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미르니가 만드는 안전한 NFT, 샌드박스도 함께 한다

미르니×더 샌드박스

국내 대표 NFT 플랫폼 미르니가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더 샌드박스’(The Sandbox)와 업무 협약(MOU)을 맺었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국내 이용자의 안전한 글로벌 거래

이번 협약의 목표는 국내 이용자들이 미르니를 통해 더 샌드박스 NFT를 접하며 글로벌 NFT 시장에서 거래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미르니 웹 사이트 메인에 더 샌드박스 전용 카테고리를 출시, 국내 이용자가 더 편하게 NFT 판매 및 옥션 진행을 할 수 있다. 더 샌드박스 NFT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메타버스에서 전 세계 사람들의 더 샌드박스 NFT 이용률을 견인하는 취지다.

미르니 웹사이트

메타버스 이용자도, 수집가도, 모두 모여라

이와 함께 더 샌드박스 NFT 배포 이벤트 등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국내 인지도를 높이고 신규 이용자를 유입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도 수립한다. NFT 대중화 촉진을 통해 본격적인 사업 확장을 추진하며 국내 이용자들과 긴밀한 관계를 형성해 많은 수집가 및 메타버스 이용자 유입이 목표다.

양영석 미르니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를 대표하는 더 샌드박스의 NFT들을 한국 사용자들이 원활히 즐길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더 샌드박스 이요한 이사는 “미르니와 함께 한국에서 NFT 생태계를 키워 나가는 것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더 샌드박스 PR

다양한 디지털 창작물의 탈중앙화를 위해

이더리움(ETH) 기반의 NFT 플랫폼을 운영하는 미르니는 대체 불가능한 디지털 자산을 사고파는 거래소이다. 미술품을 비롯해 게임 아이템, 메타버스 상품 등 다양한 디지털 창작물을 탈중앙화 환경에서 접할 수 있다. 더 샌드박스를 포함해 ▲크립토펑크 ▲보어드에이프요트클럽 ▲클론엑스 등 해외 유명 NFT를 한국어로 구매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국내 최초로 구축했으며 이더리움 레이어2 네트워크인 폴리곤 블록체인의 지원도 시작했다. 글로벌 NFT 거래소 오픈씨(OpenSea)와 연동을 통해 해외 이용자들과 거래도 지원한다.

더 샌드박스는 메타버스 이용자라면 누구나 쉽게 아이템과 게임을 만들고, 소유하고, 이를 통해 수익을 낼 수 있는 이더리움 기반 게이밍 플랫폼이다. 최근 알파(The Sandbox Alpha) 기간 한정 서비스를 론칭해 이용자들에게 처음으로 게임 플레이를 선보였다. 오픈씨에서 가상 토지인 랜드(LAND)를 포함한 더 샌드박스 NFT 콜렉션의 역대 거래량 총액은 5,800억원을 웃돈다.

국내 NFT 플랫폼을 대표하는 ‘미르니’

한면 미르니는 NFT 플랫폼으로, 국내 최초로 ▲샌드박스 ▲크립토펑크 ▲보어드에이프요트클럽 ▲클론엑스 등 이더리움 기반 해외 유명 NFT를 한국어로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했다.  국내법을 준수하며 크리에이터와 컬렉터에게 가장 신뢰받는 NFT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목표로, 크리에이터 육성 및 동반 성장을 목표로 작품 홍보와 수익 관리를 지원할 파트너 크리에이터를 모집하고 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sandoll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