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새로보다' 팝업스토어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삼성전자 ‘새로보다’ 팝업스토어

제품을 통해 새로보다

삼성전자가 새로운 TV를 선보였다. TV는 가로로만 본다는 틀을 깨고 세로로도 볼 수 있는 TV, 더 세로(The Sero)를 출시한 것이다. 그리고 출시에 맞춰 가로수길에 라이프스타일 TV 팝업스토어 ‘새로보다’를 열었다. 세로로 보면 어떤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있을까? ‘새로보다’ 팝업스토어를 방문해봤다.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다

“새로 보면 새로운 세상이 있다.”

새로보다 팝업스토어에 방문하면 이 문구를 발견할 수 있다. 이 문구는 이번 팝업스토어의 핵심 주제와도 같다. 그동안 가로로 보던 TV를 세로로 보게 된 것처럼 새로운 시선으로 세상을 보는 것, 그리고 이러한 시선을 새로운 라이프스타일로까지 확장시키는 것. 이것이 이번 새로보다 팝업스토어가 전하고자 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삼성전자의 TV들이 있다. 소비자가 자사 TV를 통해 새로운 시선을 보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만나기를 삼성전자는 바란다. 따라서 팝업스토어에서는 삼성전자가 새롭게 출시한 TV를 각기 다른 방식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지하 1층은 더 프레임(The Frame) TV를 이용한 더 프레임 체험존과 갤러리로 이뤄졌다. 1층에서는 더 세로(The Sero) TV를 접할 수 있는 더 세로 터널과 더 세로 콘서트, 더 세로 라운지가 자리 잡았으며 2층은 더 세리프(The Serif) TV를 이용한 팝업존과 라이프스타일존으로 꾸며졌다.


현실과 비현실 그 사이

새로보다 팝업스토어에 입장하면 더 세로 TV와 함께 사방이 거울로 된 터널이 우리를 반긴다. 현란한 조명과 가로와 세로, 자유자재로 돌아가는 TV를 따라가다 보면 이전에는 본 적 없는 세계로 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마치 세로형 TV를 통해 소비자들을 새로운 세계로 이끌겠다는 삼성전자의 의지처럼 말이다.

터널을 지나 더 세로 콘서트존을 방문하면 영상의 유형에 따라 자유롭게 움직이는 더 세로 TV를 만나볼 수 있다. 그리고 더 세로 라운지에서는 더 세로 TV를 실제로 경험해 볼 수도, 모바일 콘텐츠를 큰 TV 화면으로 접해볼 수도 있다.


갤러리와 라이프스타일을 한 눈에

지하 1층으로 내려가면 1층과는 또 다른 느낌을 받게 된다. 벽에 걸려 있는 수많은 액자들. 우리는 마치 전시회에 온 듯한 착각을 하게 된다. 그러나 이것은 액자가 아닌 더 프레임 TV. 이곳에서 전 세계 유명 갤러리의 그림들을 한 번에 볼 수 있다. 굳이 해외 유명 갤러리에 방문하지 않고도 TV를 통해 명화를 접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더 프레임 체험존에서는 그림에 맞게, 자신의 취향에 맞게 프레임을 끼워볼 수도 있다. 이곳 한켠에는 ‘니가 보는 그대로 너의 색에 맞게’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짧은 문구지만 그림과 취향에 따라 TV 프레임을 선택할 수 있는 더 프레임 TV의 특징을 담고 있는 문구였다.

2층으로 올라가면 더 세리프 팝업북존을 만나게 된다. 이 공간에서는 더 세리프 TV를 활용한 각기 다른 5가지의 라이프스타일을 살펴볼 수 있다. 애견인, 직장인, 음악인 등 개성 강한 성격을 가진 현대인들이 더 세리프를 이용해서 어떤 편리함을 누리고 어떤 라이프스타일을 살아가는지에 대해 볼 수 있었다.

이 곳에서 우리는 새로운 세계도, 갤러리도, 그리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도 접할 수 있다. 기자가 바라본 새로보다 팝업스토어는 그저 제품 홍보를 위한 공간이 아니었다. 세상을 새로 보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새로 볼 수 있는 공간이었다.

Credit
에디터
레퍼런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