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사)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 소셜아이어워드 2021 수상작 발표

현재 운영중인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SNS 미디어 플랫폼을 활용한 인터넷 브랜딩 및 정보서비스를 대상으로, 인터넷전문가들의 온라인 평가를 통해 분야별로 가장 우수한 인터넷서비스를 선정해 시상하는 ‘소셜아이어워드 2021’ 행사의 수상작들이 공식 웹사이트(www.i-award.or.kr)에서 발표됐다.

(사)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KIPFA)가 주최하고 아이어워즈위원회가 주관하는 ‘소셜아이어워드 2021’은 인터넷전문가 4,000여 명으로 구성된 아이어워즈 평가위원과 분야별 전문평가위원, 최고평가위원들로 구성된 아이어워즈 평가위원단의 온라인 평가, 전문평가 등의 공정하고 체계화한 심사과정을 거쳐 비주얼디자인, UI디자인, 기술, 콘텐츠, 마케팅, 서비스 측면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우수한 서비스를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대한민국 소셜 인터넷서비스 시상식 ‘소셜아이어워드 2021’은 총 5개 플랫폼, 플랫폼별 12개 부문 74개 분야에 195업체(대행사 포함)가 참여해 총 222개의 소셜 인터넷서비스가 등록됐다. 수상작 선정을 위한 평가는 6월 7일부터 평가위원단의 온라인 예선, 본선평가를 걸쳐 최고평가위원단의 결선평가와 최고대상 선정을 위한 최종심평가까지 이어지며 열띤 경쟁의 장을 연출했다.

최종 심사결과 ‘소셜아이어워드 2021’ SNS 미디어 플랫폼별 최고대상의 영예는 ▲블로그 최고대상-‘극지연구소’(극지연구소) ▲페이스북 최고대상-‘하이트진로 공식 페이스북’(하이트진로) ▲인스타그램 최고대상-‘LG전자 공식 인스타그램’(LG전자) ▲유튜브 최고대상-‘롯데월드 유튜브’(롯데월드)가 차지했다.

각 혁신대상 수상은 ▲서비스 혁신대상-‘삼성자산운용㈜’(삼성자산운용) ▲디자인 혁신대상-‘와인앤모어 공식 인스타그램’(신세계L&B) ▲브랜드 혁신대상-‘CJ 제일제당’(CJ제일제당) ▲마케팅 혁신대상-‘차란차 도이치오토월드’(디에이오) ▲콘텐츠 혁신대상-‘넷마블TV’(넷마블) ▲프로모션 혁신대상-‘NH농협(농·축협) 주머니통장’(NH농협카드) ▲공공서비스 혁신대상-‘서울관광재단’(서울관광재단) ▲공공정보 혁신대상-‘진안군 공식 유튜브 빠망TV’(진안군청) ▲금융서비스 혁신대상-‘푸본현대생명’(푸본현대생명)가 선정됐고, 아이어워즈 특별대상은 ‘아임닭’(와이즈유엑스글로벌)이 선정됐다.

이밖에도, 분야별 대상, 최우수상 수상작이 선정됐으며, 수상작에 대한 평가내역 등은 아이어워즈 공식 웹사이트 (http://www.i-awar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소셜아이어워드 2021 최고대상

소셜아이어워드 블로그 최고대상소셜아이어워드 페이스북 최고대상소셜아이어워드 인스타그램 최고대상소셜아이어워드 유튜브 최고대상
극지연구소하이트진로 공식 페이스북LG전자 공식 인스타그램롯데월드 유튜브

▸ 소셜아이어워드 2021 혁신대상

수상명서비스명소속사대행사
서비스 혁신대상삼성자산운용㈜삼성자산운용센터플러스
디자인 혁신대상와인앤모어 공식 인스타그램신세계L&B비책
브랜드 혁신대상CJ 제일제당CJ제일제당차이커뮤니케이션
마케팅 혁신대상차란차 도이치오토월드디에이오메조미디어
콘텐츠 혁신대상넷마블TV넷마블넷마블
프로모션 혁신대상NH농협(농·축협) 주머니통장NH농협카드코마스인터렉티브
공공서비스 혁신대상서울관광재단서울관광재단더브리즈
공공정보 혁신대상진안군 공식 유튜브 ‘빠망TV’진안군청진안군청
금융서비스 혁신대상푸본현대생명푸본현대생명가우리커뮤니케이션
아이어워즈 특별대상아임닭와이즈유엑스글로벌코마스인터렉티브

▸ 아이어워즈 특별대상

수상명서비스명소속사대행사
아이어워즈 특별대상아임닭와이즈유엑스글로벌코마스인터렉티브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ninefive-95-R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