블리 브랜드관은 에이블리 앱 최신 버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