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올해 주목해야 할 에듀테크 기업 TOP 150

– 키즈룹, 에듀테크 3,000개 기업 중 TOP 150에 이름 올려
– 수익 규모, 매출 성장, 사용자 범위, 지리적 다양화 기준 충족
– 혁신적이고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 ∙ 기술력 ∙ 글로벌 학습 효과 인정받아

영∙유아 기관용 교육 플랫폼 제공기업 키즈룹(KidsLoop)(대표: 데이비드 로버츠)이 ASU+GSV Summit 주최기관인 GSV(Global Silicon Valley)가 매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에듀테크 기업을 선정하는 ‘GSV EdTech 150’에 이름을 올렸다고 13일 밝혔다.

’GSV EdTech 150’은 전세계 에듀테크 기업 중 가장 혁신적이고 변화를 선도하며, 사용자에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상위 150개 회사를 의미한다. GSV는 디지털 교육에 중점을 둔 미국 벤처캐피탈 회사로, GSV가 ASU(Arizona State University, 애리조나 주립대학교)와 공동 주최하는 ASU+GSV Summit은 ‘모두가 미래에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시대가 열리다’라는 슬로건으로, 교육 현장에 실질적인 혁신을 주도해 온 전 세계 교육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세계 최대규모 에듀테크 컨퍼런스다. 버락 오바마, 조지 부시, 빌 게이츠 등 글로벌 리더가 주요 연사로 참여해 해마다 전세계적 관심을 받았다..

평생 학습, 고등 교육 및 K-12(미취학 아동 및 어린이 포함)의 세 가지 부문에 걸쳐 ▲ 공공 및 비영리 기업을 제외한 디지털 학습 VC 또는 PE 지원 기업 ▲ 의미 있는 결과 달성 ∙ 개발 과정에서 시리즈 A 이후의 기업 ▲ 강력하고 유기적인 매출 성장을 경험한 기업 등을 수익 규모, 매출 성장, 사용자 범위, 지리적 다양화 및 마진 프로필 등 다양한 기준을 바탕으로 평가한다.

GSV 관계자는 “올해 3,000개 이상의 에듀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된 150개 기업은 전 세계 절반에 해당하는 약 30억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약 200억 달러의 수익을 창출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선정된 150개 기업 중 아시아지역 에듀테크는 총 13개로, 이 중 키즈룹은 미취학 아동 및 어린이 분야에 이름을 올렸다.

데이비드 로버츠(David Roberts) 키즈룹 CEO는 “청소년이나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기업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콘텐츠에 구애 받지 않는 유일한 개방형 플랫폼 기술로서 GSV EdTech 150의 미취학 아동 및 어린이 분야에 키즈룹 기술력이 인정받아 기쁘다”며 “코로나19로 에듀테크가 필수가 되어버린 지금, 학습 환경에 관계없이 사용자에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솔루션을 만드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키즈룹은 교육 기관에 콘텐츠 디지털화, 데이터 수집 및 개별 학습 경로를 만드는데 필요한 도구와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제공함으로써 데이터를 통한 맞춤형 교육을 실현하는 것을 비전으로 하는 글로벌 에듀테크 기업이다. 현재 서울, 홍콩, 상하이 및 런던에 본사 및 지사를 두고 있다. 키즈룹의 ‘올인원 교육 플랫폼’은 AI, 알고리즘 및 머신러닝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해 학습 과정 중 사용자 목소리, 필체, 감정 등 다차원 데이터를 자동으로 취합 및 분석한다. 특히 아이의 학습 수준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성장 추이와 일치하는 맞춤형 학습을 제안하는 연속 평가(continuous assessment) 방식을 사용한다. 특히 최근 영∙유아 기관용 블렌디드 러닝 프로그램 ‘바다킨더’를 출시, 아이들이 미국 현지 영어를 자연스럽게 접하고 효과적으로 배우는데 앞장선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entuplu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