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국내 최초 ‘다인종 버추얼 휴먼’ 3인 모델 공개

– VFX, 게임 엔진 기반의 실시간 렌더링/애니메이션 기술로 ‘다인종 버추얼 휴먼’ 제작
– 영화, 드라마,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 산업에 버추얼 휴먼 IP 접목 예정

원스톱 메타버스 플랫폼 브이에이코퍼레이션(VA Corporation, 대표 김동언)이 자사가 보유한 가상 인간(버추얼 휴먼) 기술력으로 개발한 국내 최초의 ‘다인종 버추얼 휴먼’ 3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의 다인종 버추얼 휴먼 3인은 다양한 인종적 특성을 반영해 동양인, 백인, 흑인으로 구현됐다. 눈동자, 머리카락, 피부 등 각 인종별 대표적인 특징을 사실적으로 구현해 탄생한 모델들은 친숙하면서도 매력적인 외모와 자연스러운 스타일링이 특징이다. 국적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메타버스 세계관에서 다양한 인종의 버추얼 휴먼들이 활동 반경을 넓혀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2017년부터 자회사 모팩을 통해 다수의 영화, 드라마 제작에 활용되는 VFX 기술과 디지털 휴먼, 디지털 캐릭터 관련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버추얼 휴먼 원천 기술력을 축적해왔다. 단순히 캐릭터 디자인과 3D 제작 기술만이 아닌 실시간 구동과 제어가 가능한 디지털 휴먼, 디지털 캐릭터 구현을 위한 오랜 R&D를 바탕으로 최근에는 메타버스 환경에 적합한 캐릭터 고도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디지털 휴먼의 퍼포먼스를 실시간으로 제어하고 오디오 드리븐 및 TTS(Text to Speech)를 활용해 립싱크를 자동화하는 솔루션 등을 개발중이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자사가 보유한 버추얼 휴먼 원천 기술력을 바탕으로 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스파’의 인공지능(AI) 아바타 ‘ae(아이)’의 런칭 개발에도 참여한 바 있다. 현재는 대기업을 비롯한 중견기업들의 다양한 프로젝트에 버추얼 휴먼 기술을 접목하고 있으며 조만간 다양한 결과물을 공개할 예정이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관계자는 “현재 버추얼 휴먼 모델의 디자인 개발부터 실시간 구현과 제어까지 전과정의 기술력을 보유한 회사는 많지 않다”며,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이 개발하는 디지털 휴먼, 디지털 캐릭터는 미리 만들어진 이미지나 영상물이 아닌 메타버스 환경에서 실시간으로 인터렉션이 가능한 살아있는 개체로, 인공지능(AI)과 접목한 IP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앞으로 자사에서 제작하는 영화, 드라마, 공연, 라이브커머스, 매거진 화보, 광고 등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에 버추얼 휴먼과 버추얼 캐릭터들을 접목시켜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인종의 버추얼 휴먼들을 활용해 글로벌 시장으로 영역을 넓혀 ‘글로벌 엔터테이너’로서 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최근 버추얼 휴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다양한 인종적 특징을 반영한 버추얼 휴먼은 활용 범위와 분야가 무궁무진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자체 개발한 완성도 높은 버추얼 휴먼 IP를 기반으로 메타버스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magnumvint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