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메가존클라우드, 현대IT&E와 클라우드 기반 사업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김성일 현대IT&E 대표와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가 협약을 체결했다.

클라우드 선도 기업 메가존클라우드(대표: 이주완)가 현대IT&E(대표: 김성일)와 클라우드 기반 사업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IT&E는 현대백화점그룹의 IT 시스템, 인프라·네트워크, 보안, 디지털 전환 등을 전반적으로 운영하는 IT 전문 회사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메가존클라우드와 현대IT&E 양 사는 클라우드 기반의 비즈니스 체계를 구축하고 향후 △클라우드 운영 서비스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 △AI (인공지능) 서비스 △클라우드 운영 인력 양성 등의 부문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메가존클라우드는 국내 및 아시아 최대 클라우드 관리 전문 기업(MSP: Managed Service Provider)이다. 클라우드·AI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에 대한 고도의 역량을 토대로 주요 대기업, 중견·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등 5000여 고객사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고 있다. 클라우드 인재 육성을 위한 자체 교육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자체 및 대학과 연계한 취업 연계 프로그램에 전문 엔지니어를 투입해 실무 기반의 실효성 높은 교육 커리큘럼도 제공하고 있다.

현대IT&E는 현대백화점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하고 있으며, 빅데이터·AI(인공지능)·워크 스마트 등의 신기술을 이커머스 및 CRM (고객 관계 관리)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며, 고객의 뉴-테크놀로지 경험을 확장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해 MZ세대를 사로잡은 ‘더현대 서울’에는 클라우드 기반의 무인 매장인 ‘언커먼스토어’를 오픈해 뉴트랜드 콘셉트와 뉴테크놀로지를 모두 사로잡았다. QR코드로 매장에 입장한 고객은 별도의 결제 프로세스 없이 매장에서 상품을 들고 나가면 자동 결제를 할 수 있다. AI (인공지능) 카메라와 무게 감지 센서가 자동으로 작동해 고객 구매 패턴과 상품 동선을 파악하는 ‘프리패스’ 기술 덕분이다. 이처럼 현대IT&E는 현대백화점그룹의 IT 시스템은 물론, 고객 대상의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와 IT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까지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이번 현대IT&E와의 협약을 통해 유통·미디어·IT 등 다양한 산업 부문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혁신을 보여주는 현대백화점그룹과 유통 부문에서의 선도적인 디지털 전환 사례를 확보할 것”이라며 “현대IT&E가 보유한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SaaS화해 현대백화점그룹 내부의 디지털 전환뿐만 아니라 대외 비즈니스 부문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성일 현대IT&E 대표는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연평균 16~18%씩 성장하고 있을 만큼 IT 사업 중 성장성이 높은 시장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며 “국내 백화점 업계 최초의 무인 매장 시스템 개발 등 자체 IT 솔루션 개발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 사업은 물론, 다양한 IT 관련 신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가존클라우드 및 메가존을 포함한 관계사는 2100여 명의 클라우드 전문 인력과 2021년 9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국내와 함께 미국, 캐나다, 중국 상해와 북경, 일본, 베트남, 홍콩, 싱가포르 등 해외 현지 법인을 운영 중이다.

Author
김관식 기자

김관식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편집장, 한국잡지교육원 전임교수, UX 라이팅 전문 기자. 지난 20년, 여러분이 주신 사랑 감사합니다. 앞으로 20년, 여러분이 주실 사랑 기대합니다. 잘 쓰기보다 제대로 쓰겠습니다. 당신과 제가 살아가는 곳의 이야기라면 그 무엇이라도 환영입니다. seoulpol@wirelink.co.kr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