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I & UX, UX & Design

예쁜 디자인이 중요할까?

‘예쁘다’는 말은 종종 천대받는다. 예쁜 것을 볼 때 겉만 번지르르하고 알맹이는 빠져있을 거라 추측하는 인지 편향* 때문이다. 이런 경우도 있지만 디자인에 있어 아름다움은 기능적인 역할을 한다. 최근 UI/UX 분야에 MVP 강조나 디자인 시스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아름다운 디자인 가치를 덜 중요하게 여기는 경향이 생겼다. 디자인의 아름다움은 효율과 대립하는 가치가 아니라는 생각에 이 글을 공유하고자 한다.

예쁘다 혹은 심미적이다

오늘날 디자인에 있어 ‘예쁘다’는 단어는 의미가 심각하게 오염돼 있다(언어의 속성상 동사보다 형용사가 의미적 오염이 더 강하기 때문). 실무에서 디자인 의도를 비칠 때 ‘예쁘니까’라는 말은 사실상 금지어에 가깝다. 단어가 발화되는 순간 ‘생각 없이 예쁜 것만 추구하는 디자이너’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이는 논리와 효율을 추구하는 분위기 탓이 크다.

하지만 아름다움은 디자인의 중요한 가치다. 디자인으로 생계를 꾸리고 있다면 예쁜 것을 표현할 상대적으로 때가 덜 탄 단어에 갈증을 느낄 것이라 생각한다. 대체어로 적당한 것은 ‘심미적’ 혹은 ‘심미성’이다. 이 단어에는 아름다움을 느끼는 미의식과 인간이 가진 ‘보편적 정서’라는 함의가 함께 들어있다. 심미성은 비합리적일 때가 많고 주관적이며 감성적이다. 그래서 논리만으로 심미성을 구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는 감각의 영역이기 때문이다. 또한 심미성은 시대와 국가, 민족, 사회, 유행, 가치관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국가별 선호하는 시각언어(Visual Language)가 다른 이유이기도 하다. 이러한 역동성은 인간이 인간으로 존재할 수 있는 소중한 감각이라고 할 수 있다. 심미성은 합리성, 혹은 기능성과 구별되는 개념이지만 대척점이라기보다 함께 추구해야 하는 것에 가깝다. 뒤에서 더 자세히 다룰 테지만 ‘좋은 디자인’은 이 두 가치가 공존하는 경우가 많다. 각종 디자인 시스템과 효율화가 우대받는 시대에 역설적으로 ‘심미적’ 디자인을 추구할 필요가 생겼다. 지금부터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인지 편향(Cognitive bias) : 사람이나 상황에 대한 비논리적인 추론에 따라 잘못된 판단을 내리는 패턴.

사용성과 심미성

UI/UX에서 보기 좋은 디자인은 생각보다 사용성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사용자는 인터페이스를 대할 때 심미적인 디자인을 ‘더 사용하기 쉬운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1995년 히타치 디자인 센터(Hitachi Design Center)의 연구원 쿠로스 마사키, 카시무라 카오리는 아름다움과 사용성의 상관관계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둘은 실험 참가자 252명에게 26종류로 디자인된 현금 자동입출금기(ATM) 인터페이스를 실험했다. 그리고 참가자들에게 각 디자인의 사용성과 미적 매력을 평가하도록 요청했다. 그 결과 시각적 매력이 있는 인터페이스가 높은 사용성으로 연결되는 심리적 패턴이 다수 포착됐다(예제는 결과의 일부).

출처. 쿠로스와 카시무라, 1995

아름다운 것이 꼭 사용하기 쉬운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외형은 사용성에 심리적 영향을 끼친다. 심리학자 앨리스 아이젠은 실험을 통해 시각적으로 행복한 상태에 놓이면 사고의 폭이 넓어지고, 창조적 사고가 촉진된다는 것을 밝혀냈다. 즉, 심미적 제품을 보고 문제 해결 능력이 활성화된 사용자가 “아 저 제품은 사용하기 쉽겠네”라고 어림짐작하는 것이다.

심리학자 노엄 트랙틴스키의 ‘아름다운 것이 사용하기 좋다’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아름다운 것을 본 후 신용과 신뢰를 연결 짓는다. 그의 주장이 맞다면 금융 관련 앱은 신뢰를 위해 보안만큼이나 심미성에 투자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2000년 심리학자 노엄 트랙틴스키(Noam Tractinsky)를 비롯한 공동 연구진이 진행한 ‘아름다운 것이 사용하기 좋다(What Beautiful is Uable)’ 연구에서 쿠로스와 카시무라의 연구 결과가 다시 입증됐다. 더 나아가 인터페이스의 심미성은 사용성에 관한 사용자 인식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심미성이 신용 같은 신뢰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UX/UI의 10가지 심리학 법칙’ 중

미적 관대함과 심미성

미적으로 좋은 디자인은 사용자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준다. 이는 해당 디자인의 사용성이 뛰어날 것이라는 추측으로 연결된다. 심리학자 안드레아스 존데레거는 2010년 이와 관련 있는 연구를 진행했다. 60명의 청소년에게 기능은 동일하지만 시각적 호감도에서 차이나는 두 종류(A type/B type)의 휴대폰을 사용해 특정 임무를 수행하게 했다(현재 관점에서 A type의 시각적 매력은 떨어지지만 당시엔 괜찮은 수준이었음). 결과적으로 실험자 대부분 디자인이 뛰어난 A type 임무 수행의 질이 B에 비해 훨씬 높게 나왔다. 시각적 매력도는 작업에 소요되는 총 시간 비용을 줄이며, 사용성에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심리적으로 관대해질 가능성이 있다.

실험에 사용한 2가지 모바일 디자인

디자인이 아름다우면 긍정적인 감정 반응이 일어날 뿐 아니라 인지 능력이 향상되고 사용하기 편하다는 인식이 생긴다. 다시 말해 보기 좋은 디자인은 인간의 뇌에 반응을 일으켜 사용성이 뛰어나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이러한 현상을 심미적 사용성 효과(Aesthetic-usability effect)라고 말한다.

‘UX/UI의 10가지 심리학 법칙’ 중

자동 시스템과 심미성

넛지(Nudge)의 저자 리처드 탈러(Richard H. Thaler) 교수에 따르면 인간은 ‘자동 시스템(Automatic System)’과 ‘숙고 시스템(Reflective System)’으로 움직인다고 한다. 자동 시스템은 직관적이고 자동적 사고방식을 뜻하며, 숙고 시스템은 분석적 사고를 뜻한다. 물론 인간에게 이 두 시스템은 모두 중요한 것이다.

익숙한 출근길을 떠올려보자. 우리는 모퉁이를 돌 때나 조금 복잡한 골목길이 있어도 대부분 깊은 고민 없이 걸어갈 수 있다. 음악을 듣거나 딴생각이 가능한 이유도 자동 시스템 덕분이다. 운동선수들 역시 훈련을 통해 자동 시스템을 강화한다. 1초로 승부가 판가름 나는 스포츠 경기에서도 자동 시스템은 빛을 발한다. 산책길에서 귀여운 강아지를 보면 반사적으로 미소가 지어진다. 자동 시스템은 고민의 에너지가 적기 때문에 뇌가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 숙고 시스템은 신중하고 의식적이다. 누군가 614×893이라는 문제를 내면 우리의 자동 시스템이 중단되고 숙고 시스템이 가동된다. 복잡한 금융 업무를 볼 때나 연봉 협상 시에도 숙고 시스템의 신세를 진다. 숙고 시스템은 자동 시스템에 비해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기 때문에 뇌가 싫어하는 경향이 있다. 우리 뇌는 인지적 구두쇠라고 할 수 있다. 만약 숙고 시스템이 없었다면 인류는 중요한 판단의 기로에서 무의식적 결정을 해왔을 것이고 많은 부분 참담한 결과로 이어졌을 것이다.

자동 시스템과 숙고 시스템의 특징

그렇다면 심미성은 이 두 가지 시스템 중 어느 것과 관련이 있을까? 정답은 자동 시스템이다. 보통 사람이 웹사이트에 관한 첫인상을 형성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50밀리 초 이내, 즉 20분의 1초 안이라고 한다. 여러 연구를 보면 이를 결정하는 데 색이나 형태 같은 시각적 매력이 큰 역할을 한다고 한다. 무서운 사실은 순간적으로 형성된 이미지가 웹사이트에 더 오래 머물러도 크게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렇듯 심미성은 인간의 자동 시스템 즉, 20분의 1초 안에 내리는 첫인상 형성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한 후 바로 지운 앱의 숫자를 떠올려보자). 우리가 웹이나 앱 디자인 시 심미성에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이 찰나의 순간을 위해서이기도 하다. 첫인상은 생각보다 중요하다.

아름다움과 유용성

애플 디자인 철학의 토대가 된 디터 람스의 생각들은 여전히 동시대적이다. 그는 자신의 철학을 담은 십계명을 발표했는데 이는 불변의 법칙이라기보다 디자이너의 ‘자세’에 가깝다. 세계의 많은 디자인 회사 사무실에는 아직도 디터 람스 십계명이 붙어있다. 지금부터 그의 십계명을 살펴보도록 하자. 여기서도 여전히 아름다움은 강조된다(텍스트 원문은 디자인 하우스에서 발행한 ‘디터 람스의 디자인 십계명’에서 가져왔고 약간의 의견을 보탰습니다).

1) 좋은 디자인은 혁신적이다
디자이너는 혁신을 항상 꿈꿔야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새로움’만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

2) 좋은 디자인은 제품을 유용하게 한다
디터 람스는 스스로를 ‘디자인 공학자’라고 불렀다. 그는 디자인의 가장 중요한 임무 중 하나를 제품을 사용하기 편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디자인을 ‘기능적’이라고 표현하는 가장 큰 이유다.


3) 좋은 디자인은 아름답다
유용한 제품은 시각적으로도 아름다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디테일에 집착한다. 브라운(Braun) 제품이 오늘까지 가치를 인정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4) 좋은 디자인은 제품의 이해를 돕는다
좋은 디자인은 설명서 없이도 자신이 어떤 기능을 갖고 있는지 드러낸다. 반대로 좋지 않은 디자인에는 많은 설명이 필요하다.

5) 좋은 디자인은 눈에 띄지 않는다
그는 좋은 디자인은 중립적이어야 한다고 믿는다. 스스로 뽐내는 디자인이 아닌 기능과 심미성에 충실한 좋은 디자인(제품)은 사람들이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이끌 수 있다고 믿는다.

6) 좋은 디자인은 정직하다
그는 제품이 원래 기능보다 더 과시적으로 디자인돼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 이것은 사용자와 제품이 맺는 신뢰에 영향을 끼친다.

7) 좋은 디자인은 오래간다
그가 활동하던 시대에는 디자인을 단순화하면 제품의 수명이 연장됐다. 그는 늘어난 제품 수명이 환경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했다.

8) 좋은 디자인은 마지막 디테일에서 나오는 필연적인 결과다
그는 ‘디테일이 품질을 결정짓는 기준’이라고 말했다. 브라운 제품의 모든 요소가 특정 시각적 법칙에 의해 배치됐다는 느낌을 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UI/UX에서도 비슷한 심리학 법칙이 있는데, 바로 피크 엔드 법칙(Peak-end Rule)이다. 인간은 경험 전체의 평균이나 합계가 아닌 절정의 순간과 마지막 순간에 느낀 감정을 토대로 경험을 판단한다는 것이다. 디테일한 디자인은 피크 엔드 형성에 결정적 역할을 한다. 사용자 경험 설계 시 마지막 부분과 중요 부분의 마감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이유다.

9) 좋은 디자인은 환경을 생각한다
그는 단순한 디자인이 결함을 적게 내며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궁극적으로 환경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했고 이 아이디어는 수명이 늘어난다는 부분 다시 연결된다.

10) 좋은 디자인은 가능한 한 최소한으로 디자인한다
그의 디자인 철학을 한 마디로 정의하면 ‘Less but Better’다. 제품에 필요 없는 군더더기를 제외하면 디자인이 단순해지는데 이것이 디터 람스 미학의 핵심이다.

끝으로 다음과 같이 말하며 이 글을 마칠까 한다.

디터람스에서 아이팟까지

“훌륭한 사용자 경험은 형태와 기능이 항상 함께 작동해야 한다.”


[참고 자료]

1) UX/UI의 10가지 심리학 법칙, 존 야블론스키
UX/UI의 10가지 심리학 법칙

2) 넛지 : 리처드 탈러
넛지

3) 모든 디자이너가 알아야 할 22가지 기본 UX 법칙
22 Basic UX Laws That Every Designer Should Know

4) 미적 유용성 효과
The Aesthetic-Usability Effect

5) 디터 람스 십계명
디터 람스의 디자인 십계명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VW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