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요즘 애들이 사용하는 틱톡, 안전할까? 글로벌 보고서 발표

-유해 콘텐츠에 대한 대처 방안 마련 목적 설문 진행
-청소년 보호 첫걸음은 ‘정확한 정보 제공’
-사용자 2명 중 1명 “더 많은 안전 정보 원해”
-특정 해시태그 관련 가이드라인 위반 급증시 즉시 담당 팀에 알리는 기술

글로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이 ‘위험한 챌린지 및 거짓 콘텐츠’에 대한 글로벌 연구 보고서를 18일 공개했다.

청소년·전문가가 함께 참여한 보고서

이번 글로벌 연구 보고서는 최근 위험한 챌린지와 거짓 콘텐츠 등 소셜 플랫폼 내 유해 콘텐츠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에 취약한 청소년 사용자들의 유해 콘텐츠 경험에 대한 실질적 설문을 통해 청소년 보호 방안을 개선하고자 기획됐다. 틱톡은 객관적으로 문제 상황을 진단하고 적절한 해결 방안을 마련하고자 외부 전문 기관들에 설문과 연구를 의뢰했으며, 청소년 안전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 12명이 자문을 제공했다.

영국·미국 등 10개국[1] 1만 명 이상의 청소년·부모·교육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2명 중 1명(48%)은 온라인에서 유행하는 챌린지를 재미있고 가볍게 할 수 있는 안전한 놀이로 인식했고, 상당수가 챌린지에 일부 위험 요소가 있지만 안전하다는(32%)는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 반면 그보다 적은 17%의 청소년이 챌린지를 위험다고 여겼는데, 실제로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챌린지를 시도한다고 답한 청소년은 0.3%에 그쳤다.

더욱 중요해지는 플랫폼의 역할

한편 청소년 상당수는 온라인에서 유행하는 챌린지에 참여하기 전 다른 사용자의 챌린지 영상이나 댓글을 찾거나, 또래들과 이야기하는 등 잠재 위험을 파악하기 위해 다양한 사전 조사를 거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청소년 2명 중 1명(46%)은 ‘챌린지의 위험 요소에 관한 폭넓은 정보’ ‘극단적 챌린지에 대한 정보’를 얻길 원한다고 답해 플랫폼 차원에서 제공하는 정보 개선의 중요성이 또 한번 제기됐다.

또한, 소셜 미디어상의 거짓 콘텐츠에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결과도 공개됐다. 청소년 사용자의 31%는 거짓 콘텐츠로 인해 부정적 영향을 받았고, 그 중 63%는 정신 건강에까지 영향이 미쳤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부모 과반수(56%)는 자녀에게 이러한 콘텐츠에 대해 먼저 말을 꺼내는 것을 꺼리며, 오히려 자녀의 관심을 불러일으킬까 우려하는(37%) 등 관련 문제에 대해 자녀와 터놓고 대화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효과가 될 수 있는 경고 메시지

이번 연구를 통해 이러한 유해 콘텐츠가 확산되지 않도록 띄우는 경고 팝업이 오히려 거짓 정보를 진짜라고 믿게 하는 등 역효과를 낼 가능성이 있다는 의외의 결과도 확인됐다. 이에 틱톡은 불안을 조장할 수 있는 경고 등은 제거하는 한편, 위험 예방과 관련한 최신 학술 연구를 참고해 유해 콘텐츠에 자동으로 붙는 경고 문구도 개선할 예정이다.

건전한 플랫폼을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 강화

틱톡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바탕으로 모니터링 시스템도 강화한다. 특정 해시태그와 관련해 가이드라인을 위반하는 콘텐츠가 급증할 경우 모니터링을 담당하는 안전팀에 알람을 보내는 기술을 도입해 원인 분석과 필요한 조치를 더욱 신속하게 취할 계획이다. 더불어 다양한 안전 정보와 가이드를 열람할 수 있는 틱톡 내 안전센터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늘려 청소년들이 위험한 콘텐츠를 파악하거나, 부모와 자녀 간 유해 콘텐츠와 관련한 바람직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알렉산드라 에반스(Alexandra Evans) 틱톡 유럽 안전 공공 정책 총괄은 “틱톡은 청소년을 비롯한 다양한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안전하게 유지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는 등 관련 노력을 지속해왔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틱톡 외에도 교육자, 부모, 비정부기구(NGO), 여러 온라인 플랫폼 등 보다 많은 이들에게 유용한 참고 자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inpix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