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브이에이코퍼레이션, LG전자와 공동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

– 올 12월 하남에 약 1,100평 규모의 공동 R&D 센터 구축… 버추얼 프로덕션 하드웨어 개발 역량 강화
– 협업 모델 사업 확장을 위한 공동 마케팅 추진 등 다각적 협력 모델 구축 

원스톱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브이에이코퍼레이션(VA Corporation, 대표 김동언)이 LG전자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통해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을 위한 공동 R&D 센터를 구축하고, 제품 마케팅 등 공동사업을 전개한다고 18일 밝혔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과 LG전자는 업무협약을 통해 ▲버추얼 프로덕션에 최적화된 LED 패널 및 하드웨어 등 제품 개발 및 지속적인 기술 협업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을 위한 공동 R&D센터 구축 ▲협업 모델의 사업 확장을 위한 공동 마케팅 추진 ▲LG전자가 보유한 강력한 네트워크 지원을 통한 신규사업 및 해외진출 확대 등 다각적인 협력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SI투자(전략적투자)를 통한 투자 파트너로서 전략적 업무 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올 12월 경기도 하남에 연면적 약 1,100평 규모의 공동 R&D센터를 구축하고, 버추얼 프로덕션에 최적화된 하드웨어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전문 TF팀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곳에서 개발된 LED 패널 및 하드웨어 제품은 추후 양사가 공동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브이에이 스튜디오 하남’ 단지 내 구축 예정인 공동 R&D센터에는 ▲LED 월(Wall) 솔루션 공동 R&D센터 ▲모션캡쳐 스테이지 ▲메타버스 3D 에셋 스캔∙프린터실 ▲IP 에셋 스토리지 등 첨단장비들이 총동원된다. 이곳은 XR스테이지를 비롯해 영화, 드라마, 광고, 공연 등 메타버스 산업 전 영역의 제작 솔루션을 제공한다.

양사는 버추얼 프로덕션 사업 영업 확대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강력한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각적인 파트너십도 체결한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LG전자의 계열사와 영업채널, 해외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신규사업과 해외사업 진출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글로벌 방송사 및 OTT 플랫폼 대상 공동 영업을 추진하고, 국내외 테크 전시회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등 홍보 채널을 확대할 계획이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이번 LG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완성도 높은 IP 제작 인프라를 구축하고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양사는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ninefive-95-R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