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데이터 수집 및 모니터링, 더 쉽고 빨라진다… 브이엔티지, 플랫폼 ‘DataForge’ 개발

디지털 전환 전문기업 브이엔티지(대표 김태근·VNTG)가 제조 현장 데이터를 통합 저장해 모니터링할 수 있는 플랫폼 ‘DataForge’(데이터포지)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데이터포지는 크게 데이터 저장 툴과 가시화 툴로 구성한 빅데이터 수집·관리 플랫폼이다. 데이터를 초단위로 저장하고 상황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연속 공정인 철강 산업에 편리하다. PLC 제어 데이터나 ERP·MES에 입력된 관리 정보 등을 모니터링해 원하는 형태로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제까지 많은 제조 현장은 중간재 및 최종 생산물의 식별 정보, IoT 센서가 모은 다양한 데이터가 각각 따로 저장되고 서로 연결되지 않았다. 뒷 공정에서 불량이 발생했을 경우 당시 앞 단계 라인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었는지 추적하기 힘든 형태다. 수많은 데이터를 적재적소에 활용하기 어려운 셈이다.

브이엔티지는 자체 연구한 태그 표준화 기술을 통해 공장별로 수천개에 이르는 제조 데이터를 체계화했다.  단계별 식별정보를 잇는 ID매칭 기술도 적용했다. 이를 통해 공정별 상황 데이터가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불량 원인이 될 수 있는 설비나 공정 상황을 체크할 수 있다. 데이터 접근 또한 엣지 컴퓨팅과 클라우드 구성을 함께 적용해 활용성을 높였다.

사용자는 별도의 코딩 없이 손쉽게 웹 기반 데이터 대시보드를 꾸밀 수 있어 공정보고서 제작을 위한 기초 데이터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생산량이나 실적 등을 들여다보고 올바른 작업지시 계획이나 생산 통계를 뽑는 것이 가능하다.

브이엔티지 관계자는 “데이터 통합 수집과 저장, 사후 분석을 위한 대시보드 제작 등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원스톱 플랫폼”이라며 “생산부터 출하, 향후 계획까지 담은 제조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브이엔티지는 데이터포지에 쓰인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제조 공정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다.

Author
김관식 기자

김관식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편집장, 한국잡지교육원 전임교수, UX 라이팅 전문 기자. 지난 20년, 여러분이 주신 사랑 감사합니다. 앞으로 20년, 여러분이 주실 사랑 기대합니다. 잘 쓰기보다 제대로 쓰겠습니다. 당신과 제가 살아가는 곳의 이야기라면 그 무엇이라도 환영입니다. seoulpol@wirelink.co.kr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glim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