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오래가는 ‘화웨이 워치 GT2 Pro’, 가벼운 ‘화웨이 워치 핏’.. 당신의 선택은?

하웨이 워치 GT2 Pro와 하웨이 워치 핏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consumer.huawei.com/kr)이 건강 및 피트니스 기능이 강화된 차세대 스마트 워치 ‘화웨이 워치 GT2 Pro’와 ‘화웨이 워치 핏’ 2종을 국내에 출시한다고 지난 달 30일 밝혔다.

화웨이 워치 GT2 Pro

화웨이 워치 GT2 Pro, 100가지 이상 운동모드와 건강 데이터 모니터링

화웨이 워치 GT2 Pro(HUAWEI WATCH GT2 Pro)는 자체 개발한 기린 A1칩을 탑재, 초저전력 기술을 적용해 일상적 이용 시나리오에서 최대 14일 동안 사용할 수 있다.

‘프리미엄 스포츠 스마트 워치’란 슬로건을 내건 화웨이 워치 GT2 Pro는 사용자의 체계적인 운동을 위한 100개 이상의 운동모드를 지원한다. 사용자가 간단하고 신속하게 운동모드를 전환해 여러 데이터를 기록해 사용자의 편안하고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한다.

화웨이 워치 GT2 Pro는 혈중 산소 포화도(SpO2)를 포함 건강 상태에 대한 모니터링 기능이 강화됐다. 일상생활 물론 높은 고도의 지역에서도 산소 포화도를 측정할 수 있으며 이를 호흡계 건강의 유용한 자연 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화웨이 스포츠(Huawei Sports)와 헬스 앱(Health App)에서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자체 개발된 화웨이 TruSleep™ 2.0은 수면 깊이, 실시간 심박수, 수면 호흡 등을 모니터링하고 빅데이터 분석으로 수면의 질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이를 향상시킬 수 있는 맞춤형 수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자체 개발한 화웨이 TruRelax™ 기술을 탑재하여 심박변이도(Heart Rate Variability)를 기록하고 스트레스 지수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여 사용자가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돕는다. 걸음 수, 소모 칼로리 및 일어선 횟수 등을 기록하며, 일정 시간 이상 계속 앉아 있을 경우 일어서서 움직이도록 알림을 준다.

화웨이 워치 GT2 Pro는 최고급 시계에 사용되는 사파이어 글라스, 티타늄 소재 프레임으로 편안한 착용감과 높은 내구성을 자랑한다. 또한 야외 스포츠를 즐길 때에도 긁힐 가능성이 거의 없으며, 고정밀 제조 공정을 거쳐 극한의 온도에도 끄떡없다.

화웨이 워치 핏, 트렌디한 디자인과 12가지의 애니메이션 피트니스 코스 강점

약 21g의 화웨이 워치 핏(HUAWEI WATCH FIT)은 약 1.64인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및 10.7mm의 두께로 착용감이 편안하다. 민트 그린, 칸탈루프 오렌지, 사쿠라 핑크, 그래파이트 블랙 등 네 가지 컬러의 스트랩으로 누구나 패셔너블한 스타일링과 개성을 표현할 수 있다.

디바이스 내 96가지 운동모드 및 44가지의 표준 피트니스 시범 영상으로 이루어진 12가지의 애니메이션 형식의 피트니스 코스(빠른 지방 연소, 심폐 기능 강화, 코어 운동 등)가 탑재돼 사용자는 언제 어디서나 화웨이 워치 핏의 영상을 보며 운동을 할 수 있다.

완충 시 최대 10일의 일상 사용이 가능하다. 고효율의 고속 충전 기능으로 30분 안에 70%까지 충전할 수 있고, 5분만 충전해도 하루 동안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

화웨이 워치 GT2 Pro와 같이 24시간 실시간 심장박동수 및 산소포화도 모니터링 기능을 지원한다.

사전 구매 이벤트 “놓치지 마세요”

화웨이 워치 GT2 Pro와 화웨이 워치 핏은 11월 30일부터 11번가, G마켓, 옥션, 쿠팡, 다나와, 네이버 쇼핑 등에서 판매된다. 오는 6일까지 총 7일 간 진행되는 사전 예약 판매 기간 안에 제품을 구매할 경우, 소형 가습기 및 무선 충전 패드 등 다양한 사은품을 증정한다. 자세한 사항은 각 온라인 쇼핑몰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