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론칭 6개월만에 40만 다운로드 앱 ‘해주세요’ 전격 분석

심부름 대행 앱 ‘해주세요’(출처. 해주세요 웹사이트)

하이퍼로컬(대표 조현영)이 심부름 대행 앱 ‘해주세요’에서 활동하는 6만명 헬퍼의 직업 유형을 조사·분석 결과를 20일 밝혔다.

헬퍼들의 평균 시급과 연령대는?

조사 결과 ‘자영업’이 31%로 가장 많았고, 물류·운송업이 23%로 뒤를 이었으며, 순서대로 ▲서비스직 17% ▲학생·취업 준비생 14% ▲사무직 6% ▲주부 4% ▲관리직 2% 순으로 나타났다. 또 심부름의 평균 시급은 1만4,500원으로 조사됐다. 이들 연령대는 30대가 35%로 가장 많았고, 40대(27%), 20대(25%), 50대(10%), 60대 이상(3%) 순이었다.

헬퍼가 된 이유는?

하이퍼로컬은 이용자 분석과 함께 헬퍼 1,000명을 상대로 ‘헬퍼가 된 이유’에 대해 별도의 설문을 진행했다. 설문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43%가 ‘알바나 부업 등 N잡으로 원하는 수입을 올리고 싶어서’라고 답했으며 ▲본업에서 받는 고용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서(29%) ▲시간과 장소 제약없이 자유롭게 일하고 싶어서(17%) ▲다양한 일을 경험해보고 싶어서(7%) ▲취미나 특기를 살리기 위해(3%)가 뒤이었다.

하이퍼로컬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심부름 대행 앱으로, 출시 6개월 만에 다운로드 40만회를 달성했다. 조현영 대표는 “코로나 장기화로 고용 노동 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긱 워커 트렌드가 더 보편화하고 있으며, 이런 움직임이 경직된 국내 노동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VW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