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을 나온 크라우드펀딩, 공간 와디즈

성수동 공간 와디즈에 다녀왔다

▲공간 와디즈

‘공간 와디즈’는 네 개의 ‘공간’으로 이뤄졌다. ‘스퀘어(Square)’와 ‘스페이스(Space)’, ‘플레이스(Place)’ 그리고 ‘루프탑(Rooftop)’. 층별 네이밍과 콘셉트에 담긴 이야기만 알고 가도 한층 더 풍부하고 재밌게 공간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기업인 와디즈가 성수동 한구석에 자리하게 된 사연까지 더하면 금상첨화. 오픈과 함께 주변 이웃들에게 떡까지 돌렸다는데, 과연 와디즈가 그리는 ‘경험으로서의 공간’은 무엇일까.


▲’오프닝’의 포토존

와디즈의 위치 에너지, ‘발견’

뚝섬역과 성수역 중간 지점, 작은 공장과 빌라 사이로 오밀조밀하게 난 골목길을 따라가다보면 어느 순간 널찍한 마당이 나타난다. 숲속에서 과자집을 발견한 기분. 이탈리아 시에나의 캄포 광장을 마주할 때 이런 느낌이 들까 잠시 상상했다.

눈을 돌리니 짱짱한 느낌의 글꼴로 쓰인 ‘공간 와디즈’ 간판이 붙어있다. 이와 같은 입지 조건은 ‘발견’을 테마로 하는 공간 시퀀스를 만들어낸다. 자연스럽게 “아직 세상에 없다면 펀딩으로 있게 하자”는 와디즈의 핵심 가치가 떠오른다.

와디즈를 상징하는 민트색 구체와 캐릭터 진국이를 지나 마당에 들어서니 다양한 캠핑 용품이 보인다. 모두 와디즈에서 펀딩 중인 제품이다. 공간 와디즈 곳곳에서는 펀딩으로 세상에 나온 물건들이 ‘발견되기’를 기다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공간 와디즈 외부 전경

성수동의 맥락 속으로

지하 1층부터 옥상까지 총 4개층, 전용면적 343평 규모에 이르는 건물은 ‘한국의 브루클린’이라는 성수동의 이야기를 고스란히 간직한 듯 말끔한 인상을 준다. 오래됐지만 낡지는 않은 것들이 풍기는 진중하고도 절제된 세련미. 그로부터 피어나는 재생과 활력의 에너지.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는 외관과 깔끔하게 리모델링한 창문, 그를 통해 보이는 내부 공간이 퍽 조화롭다.

성수동은 다양한 스타트업과 공유 오피스, 창업 공간 들이 모여 있어 소위 ‘메이커 운동’이 활발하게 일어나는 동네다. “We Make It Better.” 세상 모든 메이커(생산자)의 처음을 응원하며 이들이 서포터(소비자, 투자자)와 만날 수 있도록 돕는 게 와디즈의 일인 만큼, 펀딩 경험이 더욱 다각화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자 오프라인 공간을 조성한 것이다.

▲지하 1층 스퀘어(Square)

‘공간 와디즈’, 네 개의 ‘공간’을 품다

지하 1층은 스퀘어(Square)라고 부른다. ‘광장’이라는 뜻에 걸맞게 메이커 클래스, 모임 활동, IR행사 등 여러 이벤트가 진행되는 곳이다. 지상 1층에서는 현재 펀딩이 진행 중인 제품을 직접 살펴볼 수 있다. 아무것도 없는 3차원 공간(Space)을 도전하는 메이커의 새로운 이야기와 성장 가능성으로 채워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2층으로 올라가면 펀딩성공제품을 판매하는 스토어, 카페, 공유 오피스가 있다. 무언가가 채우고 있는 특정 장소를 가리키는 ‘Place’로 이름 붙인 이유다. 마지막은 루프탑(Rooftop)이다. 자유롭게 거닐고 쉴 수 있는 공간. 영감과 상상을 풀어놓으며 서로의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투자 프로젝트 영화 시사회 등 문화 콘텐츠와 관련된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다.

▲옥상 루프탑(Rooftop)

깊이 있는 프리뷰와 협력적 소비문화

공간 와디즈는 메이커와 서포터가 함께 머무르는 공간이다. 동시에 오늘의 서포터가 내일의 메이커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바탕으로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협력적 소비문화를 구현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곳에서 사람들은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나누고 다른 이의 도전에서 아이디어를 얻으며 함께 성장하고 서로를 응원한다. 이러한 영감과 가능성의 에너지가 공간 와디즈의 인테리어 요소 하나하나에 묻어난다. 앞으로 이곳에 쌓여갈 시간이 기대되는 이유다.


위치. 서울 성동구 연무장1길 7-1
웹사이트. gongganwadiz.com
인스타그램. @gonggan_wadiz

Credit
에디터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
Refresh
Go to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