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스포티파이,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최신곡을 가장 빠르게 만나는 What’s New 기능 론칭

  • 개인화된 음원 추천 서비스뿐만 아니라 이용자가 폭넓은 음악을 즐기고 새로운 아티스트를 발견하는 부분 외의 소요시간을 최대로 단축하는 것이 핵심
  • 스포티파이, 전 세계 팬들이 오디오·음원 콘텐츠와 더욱 빠르고 직관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지속 모색하겠다고 밝혀

세계 최대 오디오·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가 이용자들이 팔로우하는 아티스트들의 최신곡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What’s New(왓츠뉴)’ 알림 기능을 론칭했다.

What’s New는 스포티파이 내에 존재하는 수많은 콘텐츠 중 본인이 좋아하고 팔로우하는 아티스트의 최신곡을 더욱 빠르고 직관적으로 찾길 원하는 이용자들의 의견이 반영된 알림형 피드 기능이다.

하루 평균 약 5만 시간 이상의 오디오·음원 콘텐츠가 스포티파이에 추가되는 만큼, 이용자 개인에게 맞는 직관적이고 신속한 서비스는 오디오 스트리밍 경험에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다. What’s New는 개인화된 음원 추천 서비스뿐만 아니라, 신곡 탐색에 소요되는 시간을 대폭 줄여주며 이용자가 폭넓은 음악을 즐기고 새로운 아티스트를 발견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스포티파이 모바일 앱(iOS 및 안드로이드) 홈 화면 상단의 종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면 What’s New 피드로 이동, 이용자가 팔로우하는 아티스트들의 최신곡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피드는 신곡이 출시되는 즉시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며, 새로운 음악이 출시된 경우 종 모양 아이콘에 파란색 점이 표시돼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아티스트의 페이지에서 ‘팔로우하기’ 아이콘 클릭을 통해 What’s New에서 콘텐츠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이용자가 팔로우하는 아티스트 외에 더 많은 최신곡을 확인하고 싶다면, 스포티파이의 주요 알고리즘형 플레이리스트 중 하나인 신곡 레이더(Release Radar)를 통해 최신곡을 추천받을 수 있다. 매주 금요일 업데이트되는 신곡 레이더는 이용자가 팔로우하는 아티스트 및 음악감상 취향에 맞는 새로운 음원을 추천한다.

스포티파이 관계자는 “What’s New는 이용자가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최신곡 소식을 가장 빠르고 편하게 알려주는 기능”이며 “새로운 아티스트와 음악의 발견을 통해 즐거움과 행복을 느끼는 전 세계 음악팬들을 위해 What’s New처럼 오디오·음원 콘텐츠에 더욱 빠르고 직관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계속해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What’s New는 27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스포티파이 이용자들에게 순차적으로 론칭될 예정이다. 해당 기능은 홈 화면 우측 상단에서 만나볼 수 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entuplu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