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쉐어 자체 브랜드 ‘어스’, 연말 허그 캠페인 공개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News Today

스타일쉐어 자체 브랜드 ‘어스’, 연말 허그 캠페인 공개

600만 커뮤니티 기반 커머스 스타일쉐어(대표 윤자영)의 자체 베이직 브랜드 어스(US by StyleShare)가 연말 맞이 ‘허그 어스(#hug_us) 캠페인’ 영상을 10일 공개했다.

어스는 스타일쉐어가 서비스 출시 9주년을 맞이하여 사용자들과 함께 만든 패션 브랜드다. 2011년 패션 SNS로 출발한 이래 ‘유저 간 소통을 기반으로 성장해 온 커뮤니티’라는 서비스 특징을 살려, 제품 기획부터 홍보에 이르는 전 단계에 사용자 목소리를 반영했다.

이번 허그 어스 캠페인은 ‘우리는 언제 마지막으로 소중한 사람을 안아보았나요?’라는 질문을 주제로 던진다. 어스 터틀넥을 입은 여섯 쌍의 인물들이 말없이 포옹하는 장면을 통해, 언제나 곁에 있지만 마음을 표현하지 못했던 가족, 친구, 동료와 온정을 나누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어스는 ‘다양성’과 ‘커뮤니티성’을 강조하며, 론칭 이후 꾸준히 스타일쉐어 사용자를 카탈로그 모델로 기용해왔다. ‘모두의 개성과 다양성을 존중하고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함이다. 이 브랜딩 방향의 연장 선상에서 허그 어스 캠페인 역시, 인플루언서나 연예인이 아닌 평범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조명했다. 쌍둥이 자매, 고3 아들과 아버지 등 각기 다른 관계 속에 담긴 사연들이 공감대를 불러일으킨다.

영상의 주인공들이 입고 있는 어스 터틀넥의 경우, 반품률 0.9%를 기록하며 1,2차 수량이 완판되어 3차 리오더에 들어가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어스는 오늘 10일부터 23일까지 소중한 사람과 함께 찍은 사진을 스타일쉐어 혹은 인스타그램에 올린 20명의 사용자에게 어스 소프트 터틀넥을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스타일쉐어 전우성 브랜딩 디렉터는 “연말연시를 맞아 어스가 추구하는 다양성과 커뮤니티, 관계의 소중함을 주제로 주변 사람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하자는 의미에서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허그 어스 캠페인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10일 오후 5시부터 스타일쉐어 사이트와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