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X & Design

브랜드의 동화적인 상상

일반적으로 광고는 자극적이거나 감동적이거나, 중독적이기까지 해 사람들의 이목을 끈다. 짧은 시간 내에 사람들의 머릿속에 남아야 하기 때문에 이야기가 서정적으로 흘러가거나, 산뜻한 심상이 되기 어렵다. 하지만 브랜드의 이야기를 촉촉하게 풀어내는 광고, 동화적인 상상력으로 포근하게 다가오는 광고가 있어 몇 가지 소개해본다.

1. Tinder – Invention of Together(2018)

제목부터 아름다운 이 애니메이션은 머나먼 선사시대부터 다른 사람과 함께하고자 하는 욕구를 지녀온 ‘인간’을 다룬다. 틴더는 단순한 데이팅 앱이 아니라 사람들이 모이고, 관계를 형성하는 공간이라 소개한다.

플롯은 단순하다. 선사시대엔 누군가를 만나는 것에 대한 제약이 없었다. 연못에서 물을 마시다가 우연히 만난 사람과 자유롭게 교제하는 상황을 보여준 후, 시간이 흘러 문명사회에서는 다양한 제약이 발생한 상황을 보여준다.

국가 간의 장벽, 정치, 역사적인 문제, 전통과 풍습 등 예전에 비하면 제약이 많아진 것. 그리고 다시 틴더로 인해 누구나 자유롭게 탐색하고 만날 수 있는 현재를 보여주며 ‘누군가를 만나고 싶어 하는 것’은 인간에게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현상임을 말한다.

이를 위한 장치로 선사시대 인간과 현대의 인간을 동일한 포즈와 연출로 보여주고 캐릭터도 동일하게 디자인했다.

스토리 자체는 단순하지만 픽사 애니메이션을 방불케 하는 비주얼로 단번에 몰입하게 만든다. 게다가 ‘귀엽다’. 틴더가 왜 애니메이션을 택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온라인’으로 데이팅 상대를 만난다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분명 있을 텐데, 이를 보완하기 위해 귀여움을 활용했다는 것이 영리하다.

2. Hinge – Designed to Be Deleted(2019)

Hinge 또한 데이팅 앱이다. 완전한 3D 그래픽은 아니지만 애니메이션적 요소가 있다. 앱 아이콘 자체를 캐릭터 인형으로 만들어 ‘사라지기 위한 앱’이라는 콘셉트를 잡았다.

매칭되면 앱 아이콘 캐릭터가 사라지게 되는데, 광고에는 배우가 직접적으로 노출되지 않고 상황만 연출된다. 사라지기 위한 ‘이 아이’가 진짜 주인공인 것. 그래서 광고의 내러티브도 Hinge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 다양한 방식으로 죽는 Hinge

Hinge 캐릭터는 실제 광고와 오프라인 캠페인에도 사용됐다. 지하철에 뜬금없이 인형이 놓여 있어 다들 궁금해했을 것이다. 해당 인형은 Hinge 브랜드 굿즈샵에서도 다양한 형태로 판매됐다.

3. Protopie – Free Your Idea(2020)

프로토타이핑 툴 프로토파이의 브랜드 광고는 국내에서도 이런 아이디어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줘 고무적인 결과물이다.

구름으로 대변되는 아이디어는 주인공 주변을 맴돌며 괴롭힌다. 밤낮 관계없이 따라다니고 가끔 혼자 다른 곳에 가있기도 한다.

프로토파이는 뭉글뭉글 머리 위를 떠돌기만 하는 추상적 아이디어를 붙잡고 구체화한다. 구름일 땐 그저 붙잡을 수 없는 생각일 뿐이지만 이것이 프로토타입이 됐을 땐 현실이 된다는 메시지. 단순하지만 강력하다.

광고가 3D다보니 프로토파이 웹사이트의 3D 그래픽도 일관성 있는 맥락으로 느껴진다. 구름이라는 메타포 또한 잘 활용하고 있다.

4. MailChimp – “All in a Day’s Work” (2021)

메일침프는 평소에도 엉뚱한 크리에이티브를 자주 활용하는 기업이다. 소상공인을 위한 마케팅 플랫폼을 지향하다 보니 다양성과 의외성을 담아, 모두를 포용하는 따뜻한 메시지를 전한다. 메일침프는 창업가들을 응원하기 위한 콘텐츠를 ‘MailChimp Presents’라는 브랜드 플랫폼을 활용해 소개하고 있다.

작년에 발표한 Momentum 영상을 보면 작은 사업을 운영하는 사람들의 다양성을 독특한 일러스트로 표현해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소 엉성하고 괴짜스러운 이 스타일을 3D 애니메이션에는 어떻게 반영할 수 있었을까?

▲ 메일침프는 줄곧 이런 일러스트를 고수해왔다

메일침프는 It’s Nice That과의 협업으로 ‘All in a Day’s Work’ 시리즈를 발표했는데, 자영업자 혹은 소상공인들이 겪는 기쁨과 슬픔을 다룬다. 특이한 점은 엉성하고 다양한데 괴짜스러운 기존의 2D 일러스트 느낌을 3D 애니메이션에도 충실히 반영했다는 것이다. 하나같이 정상적인 비율로 제작된 캐릭터가 없고, 통상적인 귀여움과는 거리가 멀다. 캐릭터들은 털실이 풀려있거나, 진득한 찰흙, 깎다만 나무 등 덜 완성된 것처럼 보이는 질감으로 제작되거나 고의적인 아날로그 오브제로 구성된다. 그리고 이 질감을 사실적으로 살려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만든다.

내용적으로도 일반적인 기승전결을 따르지 않는다. 코로나 시대에 바지를 입지 않고 화상 회의를 하다가 방이 어질러진다거나 낯을 많이 가리는 주인공이 모임에 가서 도망 다니거나, 재택근무를 하는데 윗집이 너무 시끄럽다거나. 평범한 일상처럼 소소하지만 이것들을 해결한 에피소드는 하나도 없다. 메일침프의 브랜드 정체성인 의외성과 다양성을 내용적으로, 시각적으로 담아냈다.

더 매력적인 점은 이 모든 것이 스톱모션처럼 보이는 3D 그래픽이라는 점이다. 일부러 프레임 수를 줄여 스톱모션처럼 연출했다. 3D 그래픽은 우리에게 무한한 자유를 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톱모션의 지난함과 어설픔이 주는 매력이 있다. 마치 우리의 일상이 아름답기만 한 것이 아닌 것처럼.

▲ All in a Day’s Work 예고편

전체 시리즈는 웹사이트(클릭)에서 볼 수 있다.


3D 애니메이션이라고 해서 일반적인 광고보다 돈이 덜 들거나 사람이 덜 필요한 것은 아니다. 오히려 더 많이 들 수도 있다. 메일침프 영상의 경우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BUCK 팀의 수많은 사람들이 영화 크레딧만큼 줄줄이 길게 나열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투입됐고, 상상이 자유로운 매체인 만큼 디자인에 많은 시간이 들어가기 마련이다.

모든 브랜드가 애니메이션과 어울리는 것도 아니다. 그저 유치하게만 느껴질 위험도 있다. 하지만 애니메이션이 브랜드의 정체성과 맞닿을 수 있다면 그 무엇보다 강력한 표현 도구가 된다. 왜냐하면 애니메이션에는 ‘귀엽다’는 엄청난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강아지, 고양이 영상을 좋아하는 것처럼 애니메이션은 동화스럽고 귀여우며 모두를 포용하고, 엉뚱한 상상까지 허용한다. 그리고 보는 이로 하여금 기분 좋게 만든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hai-communication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