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vol.8 개최

문구부터 패션까지 일상을 채우는 일러스트레이션의 모든 것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vol.8(이하 서일페)가 12월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개최된다. 2015년 첫 개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페어에는 일러스트레이션, 그래픽디자인, 독립출판, 웹툰, 캐릭터, 타이포그라피, 캘리그라피 등 관련 분야 1,100여 명 이상의 아티스트가 참여한다. 이번 전시의 주제는 ‘Love yourself’ 로 자신의 다양한 아이덴티티를 찾고 사랑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아티스트 개개인의 스타일과 개성이 돋보이는 작품 전시를 통해 스스로의 취향을 살펴보고, 내가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는 특별한 시간을 가져볼 수 있다.

최근 일상적인 제품들이 감성적이고 매력적인 일러스트레이션과 만나 대중들에게 개성 넘치는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하고 있다. 일러스트레이션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는 지금, 패션기획관 <아트온패션>, 문구테마존 <해피2020문구전>을 통해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장되고 있는 일러스트레이션을 서일페에서 만나본다.

올해로 3회 째를 맞이하는 <해피2020문구전>은 100여 명의 아티스트가 직접 제작한 감성적인 아트 문구를 전시, 판매한다. 엽서, 달력, 다이어리 등 새해 문구를 기다리는 문구 덕후들에겐 연말 소확행을 즐길 수 있는 이벤트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디자이너 브랜드 ‘GOCORI(이하 고코리)’와 함께하는 패션기획관 <아트온패션>은 일러스트레이션과 패션의 완벽한 조화를 선보인다. 어른 동화의 일러스트레이션을 패션에 더해 원피스, 블라우스 등 우아하고 화려한 고코리만의 아트 패션과 함께 의상 속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을 전시한다. 다양한 현장 이벤트 및 시즌 오프 최대 60% 할인 등을 통해 매력 넘치는 아트 패션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서일페에서 꼭 만나봐야 할 아티스트와 작품이 궁금하다면 <픽셀톡>과 <야자타임>에 주목하자. 이야기가 필요한 작품을 소개하는 국내 최초 언박싱 도슨트 <픽셀톡>은 ‘로빈’, ‘온더비치’, ‘온비비드’, ‘지후트리’ 총 4인의 작품 이야기를 유튜브 채널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을 통해 공개한다. 서일페와 디자인프레스가 함께 기획한 <야자타임>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방식의 솔직담백한 인터뷰로 일러스트레이터 ‘김져니’, ‘미스터 두낫띵’을 비롯해 이번 패션기획관에 참여하는 ‘고코리’의 스토리를 전한다. <야자타임>은 서일페 공식 유튜브 채널, 디자인프레스 네이버 TV 채널에서 볼 수 있다.

한편, 페어 현장에서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둔 만큼 다채로운 이벤트가 마련된다. 주최측에서 기획한 ‘오거나이저스 빌리지’ 부스의 <운명의 작가님을 찾아라!>, <위대한 콜렉터>, <픽셀톡>등 각 이벤트에 참여하면 아티스트의 작품이 담긴 티셔츠부터 2020년 여름 페어의 VIP 티켓과 50만원 상당의 서일페 상품권 등 푸짐한 선물을 제공한다.

작가 부스 외에도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전시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전시장 기둥에 숨겨진 <비밀의 방>은 3개의 테마를 주제로 한 비밀 전시 공간으로 신선한 재미를 더한다. 국내 최대의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커뮤니티 ‘네이버 그라폴리오’의 대표 공모전 ‘틴에이저 일러스트 스토리 창작자 육성 프로젝트’의 수상 작품도 전시되어 10대 창작자들의 꿈과 열정이 담긴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vol.8은 삼성 갤럭시 스토어, 네이버 그라폴리오가 협찬하고 디자인프레스가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하며, 페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와 공식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입장권은 네이버 예약, 인터파크 티켓, 위메프에서 구매 가능하며, 행사 현장 구매도 가능하다.

Credit
에디터
© Di Today 디아이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
Refresh
Go to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