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ing & Brand, News Today

올해 소비 트렌드는 뭘까? 마케터를 위한 키워드 인사이트

– 최근 1년 무지출·무소비는 뜨고 플렉스·욜로 키워드는 감소
– 물가 상승으로 소비자들 지갑 닫고 절약 챌린지 참여

– ‘절약’ 관련 연관어 언급량 평균 51% 증가

2021년 하반기부터 2022년 상반기까지 소비 행태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 결과, 소비를 극단적으로 줄이는 ‘무지출’과 ‘무소비’ 언급량은 30% 증가한 반면에 명품 소비를 지칭하는 ‘플렉스’ ‘욜로’ 언급량은 1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커뮤니케이션그룹 KPR(사장 김주호) 부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소장 김은용)는 매스미디어와 SNS(트위터, 인스타그램)와 웹(블로그, 커뮤니티) 상의 빅데이터 약 120만 건을 분석한 결과, 경기 불황으로 소비자의 소비 심리와 행태가 변화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한 <KPR 인사이트 트리>에 따르면 2021년 7월부터 2022년 6월까지의 소비 행태 관련 연관어 분석 결과 ‘무지출’ ‘무소비’ 언급량은 2021년 하반기 11,364건에서 2022년 상반기 14,819건으로 약 30% 증가했고, 이에 비해 ‘플렉스’와 ‘욜로’에 대한 언급량은 90,097건에서 80,093건으로 약 1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 1] 소비 행태 관련 연관어 증감률 비교
순위연관어2021년 하반기 언급량(건)2022년 상반기 언급량(건)증감률
1위가계부6,3487,807▲23.0%
2위냉장고1,4352,055▲43.2%
3위포인트1,5901,995▲25.5%
4위중고거래1,0611,973▲86.4%
5위쿠폰1,4081,695▲20.4%
[표 2] 절약(무지출·무소비)관련 주요 연관어 증감률 비교

*분석 프로그램: 트랜드업(TrendUp V4) 
*분석기간: 2021.07.01.~2022.06.30.

무지출과 무소비 관련 연관어로는 ‘냉장고’ ‘포인트’ ‘중고거래’의 언급량이 2021년 하반기에 비해 2022년 상반기에 평균 51%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장고의 언급량은 2021년 하반기 1,435건에서 2022년 상반기 2,055건으로 약 43.2% 상승했으며, 포인트 언급량은 1,590건에서 1,995건으로 약 25.5% 증가, 중고거래 언급량은 1,061건에서 1,973건으로 약 86.4% 늘었다.

이는 소셜 미디어에서 ‘냉장고 파먹기(냉장고에 남아 있는 식재료로 음식을 해먹는 것)’를 통해 지출을 줄이는 챌린지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 ‘짠테크(‘짜다’와 ‘재테크’를 합친 신조어)’ 열풍으로 다양한 앱을 통해 포인트를 모아 기프티콘으로 교환하거나 현금으로 돌려받는 형태가 트렌드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반면, 플렉스와 욜로 관련 연관어로는 ‘여행’ ‘쇼핑’ ‘명품’ 등이 상위에 올랐지만 언급량은 2021년 하반기에 비해 2022년 상반기에 평균 25%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언급량은 2021년 하반기 7,615건에서 2022년 상반기 6,485건으로 약 26% 감소했고, 쇼핑 언급량은 6,743건에서 4,493건으로 약 33% 하락, 명품 언급량은 3,058건에서 2,607건으로 약 15% 줄었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 김은용 소장은 “고물가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면서 소비자의 지출은 줄고 있지만 여전히 소비는 계속되고 있다”며 “소비자의 소비 심리를 포착하고 공략하는 마케팅 전략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상세한 빅데이터 분석과 사례는 KPR 인사이트 트리 리포트에 게재했으며, KPR 인사이트 트리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pentabreed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