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Next Trend

셔터스톡이 선정한 2020년 올해의 사진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플랫폼 기업 셔터스톡(www.shutterstock.com)이 2020년의 역사적인 순간들을 담은 ‘2020년 리뷰(Year in Review)’ 이미지 컬렉션을 발표했다. 엄선된 컬렉션은 한 해 동안 의미 있는 발자국을 남긴 사람들과 사건을 돌아본다. 화려한 레드카펫부터 글로벌 팬데믹과 사회적 혼란까지, 2020년은 희망으로 시작해 상실로 점철될 한 해로 변화했지만 인류애를 향한 가치의 재발견으로 기억될 것이다.

셔터스톡은 올해 가장 의미 있는 순간들을 담아내 전 세계 미디어와 브랜드가 이를 활용해 스토리를 전달할 수 있도록 제공해왔다. ‘2020년 리뷰’ 컬렉션은 한 해 동안 언론 보도를 구성하고 역사책에 남을 사건과 이야기를 다룬다. 2020년 셔터스톡 에디토리얼이 발간한 수백만 장의 사진에서 유례없는 한 해를 기억하고자 올해 최고 10위 사진 컬렉션을 비롯해 최고 50위200위 사진 컬렉션도 선정됐다.

2020년 주요 순간들은 다음과 같다.

  • 코로나바이러스: 2020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코로나바이러스의 펜데믹 비주얼, 가장 인상적인 사진으로 꼽힌다.
  • 블랙 라이브즈 매터(Black Lives Matter): 과거에도 진행해왔던 흑인 인권 운동은 2020년에 전 세계적으로 확장해 수많은 삶에 영향을 미쳤다.
  • 미국 대선: 여러 후보들로부터 트럼프 및 바이든의 치열했던 최종 결전으로 좁혀들기까지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걸렸다. 이 컬렉션은 선거 캠페인의 시작부터 끝까지의 과정을 포착한다.
  • 시상식 시즌: 2020년 오스카 어워드 시상식에서는 비영어권 영화 최초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그 외 시상식 수상자들은 르네 젤위거(Renee Zellweger), 브래드 피트(Brad Pitt), 호아킨 피닉스(Joaquin Phoenix) 및 빌리 아일리쉬(Billie Eilish) 등이다.
  • 스포츠: 경기장의 관중은 기계음과 이미지로 대체됐다. 이로 인해 선수들은 지금껏 겪지 못했던 초현실적인 곤경에 처했다. 관중의 응원이 얼마나 힘이 되는지 알게 된 순간이다.

셔터스톡 에디토리얼 부문 부사장 캔디스 머레이(Candice Murray)는 “셔터스톡은 믿기 어려운 순간들로 이루어진 2020년을 포착했다. 셔터스톡의 사진작가들은 블랙 라이브즈 매터 시위 당시 시위자들과 함께 서 있었다. 또한, 경기를 참석하지 못하는 팬들을 대신해 축구 경기장을 촬영하고 전 세계 거리에서 마스크를 끼고 뉴노멀 시대를 담았다. 셔터스톡은 잊지 못할 한 해가 될 2020년을 우리의 시각으로 진정성 있게 담아서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epa 국제 영업 이사 티피니 필드(Tiffinni Field)는 “2020년이 마무리되며 코로나 바이러스가 지배한 전례 없는 한 해를 되돌아보면, epa 사진작가들이 도전 정신을 갖고 역사적인 순간들을 취재해 영향력 있는 보도에 기여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올해 블랙 라이브즈 매터 운동, 미국 대선, 홍콩 시위나 마라도나의 사망과 같은 주요한 뉴스가 있었다. 모두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상상력을 사로잡을만한 영향력 있는 이야기들이다. 기억에 남을 만한 이야기를 기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셔터스톡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가능한 많은 청중과 epa의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어 보람차다”고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전 세계에서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에디토리얼/보도 부문의 사진작가들은 전 세계적으로 행사에 참석하고 주요 순간들을 포착하는 일이 어려워졌다. 그러나 사진의 힘은 위대하다는 것이 빛을 발했다. 사람들이 여행을 가지 못하고 행사가 비대면으로 관중 없이 진행될 때, 사진작가와 미디어만이 계속해서 현장의 스토리를 전해왔기 때문이다.

미국 락다운 시기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주제로 ‘창가의 메시지(Words at the Window)’ 이미지 프로젝트를 만든 셔터스톡 소속 사진작가 스티븐 러브킨(Stephen Lovekin)은 “20년 이상 ‘엔터테인먼트’ 전문 사진작가로 활동해 세계를 돌아다니며 화려한 대규모 행사를 취재해왔었다.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는 그 모든 활동을 멈췄다. 상황이 악화되기 시작하면서 지인들이 겪는 두려움과 불확실성을 느낄 수 있었다”며 프로젝트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그는 “’창가의 메시지’ 프로젝트에 대한 아이디어는 조지 플로이드부터 출발했다. 조지 플로이드가 살해당하고, 사태는 점차 고조돼 초현실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이 시점부터 시위는 매일 일어나는 것 같았다. 100년 만에 최악의 전염병, 최고조에 달한 인종 간의 긴장상황, 그리고 미국 역사상 가장 중요한 대통령 선거가 일어나는 상황 속에 나는 갑자기 보도 사진작가가 돼버렸다. 이런 상황은 사진작가로서 예술적 도전을 하게 했으며 이에 대해 무궁한 감사를 느끼고 있다. 많은 이들이 잊고 싶어 하는 지난 한 해에서도 희망은 존재했다”고 전했다.

셔터스톡 에디토리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여기서 확인할 수 있다.


셔터스톡 사진으로 돌아보는 2020년 최고의 순간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소담, 이정은, 최우식, 이선균이 제26회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어워즈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한 뒤 상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1.19 (사진= David Fisher/Shutterstock)

셔터스톡 데이비드 피셔(David Fisher) 사진작가 소감과 현장 상황 설명

“올해 가장 좋아하는 사진 중 하나는 미국영화배우조합(SGA) 프레스룸에서 찍은 기생충 감독과 출연 배우들의 단체 사진이다. 그날 봉준호 감독과 5명의 배우들이 수상한 어워드를 들고 있었는데 보통 두세 명이 동시에 카메라 렌즈를 보게 하는 것은 힘든 일이다. 특히 40~50명의 사진가가 모두 같은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소리를 지르고 있는 상황에서는 말이다. 그렇기 때문에 6명 모두 한번에 보게 하는 것은 매우 힘들었지만 한 가지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급하게 구글에서 ‘축하합니다’를 한국어로 찾아봤고 몇 번 발음을 연습했다. 다행히 잘 들어맞아 배우들이 모두 카메라에 시선을 고정해 멋진 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다. 한 배우가 한국어로 얘기를 건넸는데 미소로 밖에 답을 못하니 금세 내 한국어 실력이 드러났다. 그러나 봉준호 감독과 배우진들이 한국어를 잘 모르는 나의 이러한 노력을 좋게 봐준 것 같다.”

산타 마리아 다 페이라, 포르투갈. 노인들을 위한 빠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2020.04.17 (사진= Jose Coelho/EPA-EFE/Shutterstock)

뉴욕, 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2020.04.28 (사진= Nina Westervelt/Shutterstock)

샌프란시스코, 미국. 바이러스가 발생한 캘리포니아의 일상. 2020.05.21 (사진= Noah Berger/AP/Shutterstock)

미네아폴리스, 미국. 경찰의 체포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 대한 시위 가운데 한 시위대가 불타는 건물 앞에 미국 국기를 거꾸로 들고 있다. 2020.05.28 (사진= Julio Cortez_AP_Shutterstock)

로스엔젤레스 캘리포니아, 미국. 수백명의 블랙 라이브즈 매터 시위대가 평화로운 시위 행진을 벌이는 동안 조지 플로이드를 기리기 위해 침묵하며 주먹을 들고 있다. 2020.06.02 (사진= Allen J. Schaben/Los Angeles Times/Shutterstock)

런던, 영국. 미국에서 시작된 시위가 전세계로 확산했다. 영국 런던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열린 블랙 라이브즈 매터 시위 중 한 소녀가 마스크를 통해 시위하고 있다. 2020.06.06 (사진= Frank Augstein/AP/Shutterstock)

이탈리아. 틸다 스윈튼 배우가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평생공로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2020.09.02 (사진= David Fisher/Shutterstock)

카슨시티 네바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카슨시티 공항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2020.10.18 (사진= Alex Brandon/AP/Shutterstock)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미국.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속에 탬파베이 레이스와 LA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2020 2차전을 LA 다저스 팬들이 다저스타디움 구장에서 드라이브 인으로 응원하고 있다. 2020.10.21 (사진= Etienne Laurent/EPA-EFE/Shutterstock)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