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마케팅 성과를 높여줄 셔터스톡의 ‘2022 크리에이티브 트렌드’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플랫폼 셔터스톡(Shutterstock)이 2022년 ‘크리에이티브 트렌드 리포트(Creative Trends Report’를 20일 발표했다.

셔터스톡.AI 기반 데이터

이번 리포트는 전 세계 셔터스톡 이용자의 검색 데이터를 바탕으로 ‘시간과 공간’이라는 테마 아래 2022년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와 마케팅 캠페인을 지배할 트렌드를 예측했다. 특히 이번 리포트는 가장 높은 클릭률을 이끌어낼 콘텐츠를 도출하기 위해 ‘셔터스톡.AI(Shutterstock.AI)’ 기반 데이터를 새롭게 추가했다.

시각화된 시간, 메타버스로 실현

팬데믹은 ‘시간의 개념’에도 많은 변화와 혼란을 가져왔다. 2022년에는 크리에이티브 업계가 마케팅 자료에 현 시대상과 이로 인한 새로운 가능성들을 반영해 변화하고 있는 시공간의 개념을 시각화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셔터스톡은 가상공간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이용자가 메타버스 공간에서 개인화된 아바타를 통해 이번 리포트와 2022 트렌드를 탐색할 수 있도록 했다.

셔터스톡의 플로 라우(Flo Lau)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총괄은 “전세계 셔터스톡 커뮤니티를 살펴보면 2022년은 기존의 경계를 넓히고 미지의 영역을 탐구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는 걸 알 수 있다”라며, “특히 올해는 팬데믹을 겪으며 내재된 여행, 그리고 새로운 것을 탐험하는 것에 대한 욕구가 두드러질 것으로, 이를 통해 상상력의 한계에 도전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2 크리에이티브 트렌드

중세 콘텐츠의 수요 지속

‘왕좌의 게임’, ‘위쳐’ 등 중세 배경 콘텐츠에 대한 전 세계적 열광적인 반응이 나타내듯 중세 테마의 인기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특히 ‘중세 건축’, ‘빈티지 방패’, ‘기사단’과 같은 키워드의 검색률이 크리에이터와 마케터들 사이에서 급격한 상승세를 보였다. 셔터스톡.AI 데이터에 따르면 클릭률이 가장 높은 콘텐츠는 ‘타워’, ‘술잔’, ‘도끼’ 등이며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는 ‘성’이었다.  

탐험 활동에 대한 욕구 증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실내 생활이 지속되면서 여행에 대한 욕구가 증가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 곳, 미지의 영역을 탐험하고자 하는 많은 사람들이 ‘도로 위 자전거’, ‘산악 도로’, ‘황무지’ 등 단어의 검색수가 늘었다. 클릭률이 가장 많은 콘텐츠는 ‘수하물’, ‘산맥’ 관련 콘텐츠였다. 

미식적 영감을 주는 콘텐츠 수요 증가

팬데믹으로 인한 락다운으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요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크리에이터와 마케터 또한 가까운 지역은 물론 지구 반대편에서도 미식적 영감을 찾게 되면서 지역 특산 음식과 식재료의 검색이 증가했다. 특히, ‘포르치니’, ‘다코야키’, ‘판나코타’와 같은 단어 검색이 상승세를 보였다. 클릭률이 가장 높은 콘텐츠는 ‘프레즐’과 ‘컵케이크’ 관련 콘텐츠로 나타났다.  

미래지향적 콘텐츠 인기 확대

끊임없는 혁신하고 기술적 장벽이 허물어지는 현시대에 창의성을 표현하는데 ‘도시 야경’, ‘기하학적 형태를 띈 프랙탈(Fractal) 배경’, ‘여성 아바타’와 같은 키워드가 많이 사용됐다. 이 중 클릭률이 가장 높은 콘텐츠에는 ‘콘센트’, ‘웹캠’, ‘LED’등이 포함된다.

이 밖에도, 올해 주요 크리에이티브 트렌드에는 ‘미 서부 카우보이 문화에 대한 관심 급증’ ‘디스토피아 및 포스트 아포칼립스와 연계돼 나타나는 스릴러 콘텐츠’ 등도 해당된다. 자세한 내용은 셔터스톡 2022 크리에이티브 트렌드 리포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